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은평구약 "개국약사 모욕한 소청과의사회장 사과하라"
기사입력 : 22.10.28 17:34:18
2
플친추가

소아청소년과의사회 ‘성분명처방’ 성명에 반발



[데일리팜=김지은 기자] 서울 은평구약사회(회장 우경아)가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을 향해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구약사회는 28일 성명을 내어 “전국 3만 개국 약사를 모욕한 대한소아청소년과 의사회장은 즉각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구약사회는 “전체 보건의료인이 협력해 코로나 장기화로 불철주야 힘든 상황을 견뎌내고 있다”면서 “더욱이 의약품 품절로 닥친 위기를 극복해 가야할 시기에 형언할 수 없는 막말로 점철된 소청과의사회 성명서에 개탄을 금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보건의료현장은 코로나에 필요한 처방약 품절로 국민 건강이 위협받고 있다”면서 “이에 정부, 직능 단체, 관련 업계가 해법 찾기에 머리를 맞대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구약사회는 또 “약사들은 처방약 품절로 인한 어려움에도 국민건강이라는 목표 아래 고충을 감내하고 있다”며 “경제 손실을 감수하면서 일반약을 개봉해 품절약 조제에 임하고, 약을 구하느라 동분서주했지만 점점 한계에 이르고 있다”고 말했다.

구약사회는 소청과의사회 측의 성명이 터무니 없는 주장으로 약사 직능을 폄하하고 모욕했다면서 즉각적인 해명과 사과를 요구했다.

구약사회는 “성분명처방은 국민의 의약품 선택권과 접근성을 크게 향상시키고 의료비, 건강보험 재정을 절감해 공공보험 지속가능성을 유지하고 보장성을 확대할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이라며 “의약품 리베이트를 근절하고 쏟아지는 폐의약품을 처리하기 위한 사회적·환경적 비용도 절감할 수 있는 일석이조의 제도”라고 주장했다.

의약분업은 의사와 약사의 전문성을 상호 존중하고, 처방과 조제의 엄격한 분리와 이중점검으로 국민의 알 권리와 안전한 의약품 사용을 위한 제도라는 점을 인지하여야 한다.

이어 “국민 편익은 의약분업 제도적 토대 위에 세워지는 것이지 의약분업 근간을 붕괴시켜 만드는 것이 아니다”라며 “의약분업 주인은 직능단체가 아니라 국민이라는 점을 명심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약사회는 또 “코로나 감염병과 의약품 품절 사태를 계기로 성분명 처방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거쳐 본격적인 제도 도입에 나설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면서 “3만 개국 약사를 모욕한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장은 즉각 사과할 것을 재차 요구하는 바”라고 덧붙였다.
김지은 기자(bob83@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고소해
    무조건 고소해
    명예훼손죄로
    22.10.29 11:32:08
    0 수정 삭제 0 0
  • 은평구
    약사회
    만만세!
    은평구 화이팅!
    회장님 더 강력하게 나가주세요~
    응원합니다!!
    22.10.28 17:58:34
    0 수정 삭제 13 0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은평구약 개국약사 모욕한 소청과의사회장 사과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