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뒷돈 받고 '건기식 쪽지처방'…"의사 쌍벌제 추진"
기사입력 : 21.09.03 12:12:00
4
플친추가
김원이 의원, 의료법 개정안 대표발의

"공급자 제공 금전·편익·노무 등 경제적 이익 수수금지"



[데일리팜=이정환 기자] 산부인과 등 일선 의료기관이 특정 건강기능식품 업체로부터 금품을 받고 자사 건기식을 '쪽지처방'하는 관행을 처벌·근절하는 법안이 추진된다.

의료계의 금품 수수 건기식 쪽지처방은 다년간 광범위한 병·의원에서 이뤄진것으로 확인되면서 불법 의약품 리베이트와 유사한 수준의 규제를 법제화할 필요성이 대두한 게 법안 등장 배경이다.

3일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은 이같은 내용의 의료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최근 공정거래위원회는 산부인과 등 병·의원에서 건기식을 쪽지처방 해주는 댓가로 뒷돈을 챙긴 혐의를 적발, 건기식 공급자에게 과징금을 부과했다.

쪽지처방이란, 환자를 진료하고 의약품을 처방하는 의사가 발행하는 처방전에 특정 건기식이 기재되도록 유도해 환자 강매 가능성을 키우고 소비자 혼란을 가중시키는 행위를 말한다.

공정위에 따르면 모 건기식 업체는 거래중인 의료기관 의사들에게 자사 건기식 공급계약을 체결하면서 50% 수준의 판매수익을 보장하는 조건으로 쪽지처방을 요구했다.

특히 불법 건기식 쪽지처방은 지난 8년여 간 전국 100여개 병·의원에서 관행적으로 지속된 것으로 밝혀져 의약계 충격을 가중시켰다.

김원이 의원은 건기식 쪽지처방이 불법성을 띄고 환자·소비자를 기만하고 있는데도 이를 규제할 법이 없는 현실에 문제를 제기했다.

실제 부당한 경제적 이익 취득 등을 금지하는 현행 의료법 제23조의5 조항은 의약품·의료기기 공급자가 의약품·의료기기를 공급할 때 발생하는 리베이트 행위만을 금지하고 있다.

의사가 금품을 받고 처방전에 건기식을 쪽지처방해 환자·소비자 피해를 유발하더라도 처벌할 수 있는 규정이 없는 셈이다.

이에 김 의원은 의료인이 건기식 공급자에게 제품의 채택·처방유도·거래유지 등 판매촉진을 목적으로 제공되는 금전·금품·편익·노무·향응 등 경제적 이익을 받아서는 안된다는 조항을 신설한 의료법 개정안을 국회 제출했다.

김 의원은 "전국 병·의원이 리베이트를 받고 건기식을 쪽지처방하는 관행을 규제할 법 조항이 없다"며 "건기식에 대한 의료법상 금지 규정을 신설해 리베이트 쌍벌제를 규정하는 법안"이라고 설명했다.
이정환 기자(junghwanss@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ss
    약사회는 뭐하다가
    이거 아마 건기식 협회에서 문제 삼은거 같은데 약사회는 뭐했냐 도대체... 약사들은 다아는 사실인데...
    21.09.04 00:52:00
    0 수정 삭제 2 0
  • 야야야
    전문약 뿌로만 받고 다른건 받지 말자
    많이 무따 아이가~
    21.09.03 16:35:36
    0 수정 삭제 5 0
  • 늘 있는 걸로 아는데
    이래서는 안됩니다
    당연히 처벌을 달게 받아야 한다
    그리고 그걸 부탁한 건기식회사 직원,회사 모두 벌받아 한다
    왜 의사가 식품을 처방하는냐고,처방도 아니지
    21.09.03 14:25:02
    1 수정 삭제 7 0
  • 당연히 이렇게 했어야지
    이제라도 해서 다행이고 정말 빡빡하게 다 잡았음 좋겠다
    21.09.03 12:56:42
    0 수정 삭제 10 0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뒷돈 받고 건기식 쪽지처방…의사 쌍벌제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