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상조 靑 정책실장 "확실한 공적마스크 채널은 약국"
기사입력 : 20.03.03 10:34:13
9
플친추가

김 실장, 방송서 공적마스크 유통 언급

"약국 DUR에 마스크 탑재로 공평한 유통" 가능성 제시

사재기 방지 위해 판매 시간대 통일 방안도 제시해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데일리팜=김지은 기자]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약국의 DUR을 통한 '공적마스크' 유통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 실장은 3일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공적 마스크의 가장 확실한 유통 채널로 약국을 꼽는 한편 DUR 연계, 판매 시간대 통일 방안 등의 추진 가능성을 밝혔다.

김 실장은 "농협, 우체국은 전국에 유통망을 갖고 있어 쉽게 전달 할 수 있고 특히 지방 쪽으로 공급이 수월하다고 본다"면서 "하지만 사실 국민 모두에게 가장 확실하게 마스크를 공급할 수 있는 유통채널은 약국"이라고 말했다.

이어 "약국의 건강보험 전산 시스템, DUR을 통해 국민 한분 한분이 얼만큼의 마스크를 구매했는지 체크할 수 있다"며 "현재는 의약품에 한정돼 있지만 마스크를 이 시스템에 탑재하게 되면 국민 개개인데 공급 수량 체크가 가능해 공평한 배정이 될 수 있다"고 했다.

김 실장은 현재 약국에서 공적마스크를 판매하는 과정에서 일부 시민의 사재기를 방지하기 위한 방안도 언급했다.

김 실장은 한 사람이 여러 약국을 돌며 구매하는 상황에 대해 "판매를 하더라도 일정 시간을 정해놓고 한분이 여러 곳을 돌아다니지 않도록 하는 방안도 있다"면서 "여러 시스템을 고민하고 있고 최대한 공급을 늘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수요도 조금 줄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더해 김 실장은 우선 현재 공적마스크 수급이 원활하지 않은데 대해 사과하고 형평성 측면에서 최우선적으로 마스크가 필요한 국민에 배분될 수밖에 없는 상황도 설명했다.

김 실장은 "국민 생명, 안전을 지키는 필수품인 마스크 수급이 원활치 않은 데 대해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 "하루 평균 1000만장의 마스크가 생산되는 것을 감안하면 타 국각에 비해 적지 않은 숫자이다. 하지만 이 숫자가 모든 국민의 수요를 충족시키기는 원척적으로 불가능한 게 사실"이라고 했다.

이어 "물량이 제한돼 있는 만큼 가장 급한 의료진, 호흡기 질환자, 취약한 분들 등에 먼저 배정할 수밖에 없다"며 "정부에서 이번 주에 보완 대책을 내놓으려 한다. 하지만 원칙은 특별 배려가 필요한 분들 외에 나머지 물량을 최대한 일반 시민에 도달할 수 있는, 부족하지만 공평히 사용할 수 있는 유통 매커니즘을 짜는 게 최우선 과제"라고 강조했다.
김지은 기자(bob83@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1등 의약전문언론 데일리팜이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의약품과 관련된 유통 및 사건사고
제약산업 현장에서의 미담 등 훈훈한 내용
제약산업 종사자들의 인사, 동정, 결혼, 부음 등 각종 소식
기타 불편 부당하다고 생각되는 내용

위와 관련된 내용을 자유롭게 보내주시면
데일리팜 취재보도본부로 전달되어 기사화될 수 있습니다.

보내주신 글 중 보도된 내용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를 지급해 드립니다.


  • 봉사활동
    장기적인 계획과 대책
    하루 이틀 일주일은 하겠지만 개국 약사가 봉사활동만 할 수는 없지 않습니까?
    오래가면 현장에 약사님들 정신적 육체적으로 무리가 됩니다.
    생색은 지가 내고 약사들 노동착취 임금은 안주고 부려먹는 악덕 국가.
    공적마스크는 통장님들이 가구마다 배송하는게 좋을 듯 합니다.
    20.03.03 16:35:19
    0 수정 삭제 2 0
  • 약사대리
    누가해 이걸
    어떤 약사한마디에 파급효과는 모름
    약사가 봉이다 ㅋ
    누가 일일이 마스크 팔면서 신분확인하고 다하냐
    차라니 국가기관이 주민센터에서 신분대조 하며 팔던지
    20.03.03 14:48:36
    1 수정 삭제 7 0
  • 문재인폐렴
    상조야 니가 정책잘해서 나라가 이꼴이다
    문재인이 수입해서 신천지가 배급하고 국민이 고통하는 중국페렴 그만 수입하자고 재인이에게 말해라 상조야
    20.03.03 14:25:47
    0 수정 삭제 6 2
  • 진즉에
    대만식
    대만은 불편해도 홀짝
    1주2매한 판매 했던데
    대만도하루 천만개생산
    20.03.03 13:42:10
    0 수정 삭제 4 0
  • 이완용
    나대지 말고
    가만히 있어라 ㅅ1발련아
    20.03.03 12:12:20
    0 수정 삭제 6 1
  • 이 친구 생갈 맘에 안들어/약국이 만만 하고고 느낀 모양
    마스크 아무대서 팔아도 돼여
    약국 약사님들 마스크사러 오는 사람들과 말씨름 하느라 매일 지친 답니다
    욕만 얻어 먹지 뭐야 이게 하루 몇사람 지나가면 끝인걸
    왜 없냐 언제 들어오나 같은 반복네 반복 .....
    당신이 약사입장이라면 벌써 무슨 사단 났을 겁니다
    20.03.03 12:10:41
    0 수정 삭제 8 0
  • 오늘은 직거래
    약국만 준다는데
    그냥 직거래 약국에서만 팔게해라. 마스크 언제오냐,재고있냐. 이런 소리 듣기 지겹다. 욕은 욕대로 불평은 불평대로 다 듣고 있는 우린 모야?
    20.03.03 12:07:28
    1 수정 삭제 8 0
  • 입만 가지고
    사는놈들
    약사들은 그래도 문프와 더불어공산당을 지지한다는 슬픈 현실
    20.03.03 11:07:44
    3 수정 삭제 10 8
  • 나약사
    쓸데없는 잔소리는 그만하시고, 그 시간에 마스크나 충분히 공급하라고...
    청와대나 대약이나 입으로만 일하지 말라고........
    20.03.03 10:54:44
    1 수정 삭제 10 4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김상조 靑 정책실장 확실한 공적마스크 채널은 약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