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병의원·약국 정보전송 강제화 막아달라"...의협 1인 시위
    기사입력 : 23.09.12 18:06:39
    0
    플친추가

    실손보험 청구 간소화 법안 법사위 상정 원인


    [데일리팜=강신국 기자] "국민과 병의원 및 약국의 정보전송 강제하는 보헙업법 막아주세요"

    실손보험 청구 간소화를 골자로 한 '보험업법 개정안'이 국회 법제사법위원 상정이 임박하자 12일 국회 앞에서 이정근 대한의사협회 상근부회장, 김종민 보험이사가 법안 저지 1인시위를 펼쳤다.

     ▲왼쪽부터 이정근 부회장, 김종민 보험이사


    김종민 의협 보험이사는 "보험업법 개정안은 실손보험 청구 간소화라는 명목 아래, 의료기관에 환자의 진료 정보를 보험회사에 전송하도록 하는 의무를 부여하고, 민감한 개인 정보에 대한 국민의 권리와 진료기록과 관련한 의료기관의 권한을 일방적으로 침해하는 잘못된 법안"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 보험이사는 "법안의 국회 정무위원회 통과 과정에서 의료계와 시민단체의 의견이 제대로 반영되지 못했다. 특히 전송 과정에서 환자의 개인정보 유출 문제가 발생할 수 있고, 향후 중계기관과 보험회사 간 정보 유출 책임 분쟁 등이 초래될 가능성이 높아 우려스럽다"면서 "법안의 통과 이전에 의료계와 시민단체가 함께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1인시위의 바통을 이어받은 이정근 상근부회장은 "보험업법 개정으로 인해 국민들이 소액 보험금을 간편하게 청구할 수 있게 되더라도, 제3자인 의료기관에 불필요한 행정적 부담과 같은 부당한 의무를 부담시키는 문제가 발생해, 결국 그 피해가 다시 국민들에게 돌아오는 등 불편을 초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 부회장은 "보험사가 개인의 의료 정보를 쉽게 취득하게 되면, 국민들이 보험을 가입하고 갱신할 경우 보험사가 이를 활용하게 돼 국민들이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 또한 보험료 인상으로까지 이어져 국민의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국민의 개인정보 노출 위험이 있는 위험한 보험업법을 당장 철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의협, 병협, 약사회, 치협 등 의약4단체는 13일 국회에서 보험업법 개정 저지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 예정이다.
    강신국 기자(ksk@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국제약품(주) 품질관리책임약사 신입/경력 채용 바로가기
    • [광동제약] 생산본부 제조관리약사 신입,경력/의약개발팀 경력직원 모집 바로가기
    • [CSL Behring] 환자솔루션 및 대외협력(Sr. Manager) 바로가기
    • 종근당바이오 안산공장 품질관리약사 바로가기
    • [용마로지스] 관리약사 채용 바로가기
    • HK inno.N(舊CJ헬스케어) 오송공장 관리약사 모집 바로가기
    • [유한양행 자회사] 유한화학 제조관리약사 모집 바로가기
    • Clinical Research MSL 바로가기
    • 제약영업(서울지점/인천지점,MR) 바로가기
    • 의약품도매 수주관리 매입매출관리 바로가기
    • 학술마케팅 / 영업관리 바로가기
    • 수입관리자 약사 모집 바로가기
    • 경기 평택.제약기업관리약사 신입 경력10년이하 바로가기
    • [삼원약품 울산지점] 관리약사님 모집공고 바로가기
    • Clinical Trial Monitor 바로가기
    • 한국에자이 Product Manager 채용 (정규직) 바로가기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병의원·약국 정보전송 강제화 막아달라...의협 1인 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