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독감 유행주의보 발령...약국 감기약 수급 비상
    기사입력 : 23.09.15 12:05:05
    0
    플친추가

    12.0→10.6→10.0명 감소세 보이다 9월 첫 주 11.3명으로 늘어

    약국가 "해열진통제, 패취류 등 수급 안돼…플루현탁도 일부 품절"

    [데일리팜=강혜경 기자] 주춤했던 인플루엔자가 다시 유행조짐을 보이며 약국이 긴장하는 모습이다. 특히 추석 연휴를 앞두고 인플루엔자와 감기가 유행하면서 약사들도 긴장하고 있다.

    15일 지역약국가에 따르면 최근 독감환자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A약사는 "아이들을 중심으로 독감이 재유행하고 있는 것 같다. 일반 감기도 있지만 독감과 수족구까지 유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38.0℃ 이상 갑작스런 발열, 기침 또는 인후통을 보이는 인플루엔자 의심 환자가 늘어남에 따라 질병청은 14일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내렸다.


    질병관리청도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발령했다. 8월 중순 12.0명대를 보이던 인플루엔자 의사환자분율(38.0℃ 이상 갑작스런 발열, 기침 또는 인후통이 있는 자)이 10.6명, 10.0명으로 주춤한 듯 했으나 9월 첫째 주 11.3명으로 증가하는 등 유행이 심상치 않기 때문이다.

    질병청은 "전국 의원급 호흡기감염병 표본감시결과 외래환자 1000명당 인플루엔자 의사환자는 6.5명으로, '22-'23절기 4.9명에 비해 높은 수준"이라며 "올해 인플루엔자 유행이 8월 말에도 지속됨에 따라 지난해 발령한 유행주의보 해제 없이 '23-'24절기 유행주의보를 발령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령대별로는 7~12세(25.3명)가 가장 높았고, 13~18세(13.6명), 1~6세(12.9명), 19~49세(11.0명), 50~64세(6.7명), 65세 이상(4.7명), 0세(2.4명) 등 순을 보였다.

    질병청은 "'22-'23절기 유행주의보 해제 없이 '23-'24절기 유행주의보가 이어지기 때문에 소아, 임산부, 65세 이상, 면역저하자, 대사장애, 심장질환, 폐질환, 신장기능 장애 등 인플루엔자 고위험군 환자에게 적용하는 항바이러스제에 대해서는 검사 없이도 요양급여가 지속 인정된다"고 말했다.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은 "코로나 대유행 기간 동안은 인플루엔자 유행이 없어 지역사회 내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대한 자연면역이 감소했고, 올해 3월 코로나19 방역 정책이 전면 완화되면서 대면활동 증가, 손씻기·기침예절·마스크 쓰기 등 개인위생수칙에 대한 긴장감 완화, 환기 부족 등으로 인플루엔자 유행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동절기 인플루엔자 유행이 더 커질 가능성에 대비해 오는 20일부터 시작되는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에 적극 참여해 줄 것과, 인플루엔자 합병증 발생이 높은 임산부와 생후 6개월~만13세 어린이 대상자는 가급적 이른 시기에 예방접종을 완료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문제는 일선 약국 현장에서 나타나고 있는 의약품 부족현상이다.

    지역약사회 관계자는 "과를 막론하고, 의약품 시장 전반에 걸쳐 품절약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특히 소아청소년과와 이비인후과의 경우 그 사태가 더욱 심각하다"며 "조제용 아세트아미노펜, 이부프로펜, 덱시부프로펜, 각종 패취류 등까지 모두 품절이다 보니 일선 약사들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지만, 지역 약사회에서 나설 수 있는 데는 한계가 있다 보니 어려움이 크다"고 말했다.

    B약사도 "약국에 국한되던 품절 문제가 이제는 소비자들에게까지 영향을 끼치고 있다. 품절이 가수요를 부르고, 가수요로 인해 다시 품절이 빚어지는 악순환이 반복되는 동시에 소비자들도 품절 이슈에 민감해 진 게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품절된 일부 플루현탁제제.


    이 약사는 "올해는 반품하려했던 플루제제를 모두 다 썼고, 현재 코미플루현탁용분말, 삼진플루현탁용분말, 비셀플루현탁용분말 등 일부 플루현탁제제는 품절까지 빚어지고 있다"며 "의약품 수급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촉구했다.

    한편 정부는 "의약품 수급 불안정 상황에 대한 체계적 대응을 위해 복지부, 식약처, 대한의사협회·대한약사회·의약품 제조·유통협회 등 관련 단체로 구성된 민관협의체를 지난 3월부터 매월 운영하며 부족 의약품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지난 8월 의약품 수급불안정 대응 절차를 발표, 이행 중에 있다"며 "민관협의체와 의사단체 간담회, 매점매석 단속 등을 통해 의약품 부족 현상이 예방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기관 간 협력을 지속하겠다"고 설명했다.
    강혜경 기자(khk@dailypharm.com )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독감 유행주의보 발령...약국 감기약 수급 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