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코로나에도 계속되는 구충제 열풍...상반기 매출 3배↑
기사입력 : 20.09.16 06:20:52
2
플친추가
플루벤다졸·알벤다졸 등 모두 상승...신규 수익원 자리매김

작년 4분기부터 매출 확대...올해까지 이어져


[데일리팜=천승현 기자] 일반의약품 구충제의 수요가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기생충 감염 치료 이외의 목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전문가의 지적에도 시장 규모가 3배 가량 늘었다.

15일 의약품 조사기관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지난 2분기 구충제 시장 규모는 34억원으로 전년동기 9억원보다 197.4% 가량 늘었다. 상반기 누적 매출은 63억원으로 지난해보다 3배 이상 확대됐다.

분기별 구충제 시장 규모는 10억원 안팎을 형성했다. 지난해 4분기 21억원으로 치솟았고 올해에도 상승세를 지속했다.

 ▲분기별 구충제 시장 규모(단위: 백만원, 자료: 아이큐비아)


검증되지 않은 구충제 효과가 입소문을 타면서 소비자들의 수요도 커진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동물용 구충제가 암 치료에 좋다는 소문이 확산된데 이어 알벤다졸 성분의 구충제도 암을 비롯한 다양한 질병에 효과가 있다는 소문이 빠른 속도로 퍼졌다. 급기야 약국마다 알벤다졸 성분의 구충제가 품절되는 소동도 일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대한의사협회는 지난 1월 알벤다졸을 기생충 감염 치료 외의 목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약국을 발길이 뜸해졌지만 구충제 수요는 오히려 크게 늘고 있는 셈이다.

일부 업체들은 구충제가 새로운 수익원으로 자리매김하는 모습이다.

 ▲품목별 구충제 매출 추이(단위: 백만원, 자료: 아이큐비아)


종근당의 ‘젤콤’은 지난해 상반기 매출 9억원에서 올해는 17억원으로 2배 가량 상승했다. 젤콤은 분기마다 3억~5억대 매출을 형성했지만 지난해 4분기 7억원으로 상승했고 올해에도 성장세를 이어갔다. 젤콤은 알벤다졸이 아닌 플루벤다졸 성분 제품이지만 알벤다졸 열풍에 수요가 동반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일양약품의 '알콤‘은 작년 상반기 매출이 1억원대에 불과했지만 올해 상반기에는 10억원으로 치솟았다. 알콤 역시 플루벤다졸 성분 구충제다.

대웅제약의 ‘대웅알벤다졸’, 유한양행의 ‘젠텔’, 태극제약의 ‘알나졸’ 등 알벤다졸 성분의 구충제 제품들도 매출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천승현 기자(1000@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1등 의약전문언론 데일리팜이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의약품과 관련된 유통 및 사건사고
제약산업 현장에서의 미담 등 훈훈한 내용
제약산업 종사자들의 인사, 동정, 결혼, 부음 등 각종 소식
기타 불편 부당하다고 생각되는 내용

위와 관련된 내용을 자유롭게 보내주시면
데일리팜 취재보도본부로 전달되어 기사화될 수 있습니다.

보내주신 글 중 보도된 내용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를 지급해 드립니다.


  • 어이 없다
    구충제가격이 얼마인줄이나 알고 있나요
    판매량이 3배뛰면 얼나이죠1000원 2000원짜리
    몇회나 팔지요

    모르는 사람이 들으면 엄청 매출이 상승하는줄 알곗다
    20.09.16 19:28:27
    0 수정 삭제 1 0
  • 부전자전
    홍걸이 재산이 100억이랍니다
    돈 벌어본적이 없는 인간이 100억을 어떻게 모았는지요 욕심은 많아 형과 재산싸움도 하더라구요 부전자전 홍삼트리오
    20.09.16 09:14:47
    0 수정 삭제 7 6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코로나에도 계속되는 구충제 열풍...상반기 매출 3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