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소품 하나부터 배치까지…'도심 속 쉼터' 같은 약국
기사입력 : 21.09.25 06:00:52
0
플친추가
[주목! 이약국] 서초 제이팜약국 주미화 약사

유동인구 많은 교대역에 위치… 깔끔하고 세련된 인테리어로 차별화

"주변과 경쟁 않고 고객의 눈높이에서 나만의 약국으로"



[데일리팜=강혜경 기자] 교대역 12번 출구를 따라 나오면 연두색 선물상자 느낌의 초록초록한 약국이 눈에 띈다.

'도심 속 쉼터'라는 컨셉을 가진 약국 답게 외관을 물론 문을 열고 들어가는 순간 차분한 인테리어 배색과 은은한 조명, 초록색 식물들과 아기자기한 소품, 은은한 음악과 피톤치드향에 한 번 더 빠져들게 된다.

 ▲교대역 12번 출구에 올해 5월 문을 연 제이팜 약국. 외관이 연두색 선물상자를 연상시킨다.


 ▲주미화 약사.

주미화 약사(37·동덕여대 약대)의 섬세함과 깔끔함이 돋보이는 이 약국은 올해 5월 문을 연 신규 약국이다.

주 약사는 "기존 약국들의 정형화된 형태가 아닌 나만의 약국을 만들고 싶었다. '작은 숲 같은 편안한 약국'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눈과 마음을 가장 편안하게 할 수 있는 초록색을 메인 컬러로 활용하고 화분과 소품들을 배치했다"며 "바쁜 일상 속에서 잠시 잠깐이지만 약국을 오는 환자들이 기분 좋아지고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고민하고 아이디어를 짜냈다"고 말했다.

주미화 약사에게 제이팜 약국은 두번째 개국이다. 조금 늦은 나이에 약대에 진학해 졸업 후 대학병원에서 근무를 하다 3년 정도 동네약국을 운영한 경험이 있다.

하지만 기존 약국을 양수받아 운영하다 보니 인테리어는 물론이고 마케팅이나 내부 진열 등을 그가 원하는 컨셉대로 바꾸기 어려운 부분이 있었고, 두번째 개국을 준비하면서는 당시 아쉬웠던 부분과 평상시 생각하고 있던 디자인들을 반영하기 위해 노력했다.

 ▲햇빛이 잘 드는 약국과 모서리 없는 키 낮은 라운드 장으로 안정적인 느낌을 준다.


다른 약사들이 운영하는 SNS는 물론 약국 탐방 기사를 찾아보고, 직접 약국을 돌며 조언을 구하기도 했다. 특히 '교대역'이라는 특성을 반영해 약국 뿐만 아니라 백화점과 쇼핑몰, 편의점, H&B숍의 최신 트렌드까지 발품 팔아 분석했다. 최신 트렌드에 민감한 젊은 층의 눈에도 약국이 다른 리테일샵에 비해 뒤처지지 않는 느낌을 주기 위해 직접 찾아다니며 보고, 만져보고, 자료를 모았다.

이러한 노력은 현재 약국에서 빛을 발하고 있다. 고객의 70%가 20, 30대이다 그들의 시선에서도 '다른 약국과 다르네'라는 인식이 생기고, 자연스레 재방문으로 이어지고 있다. 주 약사는 "어느 날은 나이가 지긋하신 남성 분이 약국 문을 열었다가 '어? 약국 아니었나요. 약국인 줄 알았어요. 죄송합니다'라며 사과하시고는 다시 약국인 걸 확인하고는 처방전을 접수한 일도 있었다. 이런 칭찬을 들을 때면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56.1m²에 불과하지만 동선과 여유공간 등으로 넓고 깔끔한 느낌을 준다.


56.1m², 17평 남짓한 공간이지만 이토록 약국이 '약국 같지 않다'는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는 이유는, '공간 설계' 때문이다.

그는 "3년 전 약국을 운영하면서 아쉬웠던 부분이 '약국에 약이 너무 많다'는 점이었다"며 "넓지 않은 약국이지만 들어섰을 때 답답한 느낌은 피하고 싶어 공간 활용에 더 신경을 썼다"고 말했다.

