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비대면시범 첫달, 15만건 실시…한시적 사업의 70% 수준
    기사입력 : 23.09.14 14:01:00
    1
    플친추가

    의원급이 99.9% 차지…재진 82.7%·초진 17.3%

    만성·호흡기 질환이 대다수 차지…원발성 고혈압, 진료건수 1위

    첫 달 이용자 수 14만명…한시적사업 때보다 줄어

    [데일리팜=이정환 기자]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시행 평균 건수가 한시적 비대면진료 대비 62~69% 수준으로 집계됐다.

    시범사업 평균 이용자 수 역시 한시적 허용 기관과 비교해 63~70% 수준으로 나타났다.

    지난 6월을 기준으로 의원급 비대면진료 재진 비율은 82.7%, 초진이 17.3%였으며, 병원급 재진 비율은 99.1%, 초진은 0.9%였다.

    14일 보건복지부는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공청회에서 실시현황을 공개했다.

    지난 6월부터 시행 중인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건수는 6월 15만 3339건, 7월 13만8287건 실시됐다. 이는 한시적 비대면진료 월 평균건수인 22만2404건의 62~69% 수준이다.

    시범사업 이용자 수는 6월 14만373명, 7월 12만7460명이 참여했다. 한시적 비대면진료 월 평균 이용자수 20만1833명의 63~70%에 달한다.

    초·재진 분석 결과 의원급 의료기관 환자가 99.9%를 차지해 대부분이었다.

    연령별로는 60대가 가장 많이 이용했다. 지난 6월 60대 환자 비대면진료 이용 비율은 16.8%다.

    비대면진료 다빈도 질환은 만성질환, 호흡기 질환이 대부분으로, 원발성 고혈압이 가장 많은 진료 비중을 차지한다는 게 복지부 분석이다.

    지난 6월 비대면진료 원발성 고혈압 건수는 3만2192건으로 가장 많았고, 급성 기관지염 1만4452건, 2형 당뇨병 9453건, 코로나19 5188건이 뒤를 이었다.



    진료과목을 기준으로는 내과가 37.8%, 일반의 29.2%, 소아청소년과 13.9% 순서로 높았다. 지역별로는 세종, 전북, 광주가 인구 수 대비 진료건 수 비율이 높았다.

    복지부는 시범사업 평가를 실시해 지침을 계속 보완하겠다는 계획이다. 불법 비대면진료 근절을 위해 지침 위반 사례에 적극 대응하고 시범사업 자문안 운영 등을 토대로 의료법 개정에 나설 방침도 밝혔다.
    이정환 기자(junghwanss@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허허..
      데이터 조작..
      비급여 약 처방이 대부분인데..무슨 호흡기...
      복지부에서 비대면진료 정당성을 어필하기 위해 데이터 조작이 의심된다..
      23.09.14 14:20:22
      3 수정 삭제 5 1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비대면시범 첫달, 15만건 실시…한시적 사업의 70% 수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