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베체트병 환자 복합치료 95% 호전
기사입력 : 99.06.22 15:10:00
0
플친추가
서울백병원, 콜치신등 복합요법사용결과



반복적 구강궤양이나 생식기 궤양, 피부발진을 비롯 안염 등으로 성인 시력상실의 중요한 원인이 되는 베체트병의 경우 환자의 증상에 따라 복합치료를 실시할 경우 매우 효과적인 것으로 밝혀졌다.

인제의대 서울백병원 이윤우교수팀은 베체트병으로 3개월 이상 치료를 받은 223명(남 90명, 여자 133명)을 대상으로 증상이 경미한 환자 62명에 대해 코치신을 사용하였고 구강궤양이나 생식기 궤양이 주증상인 56명의 환자에게는 콜치신과 답손의 복합요법을 사용했다.

이와함께 관절염이나 대장궤양이 주증상인 41명에게는 콜치신과 설파살라진의 복합요법을, 구강궤양 및 관절염이 심하여 위 방법으로 치유되지 않는 환자 및 시력상실의 주요원인인 후방포도막염이 있는 39명에게는 콜치신과 아자티오프린 복합요법을, 이외에 증세가 매우 심한 21명에게는 콜치신 아자티오프린과 사이클로스포린 등을 사용한 결과 대상환자의 95%가 중등도 혹은 크게 호전되었다고 밝혔다.

또 5%의 환자는 치료가 된 후 재발이 없어 완치 판정을 받았고 치료중 발생한 빈혈 백혈구 감소증 등 이상의 부작용은 거의 문제가 되지 않았다는 것.

베체트병은 현재까지 근본적인 원인 및 완치가 확립되지 않은 질환으로 환자들이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윤우교수는 "베체트병의 증상에 따라 각기 다른 복합치료가 효과적이고 특히 안과및 타과와의 협진이 효과적인데 완치를 위해서는 2년 이상 장기적인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데일리팜(webmaster@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베체트병 환자 복합치료 95% 호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