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시위 나선 최광훈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지켜보겠다"
    기사입력 : 23.05.30 10:39:18
    3
    플친추가

    약사회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 반대 릴레이 시위 마무리

    최광훈 회장 “시범사업 계도기간 중 정부와 계속 소통”


    [데일리팜=김지은 기자] 최광훈 대한약사회장이 정부의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 강행을 반대하기 위해 다시한번 붉은띠를 두르고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에 섰다.

    최 회장은 오늘(30일) 오전 용산에서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 추진 반대 릴레이 시위 마지막 주자로 참여했다.

    16개 시도지부장협의회가 지난 3일부터 시작한 릴레이 시위는 대한약사회 임원단이 바통을 이어받아 한달 가까이 진행됐으며, 오늘 최 회장의 시위를 끝으로 마무리된다.

    최 회장은 시위를 마무리하면서 “그간 전국 회원 약사들의 열의와 성원을 느꼈기 때문에 지금까지 지치지 않고 시범사업 반대 투쟁을 해올 수 있었다”며 “비록 정부의 강행을 막지는 못했지만, 발표된 시범사업 추진안에 그간 정부와 협의하고 논의한 사항이 상당 부분 반영된 것은 다행이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그간 릴레이 시위를 처음시작했던 시도지부장부터 비대위원장, 분회장, 지역 약사회 임원님들의 고생이 많았다. 감사드린다”고 했다.

    시범사업 시행을 앞두고 최 회장은 계도기간의 운영 상황을 지켜보며 개선될 부분을 정부에 지속적으로 요구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최 회장은 “시범사업 저지를 위해 노력하는 한편, 안될 경우를 대비해 공적 처방전달시스템 마련했고, 회원 약사들의 가입을 유도하려 하고있다”면서 “회원 약국들이 민간 플랫폼에 존속되지 않고 공평하게 비대면 진료 처방전을 전송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대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더불어 약사회는 시범사업 계도기간에도 긴장을 늦추지 않고 상황을 지켜보며 정부와 필요한 대책을 논의할 것”이라며 “특히 시범사업 추진안 중 비급여는 비대면 진료에서 제외될 부분인 만큼 지속적으로 강조해가겠다”고 했다.
    김지은 기자(bob83@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蘭若寺
      이러다 약사회가
      압수수색 당하면 어떡하나.. 걱정됩니다.
      23.05.31 07:34:17
      0 수정 삭제 0 0
    • ㅋㅋ
      결국 막았네
      결국 잘 막았는데?
      의료영리화 알바들 염원이랑은 다르게 ㅋㅋ
      23.05.30 13:08:56
      0 수정 삭제 3 0
    • ㅇㅇ
      막지는 못하고 지켜보겠다 ㅋㅋ
      지켜본댕 넘 무셔웡 ㅋㅋ
      23.05.30 12:45:25
      0 수정 삭제 1 1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시위 나선 최광훈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지켜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