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기자의 눈] 일동제약의 발빠른 대처
    기사입력 : 22.07.28 06:00:27
    1
    플친추가




    [데일리팜=이석준 기자] 지난 20일 일동제약이 국내 판권을 가진 코로나치료제 '조코바'의 일본 긴급승인이 무산됐다. 장 종료 후 전해진 소식에 일동제약은 21일 장 시작과 동시에 하한가로 직행했다. 이후 물량이 잠기면서 하한가로 마감했다. 시총은 1조원(1조2억원)을 간신히 유지했다.

    이튿날도 하한가로 직행할 것이라는 분석이 곳곳서 나왔다. 수 개월 간 조코바에 일동제약 주가가 춤을 췄기 때문이다.

    일동제약 주가는 '일본 시오노기와 조코바 공동 개발' 소식을 알린 지난해 11월 17일 이후 요동쳤다. 종가 기준 지난해 10월 6일 2999억원이던 시가총액은 올 4월 7일 1조9481억원까지 치솟았다. 6개월 새 6.5배 상승이다.

    끝없이 올라가던 일동제약 시총은 조코바 일본 긴급승인 지연으로 제동이 걸렸다. 2조원에 육박하던 시총은 2개월 보름여 만인 6월 23일 7531억원까지 내려왔다. 긴급승인 기대감이 재반영된 7월18일에는 1조5412억원까지 올라갔다. 다만 보류가 결정되고 첫 거래일인 7월 21일에는 1조2억원까지 급하강했다.

    일동제약은 발 빠르게 움직였다.

    하한가를 맞은 21일 장 종료 후 조코바 개발 전략 변경 공시를 냈다. 일본보다 먼저 국내서 조코바의 긴급승인 추진을 검토한다는 내용이다. 당초는 일본 긴급승인 후 국내 긴급허가를 신청할 계획이었다.

    현재 한국과 일본의 조코바 3상 투약은 완료된 상태다. 마지막 투약 환자의 추적 관찰은 이달 말 마무리된다. 곧바로 데이터를 분석해 3분기 탑라인 결과를 낸다는 것이 두 회사의 전략이다. 일동제약은 일본 승인 여부를 기다리지 않고 국내 긴급승인에 도전할 전망이다.

    일동제약의 발 빠른 정보 제공에 주가는 하루 만에 반등했다. 전일 하한가로 3만7400원이던 주가는 장중 한때 4만850원까지 치솟았고 결국 3만8600원으로 마감했다. 하루 만에 분위기 전환에 성공했다. 27일 종가는 4만1400원까지 올라섰다.

    제약사의 신속하고 정확한 R&D 정보 전달은 기업 가치에 큰 영향을 미친다. 사실상 R&D와 주가가 연동된다고 봐도 무방하기 때문이다.

    일동제약의 조코바 2번째 일본 긴급승인 보류에 대한 발 빠른 대처는 투자자 혼란을 잠재우는데 공을 세웠다. 특히 가장 공식적인 루트로 여겨지는 공시를 통한 회사 입장 전달은 시장의 정보 목마름 니즈에 부합했다고 할 수 있다. R&D 정보를 정확하고 빠르게 전달하려는 일동제약의 기업 문화까지 엿볼 수 있었다.

    물론 향후 주가 향방과 조코바 승인 여부는 누구도 알 수 없다. 다만 기업의 R&D 정보 전달 노력은 칭찬해도 마땅하다. 그것이 설령 주가 방어용이라도 말이다.
    이석준 기자(wiviwivi@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BJo
      동감~ 적재적소에 펼친 수습카드 히트!
      여타에 귀감이 될만한, 신속하고 효과적이어 결국 주가견인으로까지 어어진 논리적인 수습카드가 적중한 한 예.
      22.07.28 08:13:16
      2 수정 삭제 3 5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기자의 눈] 일동제약의 발빠른 대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