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데스크 시선] 팬데믹 종식과 K-바이오 R&D 시험대
    기사입력 : 23.05.09 05:50:13
    1
    플친추가




    [데일리팜=천승현 기자]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지난 5일 코로나19에 대한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 선언을 해제하자는 국제 긴급 보건규약 위원회의 의견에 동의했다는 내용의 성명을 냈다. PHEIC는 WHO가 내릴 수 있는 최고 수준의 공중 보건 경계 선언이다. 지난 2020년 1월 내려졌던 PHEIC가 3년 4개월만에 종료되면서 사실상 코로나19의 종식 수순으로 돌입했다.

    지난 3년의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동안 국내 제약바이오업계는 열띤 연구개발(R&D) 경연장을 펼쳤다.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하자 다국적제약사 뿐만 아니라 국내 제약바이오기업도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앞다퉈 뛰어들었다. 미지의 영역을 선점하면 단숨에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였다.

    부광약품, 엔지켐생명과학, 신풍제약, 종근당, 크리스탈지노믹스, 대웅제약, 셀트리온, 제넥신, 녹십자, 뉴지랩테라퓨틱스, 동화약품, 이뮨메드, 녹십자웰빙, 한국유나이티드제약, 텔콘알에프제약, 진원생명과학, 아미코젠파마, 제넨셀, 대원제약, 현대바이오사이언스, 일동제약, SK바이오사이언스, 셀리드, 유바이오로직스, 큐라티스, HK이노엔, 아이진 등 국내기업 27곳이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임상시험에 착수했다.

    하지만 상업화에 성공한 제품은 2개에 불과했다. 셀트리온과 SK바이오사이언스가 각각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허가를 받았다. 이마저도 상업적 성과는 미미했다.

    이에 반해 다국적제약사는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로 유례 없는 성공 사례를 만들어냈다. 화이자는 지난해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만으로 약 70조원의 매출을 올렸다. 화이자는 2020년 매출 419억 달러를 올렸는데 2년 만에 2배 이상 증가하며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연매출 1000억 달러를 돌파했다.

    물론 화이자의 축적된 R&D 능력과 풍부한 자본력을 국내 기업이 단숨에 넘어서긴 쉽지 않은 여건이다. 화이자는 코로나19 백신 개발 성공률과 속도를 끌어올리기 위해 다양한 후보물질을 대상으로 동시다발로 임상시험을 진행했고 개발에 착수한 지 269일 만에 첫 접종까지 이뤄내는 쾌거를 거뒀다.

    화이자는 코로나19 확산 2년 전 독일의 바이오엔텍과 제휴를 맺고 mRNA 기술을 활용한 독감 백신 개발을 추진해왔다. 당초 화이자 연구팀은 아데노바이러스, 재조합 단백질, 접합, mRNA 등 다양한 백신 플랫폼을 고민하다 mRNA 방식이 코로나19 종식에 가장 효과적일 것이라는 결론을 도출했다. 화이자는 성공이 보장되지 않은 모험에도 과감한 투자를 단행했다. 화이자는 바이오엔텍에 선금으로 7200만 달러를 지급하고 성과에 따라 5억6300만 달러를 추가로 지급하기로 약속했고 바이오엔텍의 주식 일부를 1억1300만 달러에 매입했다.

    단순히 R&D 능력을 다국적제약사와 비교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 하지만 팬데믹 3년이 결과적으로 국내 제약바이오기업들이 다국적제약사와 비교해 R&D 실력 차를 뼈저리게 체감하는 계기가 됐다.

    최근 국내 제약바이오기업들이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3년 만에 코로나19 효과가 사라진 실적이라는 점에서 제약사들의 실질적인 실적 체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 주요 대형 제약바이오기업은 호전된 실적을 나타냈지만 일부 업체는 코로나19 특수가 사라지면서 실적 기복이 불가피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1분기 영업손실 292억원을 기록했다. 2020년 2분기 31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한 이후 3년 만에 적자를 기록했다. 코로나19 백신 위탁 생산(CMO) 매출이 사라지면서 실적도 곤두박질쳤다. SK바이오사이언스의 1분기 매출은 206억원으로 전년보다 76.4% 감소했는데 2021년 4분기와 비교하면 95.4% 쪼그라들었다. 코로나19 특수가 소멸되면서 팬데믹 이전으로 실적이 회귀한 셈이다. 상당수 제약기업들도 코로나19 변수가 실적에 호재나 악재로 영향을 미쳤다. 이제부터는 코로나19 변수를 걷어낸 실질적인 실적 체력이 드러날 전망이다.

    사실상 코로나19의 종식으로 R&D 경연장도 대면으로 펼쳐진다. 지난달 미국암연구학회(AACR)이 3년 만에 대면 행사로 열렸고 미국임상종양학회(ASCO), 바이오USA, 유럽종양학회(ESMO) 등도 모처럼 오프라인 행사로 진행된다. 해외 유수 학회는 국내 기업들에게 유망 신약을 소개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지난 3년 간 코로나19 대유행이 국내 기업의 기술수출 부진의 핑계가 되기도 했다. 국내외 제약기업들이 R&D 역량을 코로나19에 집중한 데다 온라인 학회로 우수 기술을 어필하기 쉽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이제 코로나19 변수가 사라지면서 국내 기업의 R&D 능력도 객관적으로 검증받을 수 있는 기회가 됐다. 더 이상 코로나19는 핑계가 될 수 없다. 국내 제약바이오기업들의 저력을 기대해본다.
    천승현 기자(1000@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CCNP
      현대바이오 범용 항바이러스제 CP-COV03
      현대바이오 범용 항바이러스제 CP-COV03
      세계에서 첫번째로 개발성공
      □변이 바이러스와 무관
      □어떤 바이러스던지 사멸 가능

      곧 어떤 조지가 내려지리라 봅니다.
      코로나 치료제를 뛰어넘는 미래 감염병 X에 대비한 범용 항바이러스제 입니다.

      미국에서는 이거하나 만들려고 최근 6조6,600억이나 쏟아부었습니다.
      현대바이오 범용 항바이러스제 CP-COV03
      23.05.09 07:42:57
      0 수정 삭제 7 3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데스크 시선] 팬데믹 종식과 K-바이오 R&D 시험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