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권 장관 "식욕억제제·사후피임약 비대면처방 대책 만들것"
기사입력 : 21.10.06 16:44:59
0
플친추가

국감서 최혜영 의원 사례 지적에 의약단체 협의해 재발방지 답변


 ▲권덕철 장관(사진 : 국회 복지위 전문기자협의회 제공).

[데일리팜=김정주 기자] 코로나19로 비대면처방·조제가 한시적으로 적용 중인 가운데 이를 악용해 식욕억제제와 사후피임약을 손쉽게 처방·조제 받고 있다는 국회의 지적에 정부가 재발방지 대책을 의약계와 논의해 만들겠다고 했다.

보건복지부 권덕철 장관은 오늘(6일) 오전부터 이어지고 있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의 지적에 이 같이 답했다.

최 의원은 질의에 앞서 한시적 비대면처방·조제 오남용을 시험하기 위해 직접 식욕억제제와 사후피임약을 비대면으로 처방·조제 받았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2~3분만에 별다른 제약없이 상담과 처방이 가능했다. 안전에 위험이 있는 의약품을 손쉽게 받은 것"이라며 "해외 비대면 진료·조제 사례를 보니 영국과 일본, 미국의 일부 주에선 환자들의 안전을 위해 처방약 범위와 기간을 제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시적 비대면 진료·조제가 만성질환자 등에겐 혜택이 있지만 이 같은 오남용 등 제도 부작용도 있기 때문에 제한적이어야 하고 철저하게 관리해야 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이 같은 사안은 보건의료발전협의체에서도 목록을 별도로 지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최혜영 의원이 입수한 의약품 배송 실태.


여기에 더해 최 의원은 이 같은 약에 대한 배달 문제도 지적했다. 비대면으로 의약품을 배달하는 데 현관 문고리에 걸어두거나 현관 앞에 일반 택배처럼 두고 가는 등 의약품 배달에도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권 장관은 "적극 공감하고 있다"며 "오남용 사례가 너무 많이 생기기 때문에 추가적으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보건의료단체와 협의해 대책을 만들겠다"고 답했다.
김정주 기자(jj0831@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권 장관 식욕억제제·사후피임약 비대면처방 대책 만들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