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배달약국, 약사법·감염병법 위반…문제없다는 복지부
기사입력 : 21.10.12 06:00:42
7
플친추가

남인순 "권 장관, 승인 필요없다는 발언 위험…제도개선 논의 시급"


 ▲남인순 의원(사진=국회 전문기자협의회 제공)

[데일리팜=이정환 기자] 코로나19로 한시적 허용한 비대면 진료로 파생된 '배달약국 앱'이 약사법이 강하게 규제중인 약국 내 의약품 대면 조제·판매 즉, '장소 규정'을 정면 위반하고 있는데도 보건복지부가 관련 대책 마련에 손을 놓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특히 비대면 진료의 경우 병·의원 내 의사와 환자 간 대면 진료하지 않아도 되는 장소 예외 규정이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마련됐지만, 비대면 조제는 감염병 예방·관리법상 장소 예외 규정조차 전무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상황에서 복지부 권덕철 장관은 지난 7일 국정감사장에서 배달약국을 정식 승인한 적 있느냐는 국회 지적에 "환자와 약사가 협의한 경우 (의약품 택배)배송이 허용돼 (배달약국을) 특별히 승인할 필요는 없다"고 답해 논란을 키웠다는 비판이 나온다.

11일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은 "권덕철 복지부장관은 배달약국을 정식 승인할 필요가 없다고 답했지만, 현행 약사법과 감염병법 상 배달약국이 허용될 수 있는 근거는 전혀 없다. 배달약국을 규제하거나 관련 제도 개선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질타했다.

실제 복지부 국감 당일 "앱(App)을 통해 의약품 배송 서비스를 제공해 환자 안전상 여러 문제가 지적되는 배달약국에 대해 복지부가 승인조치 한적이 있나"라는 남 의원 신문에 권 장관은 "특별히 승인 할 필요가 없다", "승인조치 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현행 약사법 제50조 제1항 '의약품 판매' 규정은 약국개설자(약사 등)와 의약품판매업자가 자신의 약국이나 이외의 장소에서 약을 조제·판매하지 못하게 막고 있다.

 ▲약사법 제50조 1항은 약국 내 의약품 조제·판매와 약사 대면조제를 규정하고 있다. 배달약국은 해당 약사법을 무력화시키고 환자 안전을 훼손하고 있다는 비판 중심에 섰다.


속칭 '약사-환자 대면 의약품 조제·판매' 규정이자 '장소 규정'으로 불리는 해당 조항은 의약품 오·남용 방지와 보관·유통과정에서 약이 변질·오염될 가능성을 원천차단하기 위해 엄격히 지켜져야 하는 규정이다.

해당 약사법 조항으로 국민과 환자들은 의약품의 주문, 관리(보관), 조제, 인도, 복약지도 등 전문약 조제와 일반약 판매를 구성하는 행위 일체에 대한 안전성과 안정성을 담보받는다.

약사라는 의약품 스페셜리스트의 관리 아래, 약국이란 청결하고 약 조제·판매에 최적화한 장소에서 최상 품질의 약을 구매해 복약할 수 있기 때문이다.

남 의원은 이를 근거로 복지부가 닥터나우 등 배달약국을 이대로 허용할 경우 약사법 제50조 1항을 무력화시켜 장소규정, 약사-환자 대면조제 등 보건의약 시스템 근간을 단박에 무너뜨릴 수 있다고 우려했다.

실제 배달약국을 통해 환자가 배송받는 의약품은 택배배송 과정에서 약의 보관·유통 적정성 등이 전혀 보장되지 않는 실정이다.

흡습성이 강하거나 열에 약해 습도·기온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의약품이 배달약국으로 비대면 조제되면 일반 공산품과 동등한 수준으로 종이 택배박스 등에 담겨 배달되는 게 현실이다.

 ▲배달약국 앱 닥터나우가 집행한 SNS 광고. 마약류 식욕억제약과 비아그라, 호르몬제 여드름 약을 앞세워 배달약국을 광고·홍보중이다.


더욱이 배달약국은 오·남용 우려가 큰 마약류 향정약이나 발기부전치료제, 탈모약 등에 대해서도 규제하는 장치가 전혀 없어 불필요한 약의 과잉처방·조제를 촉진한다는 비판에도 자유롭지 못한 실정이다.

실제 닥터나우 등 배달약국 기업들은 식욕을 억제하는 마약류 비만약이나 비아그라 등 발기부전약, 호르몬제로 복약주의가 필요한 여드름약 등을 손쉽고 간편하게 집에서 택배로 받아 볼 수 있다는 내용으로 대중광고를 집행해 빈축을 사고 있다.

