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케토톱' 파스 시장 독주…안티푸라민·아렉스 약진
기사입력 : 21.03.15 12:09:19
1
플친추가
케토톱 작년 매출 421억…안티푸라민 34%·아렉스 28% 증가

기존 '빅3' 가운데 '케펜텍'·'트라스트'는 2년 연속 매출 감소


[데일리팜=김진구 기자] 파스류 시장에서 한독의 '케토톱'이 독주체제를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케토톱은 작년 421억원의 매출로 전체 일반약 시장에서도 1위를 기록했다.

케토톱과 함께 과거 '빅3'를 형성했던 '케펜텍'·'트라스트'는 감소세가 완연한 모습이다. 대신 '안티푸라민' 시리즈와 '신신파스 아렉스' 시리즈가 약진하면서 이 시장의 지형도가 새롭게 그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케토톱은 파스류 제품(플라스타·카타플라스마·패취) 가운데 가장 많은 매출을 기록했다. 연고·스프레이·겔 제형은 제외한 통계다.

케토톱은 지난 한 해만 421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2019년 398억원에 비해 6% 증가했다. 케토톱은 전체 일반약 시장에서도 가장 많은 매출을 낸 것으로 확인된다.

2014년 태평양제약의 제약사업부문이 한독에 인수되면서 주인이 바뀌었지만, 케토톱은 이후로 더욱 승승장구하는 모습이다. 2014년 223억원이던 매출은 6년 새 2배 가까이 증가했다.



2위는 유한양행 안티푸라민 시리즈가 차지했다. 작년 매출은 118억원으로, 2019년 88억원에 비해 34% 증가했다. 연고·스프레이·겔 제형을 포함하면 작년 매출은 150억원 이상으로 파악된다.

신신제약의 신신파스 아렉스 시리즈가 3위에 올랐다. 작년 매출은 2019년 64억원에서 28% 증가한 105억원이었다.

안티푸라민과 아렉스의 경우 대대적인 광고·마케팅 활동이 매출 증가에 기여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유한양행은 지난 2019년 1월부터 축구선수 손흥민을 안티푸라민 광고모델로 발탁하면서 TV광고 등을 선보인 바 있다. 신신제약 역시 2018년 이후 적극적인 광고·마케팅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이어 4위엔 GC녹십자의 '제놀' 시리즈가 자리했다. 작년 매출은 65억원이었다. 다만 2019년 69억원에 비해선 6% 감소한 모습이었다.



2000년대 중후반까지 케토톱과 함께 시장 빅3를 차지했던 케펜텍과 트라스트는 나란히 부진한 모습이었다. 두 제품 모두 2년 연속으로 매출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일헬스사이언스의 케펜텍의 경우 2018년 63억원에서 2019년 58억원으로, 지난해엔 57억원으로 줄었다. 케펜텍의 경우 파스류 제품이 비급여로 전환되기 직전인 2007년 217억원의 매출을 올린 바 있다. 당시 케토톱의 매출은 283억원이었다.

SK케미칼의 트라스트 역시 2018년 37억원에서 2019년 36억원, 지난해 35억원 등으로 매출이 감소했다. 트라스트의 경우 지난해 4월부터 ▲트라스트 디펜플라스타 ▲트라스트 핑거플라스타 ▲트라스트 펠빈플라스타 ▲트라스트 플라스타 등을 연이어 허가받았지만, 아직 시장에 정식 출시되진 않은 상태다.
김진구 기자(kjg@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제발그만
    가격인상만 계속하다 손님 다 떨어져나간다 그만하자 좀
    21.03.15 16:28:09
    0 수정 삭제 0 0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케토톱 파스 시장 독주…안티푸라민·아렉스 약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