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의사단체 "성분명처방 분업원칙 파기...선택분업 도입을"
    기사입력 : 22.10.27 16:38:34
    25
    플친추가

    서울시의사회 "성분명 처방 동의 발언한 오유경 식약처장 사과하라"

    "20년 동안 약국에 지불한 돈만 100조원...분업 재평가를"


    [데일리팜=강신국 기자] 오유경 식약처장 발 성분명 처방 동의 발언을 놓고 의사들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 이번엔 서울시의사회가 나섰는데 선택분업제도 도입을 주장했다.

    시의사회(회장 박명하)는 27일 성명을 내어 최근 국정감사에서 식약처장이 성분명 처방 도입에 적극 동의 하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공식 해명 및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했다.

    시의사회는 "국민 편의를 위한다는 명목으로 식약처장과 일부 약사회가 성분명 처방 주장으로 의약분업의 대원칙을 파기하고 의사의 약품 선택권을 무시하는 행동을 규탄한다"며 "국민 부담을 줄이고 환자를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의약분업 제도의 재평가가 시급하다"고 밝혔다.

    시의사회는 "성분명 처방이 불가한 이유는 먼저 약품 신뢰성이다. 동일한 성분의 모든 약에 대한 생동성 시험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약품에 대한 환자의 반응과 부작용이 크게 차이가 난다"고 지적했다.

    덧붙여 "이런 상황에서 성분명 처방을 도입한다면 심각한 국민 건강 위해를 초래할 수 있다"면서 "여기에 건강보험 재정절감과 약품비 절감을 위해 성분명 처방을 한다는 발언은 단순 비용 절감을 위해 국민 건강을 희생시킬 수 있다는 망발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시의사회는 "식약처장의 발언에서도 알 수 있듯이 정부는 제대로 지켜지지도 않는 의약분업 제도를 즉각 재평가하고 개선해야 한다"며 "국민 편의를 위해서라면 선택분업 도입 또한 시급하다"고 말했다.

    시의사회는 "현행 의약분업은 국민 불편을 불러일으키고 의료재정을 위태롭게 하는 대표적인 제도"라며 "의약분업 이후 20여년 동안 약국관리료, 조제기본료, 복약지도료, 조제료, 의약품관리료 명목으로 약값을 빼고 약국에 지불한 돈이 100조가 넘는다"고 언급했다.

    시의사회는 "성분명 처방 운운하며 의사의 약품 선택권을 무시하는 것은 의약분업의 대원칙을 파기하자는 것"이라며 "약사가 약품 선택권을 가져가겠다면 의사도 약품 조제권을 가져오는 것이 당연하다. 차라리 예전과 같이 처방-조제를 일원화 하거나 선택분업으로 가는 것이 국민 부담을 줄이고 환자를 보호하는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오유경 처장은 지난 20일 국정감사에서 서영석 의원의 성분명 처방이 필요하다는 질의에 "적극 동의한다"고 답했고 이에 의사단체의 반발이 시작됐다.

