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국노바티스, 항암제-전문의약품 사업부 통합한다
기사입력 : 22.04.27 06:00:32
0
플친추가
본사 방침 따라 연내 개편 마무리...인력조정 불가피




[데일리팜=어윤호 기자] 노바티스 한국법인에 적잖은 변화가 예고된다. 독립 운영되던 항암제사업부와 전문의약품사업부가 통합된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노바티스 아시아태평양 지역본부는 전 전문의약품사업부 대표가 '통합법인'의 대표로 선임됐다. 이에 따라 한국노바티스 등 휘하 법인들도 연내 사업부 통합이 단행된다.

한국법인의 경우 항암제사업부는 신수희 대표가, 전문의약품사업부는 지난해 선임된 유병재 대표가 이끌고 있다. 이 회사는 2개 사업부를 중심으로 마케팅·영업은 물론, 약가·대관·허가 등 지원부서까지 별도 구성돼 있다.

따라서 통합 총괄이 정해지면 인력조정도 불가피할 것으로 판단된다.

한편 노바티스 본사는 지난 4월 새로운 10년을 내다보는 제약기업으로 혁신, 성장 및 생산성 목표달성을 뒷받침하기 위해 구상한 새로운 조직구조 및 경영모델(operating model)을 도입한다고 공표한 바 있다.

조직 개편의 일환으로 노바티스는 의약품 및 항암제 사업부를 통합하고 지리적으로 보다 초점을 맞춘 두 개의 독립된 상업 조직인 혁신의약품 미국사업부와 혁신의약품 국제사업부를 만들 계획이다.

두 조직은 모든 치료분야에 걸쳐 완전한 손익 책임과 고객 경험, 마케팅, 판매, 매출 소유권, 각 시장에 대한 시장 접근성을 보유하게 된다.
어윤호 기자(unkindfish@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한국노바티스, 항암제-전문의약품 사업부 통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