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일동제약, 글로벌 R&D 성과 잇달아..."투자의 힘"
기사입력 : 22.09.02 06:00:42
0
플친추가
베나다파립 美 희귀약 지정... NASH 후보물질 미 1상 승인

당뇨물질은 국제 일반명 공개... 코로나약 조코바 한국 2/3상 종료

7분기 연속 적자 불구 4년 간 연구개발비 3000억 투자 '승부수'

[데일리팜=이석준 기자] 일동제약이 글로벌 R&D 성과를 잇따라 도출하고 있다. 4년 간 3000억원 연구개발비 투입 등 투자 효과가 본격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일본 시오노기와 공동 개발하고 있는 코로나19치료제 조코바는 조만간 한국 등 허가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일동제약은 지난달 잇단 R&D 성과 소식을 전했다.

먼저 아이디언스와 함께 개발 중인 표적항암제 베나다파립이 미국 FDA로부터 위암치료제 후보로 희귀의약품 지정(ODD)을 받았다. ODD는 환자 숫자가 많지 않은 난치병 치료제 개발을 독려하기 위해 혁신신약 후보에게 미국 정부가 각종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제도다.

비알콜성지방간염(NASH) 치료제 신약후보물질(ID119031166M)은 미국 FDA서 1상 IND 승인을 받았다. 미국 LA 지역에서 1상을 시작으로 내년 하반기 완료를 목표로 한다. 일동제약에서 자체 개발한 글로벌 신약 후보의 세 번째 임상 시험 진입이다.

당뇨병 치료 혁신신약 후보 IDG16177은 국제 일반명(INN) 젤라글리팜(Xelaglifam)이 제안되고 공개됐다.

국제일반명은 세계보건기구 WHO가 공식적으로 부여하는 의약품 성분명이다. 일동제약이 개발한 물질이 브랜드를 갖게 된다는 뜻이다. IDG16177은 건강인 대상 1상 파트1을 마치고 곧 환자 대상 파트2를 시작할 예정이다.

일본 시오노기와 공동 개발 중인 코로나치료제 조코바는 최근 국내 2/3상을 종료했다. 최종 시험대상자 관찰이 종료됐고 31일 임상시험 종료보고서를 식약처에 제출했다. 탑라인 결과 수령시 재공시할 예정이다.

일동제약은 일본 시오노기제약과 조코바를 공동 개발하고 있다. 일동제약은 국내서 경증, 중등증 및 무증상 코로나19 감염자를 대상 조코바 2b상과 3상을 진행해왔다. 규모는 204명이다.일본에서 조코바 긴급사용승인은 두 번 보류된 상태다.

투자의 힘

일동제약의 잇단 글로벌 R&D 성과 도출은 투자의 힘이라는 분석이 많다.

회사 연구개발비는 2018년 547억원, 2019년 574억원, 2020년 786억원, 2021년 1082억원이다. 4년 합계 2989억원으로 3000억원에 육박한다. 올 상반기도 611억원을 집행했다.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도 높아지고 있다. 2018년 10.9%, 2019년 11.1%, 2020년 14%, 2021년 19.3%다. 올 상반기는 19%다. 일동제약이 올 2분기까지 7분기 연속 영업손실을 냈다는 점을 감안하면 R&D에 사활을 걸고 있다고 봐도 무방하다.


이석준 기자(wiviwivi@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일동제약, 글로벌 R&D 성과 잇달아...투자의 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