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최장 4일휴가"...제약사들, 코로나 백신 접종 총동원령
기사입력 : 21.06.10 06:00:55
7
플친추가

잔여백신·30세 이상 얀센 백신 도입...접종 권고 확산

백신휴가 도입 움직임 활발...소외 기업들 상대적 박탈감도



[데일리팜=안경진 기자] A제약사 영업사원으로 근무 중인 40대 K씨는 하루종일 전화를 돌리고 있다. 코로나19 잔여백신 접종을 위해 사무실 근처 의원에 전화를 걸어보지만 성과가 없다. 며칠 전 영업본부장으로부터 "영업사원들은 다음주까지 코로나19 1차접종을 완료하라"는 지령이 떨어진 뒤 동료들 대부분이 잔여백신 접종에 성공했다. 아직 민방위 기간이 끝나지 않은 후배들은 내일부터 얀센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한결 여유로운 상태다. K씨는 "몇년 차이로 얀센백신 대상에서 제외됐다. 40대만 서럽다"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제약기업 내부적으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독려하는 분위기가 확산하고 있다. 영업사원들 사이에선 코로나19 백신접종을 인증하지 않으면 의료진 미팅은 커녕, 인사평가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스갯소리가 생겨났을 정도다.

정부의 '백신 휴가' 활성화 기조는 일선 기업들의 백신접종 권고 움직임에 한층 힘을 실어줬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3월 '코로나19 백신 이상반응 휴가 활성화 방안'을 통해 백신 접종 후 이상 반응시 의사의 소견서 없이도 최대 이틀간 병가나 유급 휴가를 쓸 수 있도록 권고하는 내용을 발표했다. 이상반응이 나타나면 의사 소견서 없이도 최대 이틀간 병가나 유급휴가를 쓸 수 있다는 골자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상반응 관련 휴가 권고사항 (자료: 보건복지부)


민간 기업엔 의무사항이 아니었는데, 지난달 27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한 '잔여백신' 일명 노쇼백신 예약서비스 개시에 이어 이달 1일부터 얀센 백신 사전예약이 시작되면서 백신휴가 도입 움직임에도 속도가 붙었다.

얀센 백신 예약 대상자는 30세 이상 예비군과 민방위 대원, 국방·외교 관련자다. 사실상 30대 남성을 주대상자로 볼 수 있다. 영업직군 등 제약기업의 실무를 담당하는 직원의 상당 비중을 차지하는 인원을 대상으로 백신접종이 본격화하면서 백신휴가 도입이 불가피해진 셈이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자가 늘어날수록 재택근무 부담에서 벗어나, 장기간 위축됐던 영업 마케팅활동을 활성화할 수 있으리란 기대감도 제기되고 있다.

다만 '백신휴가' 운영 지침에 관해서는 개별 기업간 온도차가 감지된다.

국내 기업들은 대부분 정부 권고를 따라 개인연차를 소진하는 대신 백신 휴가를 제공하고 있다.

유한양행을 필두로 녹십자, 동아제약, 동아에스티, 동아쏘시오홀딩스, 한미사이언스, 종근당, 경보제약, 삼진제약, 대웅제약, 보령제약,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SK바이오사이언스, 알보젠코리아 등이 백신 휴가제도를 도입, 운영 중이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당일은 기본이고, 접종 후 이상반응 발생 여부에 따라 의사의 소견서 없이 최대 이틀간 유급휴가가 보장된다. 총 2차례에 걸쳐 접종해야 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의 경우 최대 4일까지 휴가를 사용할 수 있다.

그에 비해 다국적 제약사 한국법인들은 백신휴가 도입에 미온적이다. 메드트로닉코리아, 한국룬드벡, 한국다케다제약 등이 노동조합의 요구에 따라 코로나19 백신 접종 당일 혹은 다음날까지 유급병가를 인정하기로 했는데, 선제적으로 백신 휴가를 도입한 사례는 찾아보기 힘들다.

자사 백신이 활발하게 보급되고 있는 회사들도 사정이 크게 다르지 않다.

한국화이자제약과 한국얀센은 잔여백신 접종건수 증가 추세와 노조 측의 요구를 고려해 최근 최대 2일까지 병가를 부여하기로 결정했다.

반면 한국아스트라제네카는 아직까지 별도의 지침을 마련하지 않았다. 지난달 노쇼백신 접종 사례가 발생하면서 노사협의회가 노측 안건으로 백신접종 휴가를 요구했으나 사측은 직원 대부분이 접종 대상 연령이 아니라는 이유로, '관리자 재량에 맡긴다'는 입장을 고수하는 중이다.

업종을 막론하고 대부분의 기업들이 백신휴가를 적극 도입하는 가운데 혜택에서 제외된 몇몇 기업 직원들이 상대적으로 느끼는 박탈감은 커질 수 밖에 없다.

한 제약사 관계자는 "최근에는 백신 휴가를 제공하지 않는 회사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다. 그런데 가장 많이 접종받는 백신을 판매하는 회사에서 휴가제공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으니 허탈하다"라며 "이상반응이 있어도 눈치를 봐야 하는 동료들을 지켜보자니 백신을 맞을 엄두조차 나지 않는다"라고 토로했다.
안경진 기자(kjan@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무능좌파
    AZ백신 맞고 고생하는 사람 너무 많네
    무능한 정권때문에 국민들이 너무 고생이다 AZ백신 맞고 싶어서 맞는게 아니다 화이자가 언제 들어올지 모르니까 맞는거지
    21.06.10 10:48:13
    1 수정 삭제 2 11
  • 586 운동권
    모르는 사람은 백신이 남아도는줄 알겠네
    맞을 백신이 없다
    21.06.10 10:12:56
    0 수정 삭제 3 1
  • 오림
    자사 백신인데 휴가를 안줘요?
    이유가 궁금하군요
    21.06.10 10:09:57
    0 수정 삭제 1 1
  • 밥풀데기
    백신이나 충분하면 이해한다 백신이 없다
    미국은 우리나라 헌혈 호객하듯 길에서 아무나 접종해준단다 거의 일상 복귀. 우리는 언제 일상복귀냐?
    21.06.10 09:50:08
    0 수정 삭제 5 1
  • 하이
    백신휴가없음
    오히려 외자사가 백신휴가에 완전 소극적임. 백신휴가 안주고 접종당일에 일하다 접종하고 이상없으면 그대로 일하라고
    21.06.10 09:41:27
    0 수정 삭제 1 0
  • 독백신
    안맞을 자유를
    사망자가 많이 나오던데 실험실 쥐가 되기 싫다

    동물 실험거르고 인간에게 실험하는 거냐
    21.06.10 09:11:06
    0 수정 삭제 2 4
  • 지원자가 몰리는 회사는
    다 이유가 있는법
    21.06.10 08:30:26
    0 수정 삭제 0 0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최장 4일휴가...제약사들, 코로나 백신 접종 총동원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