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한미약품, '포스트 임성기' 현 경영체제 계속 간다
    기사입력 : 22.03.08 15:27:27
    0
    플친추가

    정기 주총서 우종수 사장·이관순 부회장 재선임

    고 임 회장 타계 이후 경영체제 변화 없이 지속

    [데일리팜=천승현 기자] 한미약품이 우종수·권세창 각자 대표체제를 계속 가동한다. 이관순 부회장과 함께 현 ‘포스트 임성기’ 경영체제를 이어간다.

    한미약품은 오는 24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에서 우종수 사장(56)과 이관순 부회장(62)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한다고 8일 공시했다.

    우 사장과 이 부회장 모두 이달 중 등기임원 임기가 만료되는데 주총에서 재선임 안건이 통과되면 3년의 사내이사 임기를 추가로 수행한다.

     ▲왼쪽부터 이관순 부회장 권세창 사장 우종수 사장


    한미약품은 우종수·권세창 사장과 이관순 부회장 3인의 경영진을 핵심 축으로 하는 현 경영체제를 계속 유지하게 된다.

    현재 한미약품은 우종수 사장과 권세창 사장(59) 2명의 전문경영인이 지난 2017년부터 5년 동안 각자 대표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우 사장은 경영관리 부문을 총괄하고, 권세창 사장은 신약개발 부문을 총괄하는 구조다. 권 사장은 내년 등기임원 임기만료가 예정됐다. 여기에 이관순 부회장이 글로벌 전략을 지원하며 현 경영진의 핵심 역할을 담당한다.

    통상적으로 창업주에서 2, 3세로 경영권이 넘어갈 경우 전문경영인의 세대교체가 빈번하게 일어나기도 한다. 하지만 한미약품은 고 임성기 회장의 타계 이후에도 기존 경영진을 계속 유지하면서 안정적인 경영체제를 지속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지난 2020년 8월 임 회장의 타계 이후 고인의 부인인 송영숙 가현문화재단 이사장을 신임 그룹 회장으로 추대했다. 당시 송 회장은 “임 전 회장의 유지를 받들어 현 경영진을 중심으로 중단 없이 계속 신약개발에 매진하고, 해외 파트너들과의 지속적 관계 증진 등을 통해 제약강국을 이루는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현 경영진과 함께 고 임 회장이 추진한 글로벌 R&D 전략의 성공적인 수행이라는 임무를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셈이다. 실제로 고 임 회장은 생전에 현 경영진 체제를 일정 기간 지속해야 R&D 성과를 도출할 수 있다는 경영 전략을 강조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관순 부회장, 권세창 사장, 우종수 사장 등은 한미약품의 신약 기술수출을 성공적으로 이끈 핵심 주역들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 1984년 한미약품의 연구원으로 입사한 이후 34년 동안 재직하면서 연구소장을 거쳐 2010년부터 2017년 3월까지 7년 동안 대표이사를 지냈다. 이 부회장은 2017년 자발적으로 대표 자리를 내려놓고 상근고문을 맡았지만 이듬해 부회장으로 승진되며 다시 R&D 전선의 전면으로 돌아왔다.

    권 대표는 연구소장 출신으로 이 부회장과 함께 한미약품의 신약 연구를 주도적으로 수행한 주역으로 평가받는다. 우 대표는 국내 최고의 의약품 제제기술 전문가로 꼽힌다. 한미약품의 최근 실적 상승세를 이끈 복합제 제품들이 모두 우 대표 손을 거쳐 개발됐다.
    천승현 기자(1000@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한미약품, 포스트 임성기 현 경영체제 계속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