3개의 약국 출입문 어디에서 환자가 들어와도 약사와 직원이 환자를 인지할 수 있고, 환자의 동선 역시 널찍하게 확보될 수 있도록 했다. 진열장도 벽면을 가득 메우는 나무 진열장이 아닌 5칸 짜리 투명 진열장을 설치하고, 중간 매대 역시 높이를 120cm로 확 낮춰 시야 확보를 도왔다.

진열장과 복약대 역시 라운드 형태로 짰고, 턱을 모두 없앴다.

 ▲'J'와 'P'를 형상화한 로고와 일반약 코너, 소비자들이 마스크 하나도 직접 비교해 보고 구입할 수 있도록 한 배려가 눈에 띈다.


환자가 본인에게 필요한 제품을 한눈에 찾을 수 있도록 섹션을 나누고 그에 맞춰 동선을 설계했다. LED메인조명과 핀조명을 사용해 제품이 강조돼 보이도록 했고, 간접조명은 은은한 분위기를 더했다. 제품명과 제품가격, 특징 등에 대한 '가격 택'도 'J'와 'P'를 형상화한 약국 로고를 사용해 통일감 있게 만들었다. 가격 택 외에도 벽면과 복약대, 냉장고 등 곳곳에 로고를 사용해 통일감을 업그레이드했다.

그는 "약국은 약사가 하루 종일 근무하는 공간이기도 하지만, 환자들을 위한 공간이기도 하다. 아무래도 아이를 키우는 엄마이다 보니 라운드나 턱, 동선 등에도 더 신경이 쓰였다"며 "약국은 보통 어딘가 불편해서 오시는 분들이기 때문에 쾌적한 느낌이 들도록 하는 게 가장 기본이었고, 직접 유모차를 밀고 아이를 데려온 고객 입장이 돼 디테일을 신경썼다"고 말했다.

 ▲오픈형 냉장고와 철판을 활용한 눈영양제·면역강화 표기, 약국 로고를 사용한 가격택이 통일감을 더한다.


동선에 방해가 되지 않는 1인용 스툴과 편의점 같은 형태의 오픈형 냉장고 역시 최신 트렌드와 직접 비교하고 선택하고 싶어하는 소비자들을 고려한 배려였다.

한 번에 약을 주문하지 않고 귀찮지만 그때 그때 주문을 해야 하는 부분은 다소 귀찮지만 그가 준수하는 원칙이다.

그는 "환자들을 위한 기분 좋은 환경이 복약지도에도 도움이 된다"며 "찡그리고 오셨다가도 웃으면서 약을 받아가시는 모습을 볼 때 약사로서 뿌듯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SNS와 리뷰 등을 통해 고객관리도 세심하게 신경쓰고 있는 주미화 약사.

SNS를 적극 활용하는 젊은 세대에 맞춰 그는 고객관리도 열심히다. 블로그와 인스타그램을 운영하며 약국 운영시간과 취급 제품에 대한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또 네이버 톡톡으로 고객 상담코너를 만들어 건강에 관한 궁금증을 해소하고 있다.

네이버 방문자 리뷰에도 꼼꼼히 댓글을 달며 고객과 소통하고 있다. 그래서인지 방문자 리뷰도 방문자의 칭찬, 약사의 감사와 다짐이 주를 이룬다. 그는 "혹시나 불편하셨던 부분은 없을지 일일이 리뷰를 읽어보고 개선해야 할 점을 찾는다"며 "약국이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영되다 보니 최근에는 저녁시간 대 수요도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명절이나 기념일에도 '건강을 챙기라'는 차원에서 약을 선물할 수 있도록 같은 약이지만 포장지와 띠지 등을 활용해 백화점표 고급 선물세트처럼 구성해 놨다.

그는 "'제이팜 약사는 나한테 필요한 약을 딱 맞게 추천해 줘', '이 약국은 바가지를 씌우지 않아'라는 약국이 됐으면 좋겠다"며 "지명 구매 고객이 아닌 '어떤 약을 먹어야 하나', '어떤 약을 발라야 하나'라고 묻는 이들에게 가장 적합한 약을 권해 드리고 호전이 되는 걸 볼 때 가장 큰 보람을 느끼고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약사의 입지가 줄어드는 것 같아 안타까운 마음이 크다"며 "약사라는 직능과 약국이라는 공간에 대한 필요성을 더 많은 사람들이 인식하고 찾을 수 있도록 하는 데 조금이나마 일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강혜경 기자(khk@dailypharm.com )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소품 하나부터 배치까지…도심 속 쉼터 같은 약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