"배달약국, 감염병법 상 예외규정도 전무"

남 의원은 배달약국이 약사법을 넘어 감염병 예방·관리법에서도 그 근거를 찾아볼 수 없다고 분명히 했다.

코로나19로 허용된 의사와 환자 간 비대면 진료는 배달약국과 달리 법적 근거를 갖췄다.

구체적으로 코로나 세계 대유행 이후인 지난해 12월 15일 신설된 '감염병 예방·관리법 제49조의3'은 의료인, 환자, 의료기관 보호를 위한 한시적 비대면 진료를 규정하고 있다.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심각 단계 이상 위기경보가 발령되면 복지부장관이 정한 범위에서 유선·무선·화상통신·컴퓨터 등 정보통신기술을 이용해 '의료기관 외부'에 있는 환자에게 질병 상담이나 진단, 처방을 할 수 있게 허용하는게 해당 조항 내용이다.

 ▲배달약국의 비대면 조제와 달리, 비대면 진료는 감염병 예방·관리법에서 의료법이 규정한 병·의원 장소 예외 규정과 의사-환자 대면 진료 예외 규정을 적시하고 있다. 배달약국이 법적 근거를 갖추지 못했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배달약국이 '약국 장소 예외 규정'이나 '약사-환자 비대면 조제' 관련 아무런 법적 근거를 확보하지 못한 것과 달리, 병·의원 장소 예외 규정과 의사-환자비대면 진료는 법으로 적확히 허용된 셈이다.

이에 남 의원은 법적 근거가 없는 배달약국을 전면 폐지시키거나, 비대면 진료와 마찬가지로 약국 장소 예외규정과 비대면 조제 관련 유관 법·제도 개선 논의에 착수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배달약국 앱이 아무런 안전성·안정성을 담보하지 못한 채 오·남용 의약품을 포함한 처방약을 일반택배로 국민과 환자에게 배송하는 위험성을 하루빨리 근절해야 한다는 취지다.

남 의원은 "배달약국 등 비대면 플랫폼은 지나치게 많은 부작용을 낳고 있다. 보건의약 분야에서 비대면 기술이나 규제완화를 적용하는 것은 거듭 신중해야 한다"며 "자친 국민 안전과 환자 건강에 위해를 가져오고 우리나라 보건의료 체계를 무너뜨릴 수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정환 기자(junghwanss@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카톡:EXXE
    안녕하세요
    잘보고 갑니다

    http://w77.kr


    남성정력제 필요하시면

    이곳 방문해주세요
    21.10.13 16:52:50
    0 수정 삭제 0 0
  • 장지호
    닥터나우 = 수수료 장사꾼
    국민의 편의성이라는 양의 탈을 쓴채 지역의료생태계를 독점하고 마비시키려는 악덕 플랫폼은 물러나야한다. 당신이 주장하는 것처럼 의료처방 과정은 음식배달처럼 편의성에만 중점을 두는 것이 아니라 국민의 생명과 안정성을 보장해야한다. 그렇게 치면 백신도 그냥 배달해서 맞고 하지 왜 굳이 코로나 위험 무릅쓰고 대면으로 백신맞는가? 닥터나우같은 플랫폼은 결국 의료생태계 독점 이후 배달료와 수수료를 올려서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며 서민들의 경제적 부담만 더욱더 가중시킬 것이다. 제발 근시안적 사고로 편리성에만 집중하여 소탐대실의 우는 범하지말자
    21.10.13 15:07:10
    0 수정 삭제 4 1
  • 박약사
    역시 의약품제도에 전문성이 없는 장관의 문제로군.
    친 의사인사를 복지부장관으로 앉힌 한계가 드러낫다. 마찬가지로 친 의사인사인 식약처장, 건강보험공단이사장, 심평원장 등 인사 실패의 죄과를 물어야 한다.
    21.10.12 10:32:25
    0 수정 삭제 10 0
  • 카톡EXXE
    안녕하세요
    잘보고 갑니다

    http://w77.kr


    남성정력제 필요하시면

    이곳 방문해주세요
    21.10.12 10:26:11
    0 수정 삭제 1 1
  • 멍멍멍
    국감 대응 잘했다고, 약공은 김비어천가를 부르더만...
    이것은 또 무슨 개소리냐 ... 대체 무슨 일을 했다는 거냐
    21.10.12 09:45:08
    0 수정 삭제 9 2
  • 직무유기
    .
    보건복지부장관님 직무유기 아닙니까?
    21.10.12 09:26:21
    0 수정 삭제 5 0
  • 뒷짐
    대약은 뭐하고 있나
    복지부에서 저런 답을 할 정도면 대관업무는 아예 안했다는 거냐
    21.10.12 08:30:07
    4 수정 삭제 10 2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배달약국, 약사법·감염병법 위반…문제없다는 복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