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제약사들, 수액제 사업 동반 상승...고가 제품은 주춤
    기사입력 : 23.08.21 05:50:40
    0
    플친추가

    JW중외제약 '위너프' 상반기 매출 630억…전년대비 소폭 증가

    HK이노엔 '오마프원페리' 7% 감소…오송 신공장 가동률 49%



    [데일리팜=김진구 기자] JW중외제약과 HK이노엔, 대한약품 등 주요 수액제 생산업체의 관련 매출이 전년대비 일제히 증가했다.

    다만 수익성이 높은 종합영양수액제 매출 실적은 다소 주춤한 모습이다. JW중외제약 '위너프'는 전년대비 매출이 소폭 증가했고, HK이노엔 '오마프원페리'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JW중외·HK이노엔·대한약품 수액사업 호조…기초수액 '쑥'·영양수액 '주춤'

    2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JW중외제약·대한약품·HK이노엔의 지난 상반기 수액제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나란히 증가했다.

    JW중외제약은 작년 상반기 1019억원에서 올해 상반기 1058억원으로 3.8% 늘었다. 대한약품은 같은 기간 674억원에서 728억원으로 8.0% 늘었고, HK이노엔은 405억원에서 421억원으로 4.1% 증가했다.

     ▲JW중외제약과 HK이노엔, 대한약품의 분기별 수액 매출(단위 억원, 자료 금융감독원).


    기초수액의 매출 증가가 전체 수액제 실적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JW중외제약은 기초수액 매출이 405억원에서 418억원으로 5.8% 증가했고, HK이노엔은 235억원에서 263억원으로 12.2% 늘었다.

    대한약품의 경우 기초수액과 영양수액 매출을 구분해서 공개하진 않지만, 지난해 쓰리챔버 종합영양수액을 발매했다는 점에서 여전히 전체 매출에서 기초수액 비중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영양수액의 경우 코로나 사태가 엔데믹으로 전환한 이후 이어지던 상승세가 한 풀 꺾인 모습이다.

    JW중외제약 위너프 매출은 1년 새 614억원에서 630억원으로 2.5% 늘어나는 데 그쳤다. 분기별로는 작년 3분기 359억원, 4분기 341억원을 각각 기록했으나 올해 들어선 1분기 310억원, 2분기 320억원으로 내려앉았다.

     ▲JW중외제약과 HK이노엔의 일반/영양수액 매출변화(단위 억원, 자료 금융감독원).


    HK이노엔 오마프원페리는 작년 상반기 170억원에서 올해 상반기 158억원으로 7.1% 감소했다. 오마프원프리는 2020년 4분기 50억원이던 매출이 2021년 2분기 99억원으로 1년 반 만에 약 2배 증가했으나, 이후로는 80억원 내외를 유지 중이다.

    신제품 개발·생산능력 확대…종합영양수액 사업 경쟁 가열

    종합영양수액은 기초수액에 비해 마진이 많이 남는다. 기초수액제는 건강보험 퇴장방지의약품으로 지정돼 원가를 보전하는 수준이지만, 영양수액은 다른 전문의약품처럼 수익이 비교적 높은 수준으로 형성돼 있다.

    지난 상반기엔 다소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성적을 냈지만, 주요 업체들은 중장기적으로 종합영양수액의 매출 비중을 확대하기 위해 신제품을 개발하고 생산능력을 확대하는 등의 경쟁을 펼치고 있다.

    이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JW중외제약은 연내 4세대 영양수액제인 '위너프에이플러스'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기존 3세대 제품 대비 아미노산 함량을 높인 제품으로 알려졌다.

    동시에 수액제 생산을 담당하는 JW생명과학의 생산능력을 확대했다. JW생명과학은 지난해 말 충남 당진공장의 종합영양수액 3라인을 증설하고 본격 생산에 들어갔다. 이 회사의 생산능력은 연간 1020만개에서 1400만개로 확대됐다.

    HK이노엔은 작년 6월부터 오송 신공장을 본격 가동했다. 작년 상반기 말 2% 수준에 그쳤던 오송 신공장의 가동률은 올해 상반기 말 49% 수준으로 높아졌다. 기존 대소공장의 수액제 생산라인 가동률은 101%에서 91%로 감소했다.

     ▲JW생명과학 당진공장(좌)과 HK이노엔 오송공장.


    HK이노엔은 기존 대소공장에서 연 최대 5000만백(bag)의 수액을 생산했다. 여기에 5500만백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춘 오송공장이 더해지면서 HK이노엔의 수액제 생산능력은 1억백 이상으로 확대됐다.

    HK이노엔은 오송 신공장에서 당장은 기초수액제 대용량 제품을 중점 생산하지만, 중장기적으로는 종합영양수액으로 생산 범위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동시에 종합영양수액 개량신약 개발에도 나선 상태다.

    대한약품의 경우 최근 쓰리챔버 종합영양수액을 발매하며 경쟁에 합류했다. 대한약품은 2021년 쓰리챔버 종합영양수액제 제네릭 품목허가를 획득하고 지난해 제품을 발매했다.
    김진구 기자(kjg@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제약사들, 수액제 사업 동반 상승...고가 제품은 주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