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의협 반발, 소극적인 복지부...뒷걸음질 친 전문약사제
    기사입력 : 23.01.25 12:10:53
    7
    플친추가

    개국약사, 전문약사 자격 취득 사실상 불가능

    입법예고 기간이 마지막 기회..."개국약사도 응시기회 줘야"

    준비안된 약사회, 준비된 병원약사회 극명한 차이
    [데일리팜=강신국 기자] 전문약사제도 세부안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뜨겁습니다. 개국약사의 높은 진입장벽과 '약료' 용어 삭제 두 가지가 쟁점으로 남았습니다.

    전문약사 제도화로 약사 직능의 업그레이드를 꾀했던 대한약사회는 약사법 개정이라는 대어를 낚은 후 하위규정 준비과정에서 의사들의 반발과 복지부의 소극적인 자세에 발목이 잡혔습니다.

    먼저 전문약사가 되려면 실무경력 인정기관에서 3년 이상의 실무경력을 쌓아야 합니다. 그러나 복지부가 실무 경력 인정기관을 병원급 의료기관과 군 보건의료기관으로 한정했습니다.

    결국 개국약사들은 전문약사 시험을 볼 수 없는 상황이 된 것이죠. 병원급 의료기관에서 3년 실무경력을 쌓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병원급 의료기관(병원, 종합병원)에서 1년 이상의 전문과목 수련 교육도 별도로 받아야 합니다.

    복지부 인정 전문약사 자격을 따면 전문과목 표시를 할 수 있는데 이제는 병원약사로 근무하며, 전문약사가 된 뒤 약국을 개업하는 방법밖에 없습니다. 그러면 '소아전문약사'를 간판이나 홍보물에 표기할 수 있습니다.

    결국 개국, 산업약사들 입장에서는 공평한 기회가 박탈된 것이죠. 누구나 원하면 전문약사자격을 취득할 수 있어야 하는데 그렇게 되지 못했습니다.

    개국약사와 약국 근무약사에게 전문약사 자격 취득의 길을 열어주려면, 약국 경력 인정과 대한약사회 등을 통한 수련 교육이 필요합니다.

    그러나 자업자득이란 평가도 나옵니다. 병원약사회는 이미 2010년부터 자체 전문약사 시험을 운영하고 있었습니다. 과목, 교육과정 등이 준비돼 있었습니다.

    반면 대한약사회는 전혀 준비돼 있지 않았습니다. 전문약사제 도입이 담긴 약사법 개정안이 발의된 직후에도 대한약사회는 먼 산만 바라보고 있었죠.

    당시 국회 복지위 전문위원실은 "현재 전문약사 자격은 병원 내 약사에 한정해 활용되고 있고, 전체 약사 대비 그 수요가 협소한 측면이 있어 국가자격으로 운영하기 위한 타당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향후 수요 확보 가능성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제안한 바 있습니다.

    뒤늦게 개국약사들의 자격시험 과목과 요건을 만들려고 했지만 복지부를 설득하기엔 역부족이었습니다.

    여기에 의사단체의 반대도 보수적인 복지부 안이 나오는 계기가 됐습니다.

    이정근 의협 상근부회장은 "개국약사가 전문약사가 되면 복약지도를 충실히 하고 환자 약물 중복투약을 체크하겠다고 하는데 그동안 약사 의무를 안 하고 있었으니 이것을 별도로 전문약사의 틀로 만들겠다는 의미 아니냐"며 "이는 수가 인상의 의도로밖에 해석할 수 없다"고 반발을 했습니다.

    의협은 전문약사제 도입을 위한 약사법 개정 과정에서는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약사법 개정 당시 왜 반대를 하지 않았는지 지금도 의문입니다. "전문약사 교육·양성체계에 대한 객관적 검토와 제도 도입 필요성 등에 대한 공감대 형성이 필요하다"는 병원협회 주장이 국회에 전달된 의료계 입장의 전부입니다.

    그러나 의협은 전문약사 세부안 입안 과정에서 강력한 입김을 발휘했습니다. '약료'라는 명칭도 제거했고, 개국약사들의 자격취득 길도 봉쇄했기 때문이죠. 전문약사제도에 반대한다는 성명서나 시위 하나 없이 말이죠. 이필수 의협 집행부의 무서운 힘입니다.

    이제 약사회는 내달 2일까지 진행되는 입법예고 기간 반전의 카드를 만들어야 합니다.

    과목 변경이나 약료 용어 부활이 힘들다고 하면, 약국에서 실무경력을 쌓고, 약사회, 약학회 등이 주관한 단체에서 수련 받으면 자격을 취득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줘야 합니다. 아직은 시간은 남아 있습니다.
    강신국 기자(ksk@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관련기사
    • ....
      전문약사제도 한마디
      병원약사가 먼저 전문약사로 자리매김하게 하는게 맞다.
      나도 개국약사지만, 일단 병원약사 위상이 올라가야 개국약사 위상도 올라가고, 체계적인 교육 및 트레이닝이 약국가 현실에서 쉽지 않다.
      괜히 병원약사 전문약사제도도 못하게 하지말고, 한단계씩 나가면 좋을듯.
      23.01.26 11:22:56
      0 수정 삭제 4 4
    • 박약사
      박약사
      공정한 기회? 자기들도 병원 들어가서 경력 쌓으면 되잖아. 뭐가 불공정하다는 거임? 그러면 사실상 자판기 노릇하는 약국 약사들 시10초짜리 복약지도도 전문행위라고 인정해달라는 억지임?
      23.01.25 19:34:59
      0 수정 삭제 8 8
    • 김약사
      저게필요한가?
      굳이 저게 필요한가 의사 따라할려는건가?
      23.01.25 13:57:13
      0 수정 삭제 8 1
    • 약사법 개정
      물밑에서 일을 못 하니 이런 꼴을 당하지요.
      현재 약사회 집행부가 구호만 외치고 실속 있는 대관을 못하니 제대로 되는 일이 없지요. 약사회 대관이나 일은 잘 해내고도 자랑 한마디 안하는 겁니다. 표내면 바로 역풍맞죠. 전문약사제도 약사법 개정이라는 대어를 낚아도 사진 한장 제대로 안 찍었다 하던데요. 의협이 왜 입장을 안 냈을까요? 그냥이요... ㅎㅎ
      23.01.25 13:33:59
      0 수정 삭제 11 2
    • 최약사
      그런데.....애초에 개국약사들이 전문약사일 필요가?
      전문약사가 되면 2층 병원에서 의새가 권리금 감면을 해주는건가?

      왜 다들 쓸데 없는거에 목숨걸고 있지? 당장 투약기부터 밀려 들어오는데?
      23.01.25 13:17:46
      0 수정 삭제 10 3
    • 박약사
      전문약사를 전문의 방식으로 분류한 것이 착오였다.
      약사직능의 전문성을 생각하면 전문영역을 임상전문약사, 규제전문약사, 제약전문약사등 활동분야로 나누는 것이 어떨까?
      23.01.25 12:46:11
      0 수정 삭제 3 0
    • 궁금
      약사회 연구소는 뭐하는 곳인가요?
      약사들 회비, 약사회 기금 지원받는 곳이 나서서 문제해결은 못할망정, 연구를 하는거요 영구짓을 하는거요? 다른곳도아니라 약사회 직속 연구소인데 약사들 이슈에는 강건너 불구경???
      23.01.25 12:34:18
      0 수정 삭제 9 2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의협 반발, 소극적인 복지부...뒷걸음질 친 전문약사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