검색
약사가 직접 앱으로 회원신고→면허신고제도 연동
기사입력 : 21.02.24 06:10:42
3
플친추가

2월말 안드로이드 출시...면허신고사이트 5~6월 오픈

약사회 "정보 연계해 면허신고제 혼란 줄인다"


[데일리팜=정흥준 기자] 약사들이 직접 웹과 앱으로 회원신고를 하면, 4월부터 의무화되는 면허신고 업무도 수월해진다.

대한약사회가 첫 면허신고제를 앞두고 구축한 회원관리시스템(웹‧앱)과 정보 연계가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올해부터 약사회는 약사들이 직접 회원신고를 온라인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웹과 앱 서비스를 제공한다.

웹사이트는 22일 오픈했으며, 앱(안드로이드)도 2월말 오픈을 준비로 막바지 작업에 들어갔다. 사이트 오픈 후 벌써 약 6200여명의 약사들이 회원신고를 했고, 이중 약 75%인 4600여명의 약사들은 웹사이트로 직접 신고를 마쳤다.

23일 약사회 약사면허관리원은 출입기자단 브리핑을 통해 올해 회원신고 방법과 면허신고제 준비 현황에 대해 설명했다.



올해는 온라인(모바일 등) 신고를 권장하도록 하되, 지부와 분회 상황을 고려해 서면 신고도 병행하기로 했다. 또한 온라인 신고는 2018~2020년 회원신고 이력이 있는 약사들에게만 한정한다.

모바일앱은 안드로이드로 먼저 2월말에서 3월초에 제공될 예정이다. 다양한 온라인 신고 방법을 제공해 회원 편의를 높인다는 취지다.

회원들은 웹과 앱을 통해 면허번호만 입력하면 기존 정보들을 불러올 수 있기 때문에 간단하게 신고가 가능하다.

다만 약사회 지부와 분회의 연회비 납부, 연수교육 평점관리 등의 역할은 그대로 유지된다. 김준수 약사면허관리원장은 "지부와 분회의 역할은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하면서 행정효율을 높일 수 있는 방향으로 개선했다"면서 "새로 구축하는 시스템이다보니 올해만큼은 지역 사무국의 업무가 늘어날 수 있다. 굉장히 중요한 역할이다. 미리 감사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4월 8일부터 의무화되는 3년 주기 약사 면허신고제도 회원신고 당시 등록된 정보를 활용해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다. 약사회는 면허신고제 시행을 위한 ‘면허신고 사이트’를 5월 또는 6월에 오픈할 계획이다.

김 원장은 "4월 8일부터 면허신고제가 실시된다. 앞서 실시된 사례를 보면 혼란스러운 점도 있었다. 혼란을 미연에 방지하고, 특히 회원들이 보다 쉽고 편하게 면허신고를 할 수 있도록 여러 지원을 고민해왔다"라며 "면허신고 사이트가 오픈되면 회원관리 시스템으로 신고된 정보들을 활용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약사회는 회원관리시스템으로 집계되는 자료를 토대로 의미있는 연구 및 통계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회원신고 시스템으로 약사면허 활용처 등 전 주기에 대한 추적관리가 되기 때문에 보다 의미있는 빅데이터가 축적된다는 의미다.

한편, 온라인 회원신고 웹페이지는 대한약사회 홈페이지 팝업과 배너를 통해 접속이 가능하다. 약사회는 원활한 서비스 이용을 위해 인터넷 익스플로러보다는 구글 크롬과 엣지 브라우저를 권장하고 있다.
정흥준 기자(jhj@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엉터리
    약사 90% 한약제제 복약지도 오류
    http://www.dailypharm.com/Users/News/NewsView.html?ID=273717
    21.02.24 11:54:21
    0 수정 삭제 0 2
  • 약사
    수고하셨구요~
    분회 지부 대약
    각각 계좌를 알려줘도 되는데...
    내고 싶은 데만 납부하게~~
    21.02.24 09:37:52
    0 수정 삭제 1 0
  • ㅋㅋㅋ
    회비 받는 일은 참 열심히 한다.
    이런 자세로 한약사 문제 해결도 열심히 해라.
    21.02.24 09:25:02
    1 수정 삭제 11 3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약사가 직접 앱으로 회원신고→면허신고제도 연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