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전문약 선전·해외사업 부진...동아ST, 1분기 실적 엇박자
    기사입력 : 23.04.27 15:52:13
    0
    플친추가

    1분기 매출액 전년대비 12% 감소한 1351억…캔박카스 수출 부진 영향

    R&D비용 증가에 영업이익 15%↓…금융수익 발생으로 당기순이익 5.6배↑


    [데일리팜=김진구 기자] 동아에스티가 지난 1분기 사업 부문별로 엇갈린 성적표를 받았다.

    전문의약품 사업부문은 성장한 반면, 해외사업에서 부진하면서 전체 매출은 1년 새 12%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15% 감소했는데, 회사 측은 R&D 비용이 증가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27일 동아에스티에 따르면 이 회사의 지난 1분기 매출은 1351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1535억원 대비 12.0% 감소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79억원에서 57억원으로 15.3% 줄었고, 당기순이익은 19억원에서 106억원으로 462.6% 증가했다.

    사업 부문별로는 전문의약품의 경우 1년 새 943억원에서 1010억원으로 7.2% 증가했다.

    성장호르몬제인 '그로트로핀'이 작년 1분기 127억원에서 올해 1분기 231억원으로 82.4% 늘었다. 소화불량 치료제인 '모티리톤'은 80억원에서 83억원으로, 손발톱 무좀치료제 '주블리아'는 62억원에서 64억원으로 각각 증가했다.

    자체 개발 당뇨병 치료제 '슈가논(에보글립틴)'은 80억원에서 58억원으로 27.6% 감소했다. 동아에스티는 유통 물량 조절 과정에서 매출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위염치료제 '스티렌'은 50억원에서 48억원으로, 소화성궤양 치료제인 '가스터'는 57억원에서 52억원으로 각각 줄었다.

    해외사업 부문은 1년 새 374억원에서 240억원으로 35.8% 감소했다. 특히 해외사업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하던 '캔박카스' 수출이 급감했다. 작년 1분기 268억원이던 캔박카스 매출은 절반 수주인 129억원으로 줄었다. 동아에스티는 글로벌 경기 침체의 여파로 캄보디아 등으로의 캔박카스 수출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일본에서 2세대 빈혈치료제 '다베포에틴알파'의 바이오시밀러 매출이 33억원에서 34억원으로 증가했고, 결핵치료제인 '크로세린·클로파지민'은 11억원에서 15억원으로 늘었다.

     ▲동아에스티의 주요 제품별 1분기 매출(단위 억원, 자료 동아에스티)


    영업이익은 매출원가와 판관비가 감소에도 불구하고, R&D 비용 지출이 증가하면서 전년동기 대비 감소했다. 동아에스티의 지난 1분기 R&D 비용은 203억원으로, 2022년 1분기 174억원 대비 16.5% 증가했다.

    동아에스티는 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 'DMB-3115'와 비알코올성지방간염(NASH) 치료제 'DA-1241', 'DA-1726' 등을 개발 중이다.

    DMB-3115는 지난해 11월 미국·유럽 총 9개국 글로벌 임상3상을 종료했다. 올해 1월엔 오리지널인 스텔라라 대비 치료적 동등성을 입증했다. 동아에스티는 올해 상반기 내 미국 BLA와 유럽 MAA를 신청한다는 계획이다.

    또, 지난해 12월 자회사로 편입된 뉴로보 파마슈티컬스를 통해 당뇨병과 NASH를 타깃하는 DA-1241의 글로벌 임상2상 신청을 완료한 상태다. 비만과 NASH를 타깃하는 DA-1726의 경우도 조만간 글로벌 임상1상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과민성방광 치료제 'DA-8010'은 국내 임상3상이 진행 중이다. 동아에스티에 따르면 DA-8010은 방광선택성이 높아 부적용이 적고, 기존 항무스카린제보다 약효가 좋아 발매 시 호성적이 예상된다.

    동아에스티는 중장기적으로 항암, 면역∙퇴행성뇌질환을 타깃으로 신약을 개발할 계획이다. 작년 12월 카나프테라퓨틱스의 이중융합항체 기전 면역항암제 후보물질을 도입하고 공동 연구에 착수했다. 단백질 분해 플랫폼 기술 프로탁(PROTAC)을 활용한 표적항암제 후보물질 개발하고 있다. 이와 함께 타우 단백질을 타깃으로 하는 치매치료제 'DA-7503'가 전임상 단계이다. 면역항암제 'DA-4505'는 임상1상 IND 신청을 준비 중이다.

    동아에스티의 당기순이익은 1년 새 5.6배 증가했는데, 이에 대해 동아에스티는 "전년도 기저효과에 더해 금융 수익이 발생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김진구 기자(kjg@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전문약 선전·해외사업 부진...동아ST, 1분기 실적 엇박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