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품절약 해결 대책에 약국-제약-유통 '동상이몽'
    기사입력 : 23.05.26 05:50:20
    2
    플친추가

    제약 "제조소 변경 규제 완화 등 행정지원 중요"

    유통 "업계는 공포마케팅 자제...저가약 가격 인상 필요"

    약사 "정부 전담부서 만들어 신속대응체계 구축해야"

    [데일리팜=정흥준 기자] 의약품 품절 문제를 놓고 제약사와 유통업체, 약사 등 이해관계자들이 서로 다른 대책을 제시하며 입장차를 거듭 확인했다.

    품절 문제 해결엔 모두 공감하면서도 수급불안정 대책의 우선순위엔 간극이 있어 정부의 의견수렴과 중재가 중요해 보인다.

    제약바이오협회와 유통협회, 약사회, 학계 관계자들은 25일 보건사회약료경영학회에서 의약품 안정공급 방안을 주제로 각자가 생각하는 대책을 제시했다.

    산업계에서는 공급망 불안 이유가 크기 때문에 생산 독려를 위한 정부의 행정지원이 절실하다는 입장이다.

    조민정 제약바이오협회 팀장은 “제약사들은 다방면으로 개선을 위해 힘을 쓰고 있다. 제조소도 변경하며 노력하고 있다. 다만 변경 신고는 제조소의 이름이나 주소지 변경 등으로 인정 범위가 좁다. 이 범위를 넓혀 변경에 대한 행정 절차를 줄일 수 있으면 좋겠다”고 요구했다.

    조 팀장은 “주성분의 원료공급망 다원화를 위해 복수 규격 인정을 확대했으면 한다”면서 “또 자사 원료약을 이용해 생산하면 완제약 등재 시 약가를 우대해주고 있는데 기간이 정해져 있다. 이를 제한 없이 우대하는 것도 독려 방안이 될 수 있다”고 제안했다.

    유통 업계에선 제약 영업에 품절 마케팅이 악용되지 않도록 주의해 달라는 당부를, 정부에는 저가약에 대한 인상을 제안했다.

    남상규 유통협회 부회장은 “제약 직원들이 유언비어를 많이 퍼트린다. 품절된다고 하면 현장은 요동치며 수급 불균형을 야기한다”면서 “이럴 때엔 회사가 나서 공급 문제가 없다는 걸 설명해주면 좋을 거 같다”고 했다.

    이어 남 부회장은 “대부분 저가약에서 품절이 일어나고 있다. 100원 미만의 약들이 대부분이다. 제약사 수지에 맞지 않기 때문이다. 약가 인상으로 유통이 원활하게 돌아갈 수 있도록 부탁하고 있다. 유통이 정말 힘들어져 제안한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약사회는 정부가 품절약을 관리할 담당부서를 만들어 신속한 대응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약품 생산량 관리를 위해서는 정부가 적극 개입해야 한다는 취지다.

    민필기 약사회 약국이사는 “생산 동기가 없다고 해서 수요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적당히 생산하는 걸 제약사 판단에 맡겨선 안된다. 정부는 이를 관리할 담당부서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전담인력을 정하고, 민관협의체서 논의를 하면 신속한 대응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며 정부의 적극적인 의지를 요구했다.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의 약가 인상으로 생산량 증대, 파일약품 화재 사고에 따른 수급 불안정 등은 대응의 차이에 따라 결과가 달라졌다며 정부 전담인력과 이해관계자들의 활발한 소통 필요성을 강조했다.

    학계에서는 정부의 DB 관리 강화 필요성을 제기했고, 또 단기와 장기 대응 체계를 다층적으로 마련해야 한다는 조언도 나왔다.

    한은아 연세대 약대 교수는 “의약품 안전나라, 식약처와 심평원에도 각각 DB가 있다. 여러 정부 DB가 있지만 현황을 파악하기에 부족하다는 생각이 든다. 다양한 DB를 통합해서 운영하는 것도 방법이 될 것”이라며 “또 활성화 정도도 점검하고. 제대로 관리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반복적으로 품절되는 품목이 있다. DB가 잘 관리된다면 어느 정도 예측이 가능할 것이다. 막을 수 있는 것들은 막아야 한다”고 했다.

    박실비아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박사는 “논의 자리는 많아졌지만 국가적인 전략 수립에 대한 적극적인 움직임은 부족하다. 공급 중단에 즉각 대응하는 단기 정책, 반드시 공급해야 하는 약에 대해선 장기적 전략을 함께 세워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 박사는 “장기적 대응은 공급 관리를 해야 하는 의약품 목록을 만들었으면 좋겠다. 의약품 품목군에 따라 필요한 대책이 다르기 때문이 다층적인 분류와 대응이 필요하다”면서 “이해관계자들이 협의체를 운영하고 있으니 발전시켜서 지속적으로 대화를 이어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정흥준 기자(jhj@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관련기사
    • 123
      슈다페드 수가 올립시다
      마그밀 약가인상되는것처럼 슈다에페드린제제도 약가인상합시다 ㅠㅠㅠㅠ
      23.05.26 17:01:47
      0 수정 삭제 0 0
    • 커피중독
      공산당도 아니고 이런 방식은 곤란합니다.
      “생산 동기가 없다고 해서 수요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적당히 생산하는 걸 제약사 판단에 맡겨선 안된다.”
      이런 논리는 곤란해요. 약국도 손해보면서 장사안할꺼면서 제약회사에는 이런걸 요구하면 움직일리가 없죠.
      수가올리는게 정답이라고 생각합니다.
      23.05.26 14:41:16
      1 수정 삭제 1 0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품절약 해결 대책에 약국-제약-유통 동상이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