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산만 4억원인데"…약사회·지부 통합 홈페이지 논란
기사입력 : 23.03.18 05:50:38
7
플친추가

시·도지부 통합 홈페이지 구축에 7개 지부만 참여

“월 100만원대 유지비 지출 무리…통합구축 의미 잃어”

대의원총회서 외주 업체 계약 절차·예산 등 지적

[데일리팜=김지은 기자] 약사회와 약학정보원 간 업무 협정, 계약 관련 논란이 지속되는 가운데 대한약사회-시도지부 통합 홈페이지 개발 사업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번 사업은 대한약사회와 더불어 16개 시·도지부의 홈페이지를 통합 제작, 관리하는 것으로, 약사회와 약정원이 계약을 통해 진행 중이다. 현재 개별적으로 운영되는 시·도지부들의 홈페이지도 통합적으로 관리하는 시스템인 만큼 지부들에서도 그간 관심을 가졌었다.

하지만 지난 대의원총회에서 이번 사업 추진 절차상의 의혹과 효율성 등에 대한 문제가 지적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있다.

약사회 통합 홈페이지 개발은 현재 대한약사회와 약정원 간 계약을 통해 진행되는 것인데, 약정원은 외부 업체와 다시 계약을 맺어 해당 업체가 직접적으로 개발, 관리하는 방식으로 사업이 진행 중에 있다.

지난 대의원총회에서 약사회는 이번 사업의 예산 편성을 묻는 대의원의 질문에 총 4억원의 소요 예산 중 2억6000여만원은 대한약사회가, 1억 4000여만원은 약정원이 시도지부의 수주를 받아 진행된다고 답변했다.

결국 홈페이지 개편을 위해 약사들의 회비 4억원이 투자되는 셈인데 이날 총회에서 일부 대의원은 사업의 효용성과 더불어 외부 업체 입찰 과정에서의 투명성 등의 문제를 지적했다.

오건영 대의원은 “그간 약정원에서 관리하던 홈페이지를 지난 5년 간 외주를 줘 관리에 적지 않은 어려움이 있었다”면서 “그럼에도 홈페이지 활용이 극도로 낮은 시대에 또 다시 외부 업체와 계약을 맺고 회원 약사의 회비인 4억원대 예산을 투입하면서까지 이번 사업을 왜 해야 하는 건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김준수 대의원은 “약사회와 약정원 간 홈페이지 개발 계약을 하고, 약정원은 다시 외부 업체에 용역을 줬는데 이 과정에서 공개 경쟁 입찰을 한 것이냐, 수의계약을 한 것이냐”고 따지며 “약정원에서 약사회 홈페이지를 개발하는 것도 아닌데 굳이 왜 약사회와 약정원과 계약을 했냐”고 되물었다.

대의원들의 이 같은 지적에 최광훈 회장은 직접 나서 “약정원의 (홈페지이 외주 업체 등의 계약 과정에서) 임의 수주는 없었고 공개 수주를 진행했고, 공개 수주가 안되면 재입찰을 통해 진행하고 있다”고 장담하면서 “약사회 홈페이지가 과거에는 약정원에 의해 무료로 운영됐고, 그 부분이 약사사회에 기여한 부분이 크다는 것은 알고는 있다. 하지만 시대 변화 속 기능 개선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진행하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약사회의 계획과는 달리 이번 사업에 참여하는 지부는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16곳 지부 중 7곳만이 이번 사업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실제 이번 통합 홈페이지 개발 사업은 본격화되기 전부터 지부장들 사이에서 실효성 논란과 더불어 비용 등의 문제가 지적된 바 있다. 각 지부당 초기 개발 비용과 매월 100만원대의 유지·보수비를 지불해야 하기 때문.

다수의 지부들은 매월 100만원대의 유지, 관리비를 지급하는데 대한 부담을 느끼고 이번 사업에 참여하지 않는 쪽으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지부장은 “대한약사회 단독 홈페이지가 아닌 16개 시도지부와 통합하는 홈페이지로 개편, 개발하는데 의미를 두고 4억원대의 예산을 투입해 진행한 사업으로 알고 있다”면서 “지난 대의원총회에서 제기된 의혹과 문제 지적도 있었지만 결과적으로 절반도 안되는 지부가 사업에 참여하기로 결정하면서 사실상 사업의 의미가 퇴색된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김지은 기자(bob83@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무슨 .犬소리?
    보인다 보여
    최광훈 끝났다
    끝이 보이네
    "시대변화속 기능개선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진행하는 사업"
    을 빙자해 캐시백하는것이 아니진 심히 의심스럽다
    23.03.21 11:05:28
    0 수정 삭제 0 0
  • 광고비
    말이 바뀌네
    약정원이사들한테는 1억4천을 광고비를 받아 충당할거라고 했다던데 이제는 지부에서 돈을 받아 충당한다꼬?
    회장이 상임이사회도 안거치고 멋대로 광고사업권을 준다고 했다가 문제가 되니까 지부에서 돈받을 거라고 말바꾼거 아닌가
    약정원에서 충당한다는 1억4천을 약정원이사회에서 안건으로 제대로 상정해서 처리나 한건가
    기자분은 제대로 팩트체크 해보시기 바랍니다
    23.03.21 04:08:23
    0 수정 삭제 0 0
  • 그시급
    시그
    시급한 과제들이 산적해있는데 수억을 고작 홈페이지만드는데쓰냐???
    누구판단인지 한심하다
    23.03.18 20:20:01
    0 수정 삭제 2 0
  • 정약
    자자
    다음은 어떤싸개가 뽀찌 해먹으려나
    나만 빠져나오면 되지~~~
    23.03.18 11:41:01
    0 수정 삭제 1 0
  • ㅈㄴㄱㄷ
    인공지능 도입하면 비용이 많이 줄어들텐데..
    그 정도 역량도 없는 자 라면 약사회 일 안하는게 맞지 않나요?
    조금만 기다려도 비용은 많이 떨어질텐데..
    어제 식당갔는데 , 지방 식당도 인공지능으로 전화 받습디다. 약사회는 어떤 시대를 살아가는 겁니까?
    23.03.18 09:52:09
    0 수정 삭제 2 0
  • 지부당 월 100만원 ㅋ
    수의계약업체 노났네
    최광훈은 걔중 월 얼마씩

    캐쉬백 하기로 했겠지

    뻔한 냄새가 난다.
    23.03.18 09:36:35
    0 수정 삭제 3 1
  • 이러면
    약정원 실력을 무시하는 것 아닌가요?
    ` 약사회 홈페이지가 과거에는 약정원에 의해 무료로 운영됐고, 그 부분이 약사사회에 기여한 부분이 크다는 것은 알고는 있다. 하지만 시대 변화 속 기능 개선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진행하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약정원 실력 훌륭합니다
    끝까지 존경받는 회장님이 되기를 바랍니다
    23.03.18 08:57:02
    0 수정 삭제 3 0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예산만 4억원인데…약사회·지부 통합 홈페이지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