    이미 소아청소년과의사회, 전의총 등이 식약처장의 발언에 항의하는 성명서를 낸 바 있다.
    강신국 기자(ksk@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일사철리
      성분명처방 해야 인구증가 한다.
      의약분업 한 뒤로 인구가 감소하고 있다.고로 성분명처방하면 인구가 증가하게 된다.
      22.10.29 13:15:22
      0 수정 삭제 0 0
    • ㅇㅇ
      옛날로 돌아가서는 안되는 이유..
      분업파기는 앞으로 분업을 기반으로한 약사법, 의료법과 영원히 종지부를 찍는 것을 의미합니다. 의사들도 약을 판매하고(지금도 뒤로 그렇게 하지만), 약사들도 진료를 하게 되는 것입니다. 약사들 진료권 확보가 동시에 진행이 되어야 하는 것입니다. 독립적인 건강보험료체계와 동시에 의사의 약판매권에 대응하여 약사의 진료권이 확보되지 않으면 분업을 고민했던 과거 문제상태로 회기할 뿐 입니다.
      22.10.29 11:51:32
      0 수정 삭제 0 0
    • 선택분업
      나도 약국에서 바로진료 조제할래
      옛날로 돌아가도 OK
      22.10.29 09:21:02
      0 수정 삭제 4 0
    • ㅁㅁㅁ
      ssss
      약국에 지불한돈이 100조원이면 거기에90프로 의사 니들이 먹은돈이다
      그건 아니? 약사한테 돈뜯어먹고 제약회사에 알값받고 듣도보다 못한 도매상에서도 알값ㅎ받고 겉으로 교양 있는 의사인척 뒤에서는 검은 속내와 엘리트 의식
      22.10.28 18:25:38
      0 수정 삭제 6 2
    • 대약 해체해라
      꼴좋다 현안에 무능력!
      최광훈 회장과 측근들은 책임 져라
      22.10.28 18:09:02
      0 수정 삭제 3 1
    • 의사들 논리대로면
      의사들 논리대로면
      최소한 니들끼리는 성분마다 사용하는 약이 통일되거나 유사해야 하는거 아니냐? 대체 조제는 약사들이 약 골라서 하니? 다 니네 의사들이 처방 주는걸로 하는거잖아... 논리가 최소한 앞뒤는 맞아야 하는데 니들이 주장하면서도 쪽팔리지 않냐?
      22.10.28 14:14:34
      0 수정 삭제 7 0
    • ㅎㅎ
      야이
      신발넘들아... 지난 코로나 삼년동안 코쑤시고 너희들한테 지불된돈이 10조에 육박한다... 도적넘들 아니니?? 너희들때문에 묵묵히 본연의 임무에 충실한 의사들이 욕먹는다고... 돈을 왜이리 밝히니??
      22.10.28 10:56:41
      0 수정 삭제 8 1
    • ㅇㅇ
      지금도 의사들이 가져가는 돈이 약사6배정도인가?
      옛날 통계 봤을때 의사들이 가져가는 건보료가 약사 6배정도였으니..엄밀히 얘기하면 재진이랍시고, 복붙하는 비용이 수백조 들어갔다는 얘기인데.. 이번에 코로나 검사랍시고 약국에서 돈 천원정도 남기는 코로나검사를 55,980원 남겼다는 얘기도 있더라..소청과와 전쟁할 거면 코로나 검사 폭리도 여론전에 폭로했으면 한다. 이들이 얼마나 쉽게 돈을 벌고, 국민들이 얼마나 어이없게 건보료를 도둑질 당하는지 꼬옥 알게 했으면 좋겠다. 뿐만 아니라 병원 원내감염문제도 반드시
      제기해서 약사괴롭히면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꼭 알게해야 헛소리안한다!!
      22.10.28 10:45:13
      0 수정 삭제 9 0
    • 이번에
      대약서 제대로
      처리 못하면 다 물러나라,
      22.10.28 10:18:04
      0 수정 삭제 4 1
    • 식약처
      이제부터
      한 성분당 오리지날 1개 제레릭 2개만 허가하세요.
      단 제약사 매출평균으로 품목은 허가 해주세요.
      그럼 리베이트 없어, 과다 영업 없어, 반품없어,
      악성재고 안생겨.
      이걸 왜 안해?
      22.10.28 10:17:02
      0 수정 삭제 10 1
    • 으새
      발광쇼
      선택 처방제 도입을
      반복되는 차빙전은
      병원서 차방 받아 조제약 받듣지..
      기존 처방 리필제로 약국서 조제약 받을지..
      환자가 선택하가 해라.
      22.10.28 10:14:43
      0 수정 삭제 4 1
    • 이런
      무식하고 떼쓰는 어린것들..
      분업의 원칙은 의사는 진료 약사는 조제와 투약에 대한 각자 분야를 지켜서 국민들이 이익을 보는것.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근데 왜?? 성분명 처방하면 무슨 문제가 생기지?? 너희들이 리베이트 못받는거 말고... 아무 문제 될게 없는데? 생동시험된 약물들로만 조제되면 되는거 아냐? 다~ 너희들이 처방하는 약들이야... 환자에 따라 반응과 부작용이 다르다고?.. ㅋㅋ 듣던중 제일 웃긴말이구나... 내가 제제연구만 10년 넘게 했는데... 너희들은 딱 그 회사 약보면 이사람한테 부작용난다... 그게 감이 오니??
      22.10.28 09:35:57
      1 수정 삭제 11 0
    • zzz
      어쩜 얘들은 아직도 똑같네
      성분명처방 반대 논리가 예나 지금이나 바뀐게 없어 ㅋㅋ 결국 동료 의사들 엿먹이는 논리아니냐 ㅋㅋㅋ 동일한성분이라도 회사마다 차이나서 안된다며 왜 같은환자인데 이병원갔을때는 a회사꺼 저병원갔을때는 b회사꺼 쓰냐 ㅋㅋ 누가 돌팔이인거냐 ㅋㅋㅋ
      22.10.28 09:24:59
      0 수정 삭제 14 0
    • 웃기시네
      웃기시네
      약품 선택권? 그건 의약품 성분 선택권 아닌가?
      특정 성분에 대한 무수한 제너릭들이 있고 이것들을 식약처가 동등하다고 해서 시판허가 내준 건데,,, 그 중 특정 제품을 의사가 선택하는 기준이 도대체 뭔가?? 더이상 궤변 늘어놓지 말고,, 당신들이 왜 그렇게 약품 선택권에 집착하는 이유... 세상이 다 안다. 이제 그만 해라.
      22.10.28 08:32:57
      0 수정 삭제 14 0
    • 처방전
      직접조제
      진료기록부'처방전 의무공개하고 환자선택 약국의료보험적용하여 직접조제해야한다.
      22.10.27 22:39:30
      0 수정 삭제 1 0
    • 오늘
      ㅇㅇ
      대체불가 임상적사유없이 기재된 처방전

