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테넬리아 후발약 37품목 곧 등재…DPP-4 제네릭 본격화
    기사입력 : 22.09.19 12:09:30
    0
    플친추가
    올 초 특허 빗장 열린 가브스 이어 테넬리아까지

    국내 제약사들 시장 가세로 경쟁 치열해질 듯



    [데일리팜=이탁순 기자] 한독의 DPP-4 계열 당뇨병치료제 테넬리아(테네리글립틴브롬화수소산염수화물)의 후발의약품들이 다음 달 특허만료에 맞춰 급여 등재된다.

    올 초 가브스 후발약에 이어 테넬리아 후발약도 진입하면서 DPP-4 계열 당뇨병치료제의 제네릭 시대가 본격 막을 올렸다는 분석이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복지부는 최근 '요양급여의 적용기준 및 방법에 관한 세부사항' 일부개정안 행정예고를 통해 테넬리아 후발약의 내달 등재 사실을 공개했다.

    테넬리아의 물질특허 만료시점은 오는 10월 25일. 이번에 등재되는 제품은 염을 변경해 후속특허 회피·무효 소송에서 승소한 제품들이라 물질특허가 끝나는 10월 26일 출시될 전망이다.

    급여 등재되는 염변경 제품은 테네리글립틴염산염수화물 성분의 제품 26개, 테네리글립틴이토실산염이수화물 성분 제품 11개이다. 총 37개 품목이 다음 달 후발약 시장에 진입하게 되는 것이다.

    테넬리아는 유비스트 2021년 기준 222억원의 원외처방액을 올린 블록버스터 제품이다. 당뇨병치료제 시장은 테넬리아 같은 DPP-4 억제제들이 주도하고 있다. DPP-4 억제제는 GLP-1을 증가시켜 혈당 강하 효과를 발휘한다.

    그동안 DPP-4 억제제는 국내에서 총 9종의 제품이 출시됐지만, 강력한 특허 보호로 후발약 시장이 열리지 않았었다. 그러다 올 초 노바티스 가브스(빌다글립틴)의 특허 빗장이 열리면서 국내 후발업체들이 시장에 진입했다. 현재 가브스 후발약은 국내 18개사가 급여를 받고 있다.

    이번에 테넬리아 후발약까지 풀리면 DPP-4 제네릭 시장은 본격화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제약사 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기존 독점권을 유지했던 오리지널약제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다.

    특히 후발약 경쟁이 허용된 가브스와 테넬리아는 DPP-4 오리지널 9종 가운데 경쟁력이 약화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탁순 기자(hooggasi2@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HK inno.N(舊CJ헬스케어) 오송공장 관리약사 모집 바로가기
    • [광동제약] 생산본부 제조관리약사 신입,경력/의약개발팀 경력직원 모집 바로가기
    • 경기 평택.제약기업관리약사 신입 경력10년이하 바로가기
    • Clinical Research MSL 바로가기
    • 의약품도매 수주관리 매입매출관리 바로가기
    • 학술마케팅 / 영업관리 바로가기
    • [유한양행 자회사] 유한화학 제조관리약사 모집 바로가기
    • 국제약품(주) 품질관리책임약사 신입/경력 채용 바로가기
    • [용마로지스] 관리약사 채용 바로가기
    • 한국에자이 Product Manager 채용 (정규직) 바로가기
    • [삼원약품 울산지점] 관리약사님 모집공고 바로가기
    • [CSL Behring] 환자솔루션 및 대외협력(Sr. Manager) 바로가기
    • 제약영업(서울지점/인천지점,MR) 바로가기
    • 수입관리자 약사 모집 바로가기
    • 종근당바이오 안산공장 품질관리약사 바로가기
    • Clinical Trial Monitor 바로가기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테넬리아 후발약 37품목 곧 등재…DPP-4 제네릭 본격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