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원격의료산업협의회 출범...협회장에 닥터나우 대표
기사입력 : 21.07.21 09:35:56
4
플친추가

"누적 원격 진료 226만건 중 우려할 만한 의료사고는 0건"

"의협·병협·약사회·소비자단체 자문위원 위촉"


[데일리팜=강혜경 기자] 원격의료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 업체들이 원격의료에 대한 인식·제도개선에 나선다고 밝혔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은 원격의료 시장의 혁신과 안착을 위해 '원격의료산업협의회'를 20일 출범했다.

협의회에는 원격의료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 13개사가 참여했으며, 닥터나우 장지호 대표와 엠디스퀘어 오수환 대표가 공동협의회장으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국내 원격의료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한시 허용되며 숨겨진 수요가 확인됐다고 분석했다. 제도적으로 허용되지 않았던 국내 원격의료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으로 사실상 시범 운영됐고, 누적 진료수 226만건 가운데 우려할 만한 의료사고는 0건으로 나타났다는 것.

협의회는 ▲원격의료 시스템 교류 ▲원격의료 인식개선 ▲제도 개선 ▲의료계 협력 등의 활동을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의사협회, 병원협회, 약사회 등 이해당사자들과의 소통을 통해 국민 안전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장지호 닥터나우 대표는 "한시적 허용으로 원격의료가 진행됐지만 우려사항이었던 의료사고와 대형병원 쏠림현상은 나타나지 않았다"며 "오히려 1차 의원급 수요가 절대적으로 높게 나타났으며 제휴병원의 만족도 또한 높게 나타나고 있는 추세"라고 말했다.

오수환 엠디스퀘어 대표는 "국내 원격의료는 제도, 기술, 시스템 등 모든 분야의 보완이 필요하다. 의료계와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구체적인 협력과 상생방안을 찾아낼 것"이라며 "회원사 간 사업 교류를 통해 원격의료 산업계 역시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강혜경 기자(khk@dailypharm.com )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저런 앱을
    써서는 안됩니다
    21.07.22 17:10:22
    0 수정 삭제 2 2
  • 장난쳐?
    의료사고가 없었다??
    의료사고가 없었는지 어떻게 앎?

    의료사고 나서 잘못되면 앱회사에 신고하나?

    대형병원 쏠림우려??

    대형병원 의사들이 화상채팅에 시간들일 만큼 한가해?

    남의 비싼 정보 도둑질할 생각에 벌써부터 콧구멍이 벌렁벌렁하지?
    21.07.21 14:44:17
    0 수정 삭제 3 2
  • 뒤집어지는 세상에
    목놓아 반대만 외치고
    의협의 정부와의 원격진료 주도권 싸움만 바라보는
    약사사회는 정녕 차선책을 차차선책을 대비하고 있는가.
    코로나 심각단계만 끝나기를 바라고 있는가.
    무엇인가 하기는 하고 있는가
    21.07.21 11:16:02
    0 수정 삭제 7 3
  • 132
    코로나에 관한 한시적 허용일 뿐
    불법을 저지르고
    복지부, 식약처, 약사회를 다 뒤집어 놓고서는
    아주 뻔뻔하네
    21.07.21 10:13:32
    0 수정 삭제 16 5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원격의료산업협의회 출범...협회장에 닥터나우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