      단골고객가져오셔서 오리지날이름대며 대체하게해달라

      했는데 안된다함 ..

      약효가 카피약이 더 좋단건가..??
      22.10.27 21:45:41
      0 수정 삭제 15 0
    • 의사들 수준들
      지들이 하면 로맨스래
      지들은 온갖 무명약 처방하면서 성분명 처방은 안된대. 앞뒤가 막힌 허접한 소리
      22.10.27 20:25:53
      0 수정 삭제 23 0
    • 약사회는
      적극 대응해주셨으면
      약사회는 방어만 하지말고 처방전리필제카드를 들고 나오세요..국민을 위한 제도라 여론전가능함.
      또한 미국도 환자가 대체약을 선택할 수 있듯이 선진국의 대체조제를 적극 살펴보세요..최후에는 의사의 범죄사실때 면허권박탈카드도 염두해두세요..가장 이기적인 의사집단의 아킬레스건은 역시 리베이트입니다..리베이트에 대한 의사면허박탈까지 면허법개정까지 염두해주시고 싸워주세요
      22.10.27 20:13:05
      0 수정 삭제 23 0
    • 로컬
      약사회에선 준비하고 빠르게 제대로 대응해라
      이번에 옳은 소리한 식약처장, 제대로 옹호해주지 못하면 진짜 앞으로 아무것도 못한다. 이번에도 철따라 이슈화시켰을 뿐인거라는 것도 잘 안다. 그러나 이번에 제대로 대응못하면 한동안 이슈화도 힘들다. 선택분업 쫄지말고 제대로 대응 대처해라. 어짜피 지금 약사 직능으로는 시간이 흐르면 흐를수록 더 안좋아질뿐인데..
      22.10.27 19:58:23
      0 수정 삭제 22 0
    • ㅋㅋㅋ
      성분명 처방이 안되는 이유?
      주저리 주저리 떠들지 마라
      의사들아 니들이 그러면 더 추해져
      성분명 처방 하고 있는 나라들은 그럼 뭐냐?
      22.10.27 19:46:28
      0 수정 삭제 23 0
    • ㅇㅇ
      선택분업할거있나? 의약분업 완전 파기하자
      뭔 선택분업? 걍 완전 파기 하자. 옛날처럼
      약사도 제한없이 전문의약품 쓰자.
      옛날처럼 증상맞춰 직접조제 하고.


      22.10.27 19:11:29
      0 수정 삭제 21 0
    • 고민약사
      ㅍㅎㅎ뭐래
      니들은 코쑤시는걸로만 6만원씩 따박따박 쳐받아갔으면서
      이미 명분상으로는 의새 니들이 졌어, 단지 카르텔 파워로 막고있을뿐이지~
      22.10.27 18:12:44
      0 수정 삭제 28 0
    • 그냥 성분명처방처럼 반발심할거 하지말고
      약국에서 환자 동의없이도 대체조제 가능하게 하고(생동성 확인 된 것만 가능한거니까 문제없고) 병원에 팩스보낼 필요도 없게 하면 됨. 어차피 심평원에 다 보고되는거 뭣하러 병원에 일일이 팩스보내. 확인하지도 않을텐데.
      이렇게하면 성분명 처방으로 싸울일도 없고. 리베이트도 자연적으로 사라짐ㅋㅋ
      22.10.27 17:27:46
      0 수정 삭제 34 0
    • 국민
      분명히 말해서 선택분업은 분업이 아니다
      또 무신일을 하려고 그런 주장을 하나
      리베이트가 없으면 거래가 안되고 처방이 안된다면 심각한 상황이다
      22.10.27 17:09:25
      0 수정 삭제 12 0
    • 배달약사
      진짜
      의새들 전전긍긍하는 모습 귀엽네.. 리베이트 이제 못받을까봐
      22.10.27 16:58:27
      0 수정 삭제 36 0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의사단체 성분명처방 분업원칙 파기...선택분업 도입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