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성분명 처방, 기나긴 싸움 시작하겠다"…권영희 회장 눈물
기사입력 : 22.10.30 19:28:01
14
플친추가

"현장에서 더욱 우리가 할 수 있는 약료 서비스 실천해 달라"

모교 행사인 숙명약대 개국동문회 총회서 언급


[데일리팜=강혜경 기자] 성분명처방을 놓고 의약단체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권영희 서울시약사회장이 "기나긴 싸움과 설득을 놓치지 않겠다"며 비장한 의지를 다졌다.

권영희 회장은 30일 열린 숙명여자대학교 개국동문회 제34회 정기총회에서 축사하는 과정에서 소청과 의사단체의 맹공을 반격했다.

권 회장은 소청과의사회가 '주성분이 같다고 다 같은 약이 아니다. 약사가 멋대로 조제해 놓고 문제가 생겼을 경우 약사가 책임지는 것도 아니다. 해마다 국민 건강을 위해 쓰여야 할 건강보험의 귀중한 국민들의 돈은 '하루에 세 번 식후 30분 드세요'라는 말조차 하기 싫어서 약봉투 겉면에 복약지도랍시도 천편일률적으로 인쇄하는 등 엉터리 복약지도료로 일년에 천문학적인 액수로 헛되이 약사들에게 쓰이고 있다'며 '이미 거의 대부분의 약국에서 자동포장기계가 약사 업무를 에러 없이 하고 있는 이 시점에 과연 개국 약사라는 직역이 왜 필요한지 우리는 근본적인 논의를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해 "약사의 직역을 무시하는 언사를 공식적인 언론을 통해 서스럼 없이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의약분업 22년간 성분명처방이 거론된 것은 처음이다. 이것을 서울시약사회는 놓치지 않고, 기나긴 싸움과 설득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 회장은 "약사는 처방검토, 대체조제 최적화, 조제검수, 맞춤형 복약지도, 모니터링을 통해 약사의 역할을 여러 단계의 복잡한 프로세스를 통해 누구도 대체할 수 없는 약료서비스를 하고 있다. 이 약료서비스를 통해 질병예방과 건강증진에 기여하고 있다"며 "생물학적 성분이 같으면 같은 약이다. 성분명 처방 얘기만 나오면 선택분업을 운운하는 의사만능주의 허상에 대해 바로잡을 수 있도록 대한약사회와 시도지부가 연대해 대국민 홍보, 설득을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동문들에 대해서도 "현장에서 더욱 우리가 할 수 있는 약료서비스를 실천해달라. 우리는 자랑스러운 약사다. 모두 함께 해주시리라 믿는다"고 당부를 이어갔다.
강혜경 기자(khk@dailypharm.com )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1
    투트랙갑시다
    성분명처방만 말하지말고
    처방전 리필제도 같이 주장합시다
    22.11.01 04:56:39
    0 수정 삭제 1 0
  • 꼭 이루자
    성분명처방 꼭 이룹시다.
    아래 몇몇의 댓글을 보고 참 암담함을 느낍니다.
    일치되어 투쟁해도 엄청 힘든 여정일진데...
    지부장간 분열이 있는것처럼 호도하시는 분도 있고....
    22년동안 약사회가 뭐했다고 중장기 전략 운운하며 비방하시는 분도 있고....
    이제부터라도 해보겠다는데 딴지부터 거는 내부 총질이라.....
    슬프다! 슬프다! 아~슬프다!
    22.10.31 13:49:40
    0 수정 삭제 8 0
  • 동네약사
    복약지도 하며 말 다 못하죠
    투약하며 약 부작용 일일이 지도하면 누가 약 먹겠나?
    22.10.31 12:16:09
    0 수정 삭제 1 1
  • 약사
    국민들 설득이 우선
    의사들 설득은 개나 줘버리고
    국민들한테 약 선택권은 환자에게 국가가 허가한 동일 제품이다를 강조
    22.10.31 12:11:00
    0 수정 삭제 5 0
  • 오아시스
    미친개가 짖는데 일일이 화답필요없습니다
    회장님 고기많이드시고 앞으로 전진...화이팅!!!!
    22.10.31 09:52:21
    0 수정 삭제 11 0
  • 소머리
    대정부 투쟁은 안하나?
    대정부 투쟁이 답이다
    22.10.31 09:47:02
    0 수정 삭제 4 2
  • 격려합니다만
    자세가 참 ...
    성분명처방은 물 위, 물 밑에서 수없이 제기되고 업계 학계 국회 정부내에서 싸우던 과제이지요. 권영희회장이 혼자 하는게 아닙니다. 지금같은 모양은 다른 동력들을 힘 빼는 겁니다.

    지부장들이나 좀 챙기세요. 혼자 독고다이 권영희회장을 보는 다른 지부장들 눈에 신뢰나 반가움 이런게 있는 사람이 한명도 없어요. 또 뭔 짓하나? 우려 비호감... 이런거 부터 좀 바꿔봐요..ㅉ
    22.10.31 09:29:14
    0 수정 삭제 7 14
  • 코미디
    개콘
    폐지되고 웃울일 없었는데...게시판 보니 웃기네..ㅋㅋ
    22.10.31 08:30:02
    1 수정 삭제 1 4
  • ㅉㅉ
    판세를 못 읽고 나서려고만 하다 나오는 결과는
    그저 참패일 뿐이다.
    성분명처방을 위해서는 중장기 전략과 단계가 필요하건만 그저 튀어보려는 일부 인사들의 경망함이 되레 파장만 일게하는 것.
    경솔하다.
    22.10.31 06:30:39
    0 수정 삭제 5 12
  • 약국에서
    외롭고 기나긴 투쟁
    동참하겠습니다.
    아무리 어렵고 외롭고 머나 먼 길이라도 함께하겠습니다.
    힘내세요~~~~~~~~~~
    22.10.31 00:43:35
    0 수정 삭제 15 3
  • 권영희는
    항상 약사의 권익을 지켜왔다
    권영희회장 당신을 끝까지 지지하겠다.
    약사들이여 같이 일어납시다
    함께갑시다
    22.10.30 22:11:00
    0 수정 삭제 25 1
  • 성분명처방
    이룹시다!!!
    응원합니다!!!!
    22.10.30 21:46:02
    0 수정 삭제 23 1
  • 민초약사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진정성 있는 목소리를 내 주시는 회장님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부디 관철하시어 약사의 위상을 높여주시길 부탁드립니다!!!
    22.10.30 21:34:19
    0 수정 삭제 22 1
  • ㅇㅇ
    성분명 처방
    될리가 있나..의협에서 엄청 반대하는데
    22.10.30 20:42:21
    1 수정 삭제 2 23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성분명 처방, 기나긴 싸움 시작하겠다…권영희 회장 눈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