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SGLT2 당뇨약 병용 급여확대, 결국 없던 일 되나?
    기사입력 : 22.12.12 06:00:55
    1
    플친추가

    11개사 제시 자진인하율, 정부 기대에 못 미치는 듯

    재정 증가분이 예상범위 벗어나면 병용확대 논의 종결

    약가인하 방안 추가 협의 나설 가능성도
     ▲ SGLT-2 억제 계열 당뇨병치료제(왼쪽부터 포시가, 자디앙, 직듀오서방정, 자디앙듀오)


    [데일리팜=이탁순 기자] 당뇨병치료제 SGLT-2 계열 약제와 타 계열 약제의 병용 급여 확대 논의가 갈림길에 선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지난달 관련업체들로 하여금 자진인하율을 제시해 이를 바탕으로 재정 영향을 분석했는데, 기대에는 못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논의를 더 계속할지, 아니면 종결할지 여부가 조만간 가려질 것으로 보인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당뇨약 11개사가 복지부에 제출한 약제 상한금액 자진인하율 재정영향 분석 결과가 기대치에는 못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급여 확대가 논의 중인 약제는 메트포르민+SGLT-2+DPP-4, 메트포르민+SGLT-2+TZD 등 3제요법과 SGLT-2 일부품목+설포닐우레아 또는 인슐린 병용요법이다. 이들 병용요법은 당뇨 치료에 효과가 커 관련 학회를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급여 확대를 요구해왔다.

    당초 복지부는 이들 약제를 가진 업체들에게 자진 인하율을 받아 재정 영향을 분석해 예상 범위를 만족하면 약제급여평가위원회와 약가협상을 건너뛰고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보고를 통해 급여에 반영할 계획이었다.

    그렇지 않고 약가인하를 반영한 재정 증가분이 예상 기대치보다 크면 병용 확대 논의를 종결하겠다고 간담회를 통해 업체들에게 전달한 상황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업체들이 제출한 자진인하률이 복지부가 생각하는 수준은 아닌 것 같다는 이야기가 있다"며 "자진인하률이 예상치를 밑돌면 간담회에서 밝힌 대로 논의를 종결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다만 이 논의가 당뇨병학회 등을 통해 2016년부터 장기간 진행해 온 터라 곧바로 종결하기엔 정부도 부담을 느낄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한 차례 더 자진인하율을 받을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제약업계 다른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재정 영향 분석 결과를 업체에게 통보한 건 없지만 분위기가 좋은 쪽은 아닌 것 같다"며 "한번 더 약가인하 방안을 놓고 협의하지 않을까 생각된다"고 전망했다.
    이탁순 기자(hooggasi2@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HK inno.N(舊CJ헬스케어) 오송공장 관리약사 모집 바로가기
    • [삼원약품 울산지점] 관리약사님 모집공고 바로가기
    • 한국에자이 Product Manager 채용 (정규직) 바로가기
    • [CSL Behring] 환자솔루션 및 대외협력(Sr. Manager) 바로가기
    • Clinical Trial Monitor 바로가기
    • 학술마케팅 / 영업관리 바로가기
    • [유한양행 자회사] 유한화학 제조관리약사 모집 바로가기
    • 제약영업(서울지점/인천지점,MR) 바로가기
    • [광동제약] 생산본부 제조관리약사 신입,경력/의약개발팀 경력직원 모집 바로가기
    • 수입관리자 약사 모집 바로가기
    • 국제약품(주) 품질관리책임약사 신입/경력 채용 바로가기
    • 경기 평택.제약기업관리약사 신입 경력10년이하 바로가기
    • 종근당바이오 안산공장 품질관리약사 바로가기
    • Clinical Research MSL 바로가기
    • 의약품도매 수주관리 매입매출관리 바로가기
    • [용마로지스] 관리약사 채용 바로가기
    • 박약사
      3제이상 다제요법의 유효성을 고백하라!
      혁신적인 당뇨치료제로 나온 약들이 진짜 유효하고 효과가 있으면 단일요법으로도 충분한 치료효과를 가져야 한다. 그러나 현실은 2제요법에서 나가서 3제요법이상 다성분 당뇨약을 복합해야할 지경에 이르렀다.
      이제 제약사는 "효과가 미미한 약을 비싸게 공급하여 국민과 환자를 현혹했음"을 고백해야 한다. 혈압약, 고지혈약의 다제요법 또한 반성하라 그동안 혁신성이 없으면서 혁신 신약으로 가장했음을...
      22.12.12 10:16:03
      0 수정 삭제 0 12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SGLT2 당뇨약 병용 급여확대, 결국 없던 일 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