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코로나 진단키트 약국유통 첫날, 온라인에도 풀렸다
기사입력 : 21.04.30 09:14:38
0
플친추가

온라인 최저 판매가 1만5500원

약국 "온라인과 가격 시비 민감…쿠폰 등 사용하면 더 저렴"


[데일리팜=강혜경 기자] 코로나 검사키트가 29일부터 약국에 유통된 가운데 온라인에서도 동일 제품에 대한 판매를 시작했다.

검사키트 유통을 맡은 한미 역시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온라인 공식몰 '프로캄'을 통해 검사키트 판매를 시작했다. 판매 가격은 약국 소비자가와 동일한 1만6000원에 판매된다.

뿐만 아니라 같은 날 다른 온라인몰에서도 판매가 시작됐다.

대체로 1만6000원에서 1만7000원까지 약국 소비자 권장가와 비슷한 선에서 판매되고 있었다. 다만 온라인 최저가는 1만5500원으로 약국 판매가 보다 500원 저렴하게 판매되기도 했다.
 ▲온라인을 통해서도 코로나 검사키트 판매가 시작됐다. 대체로 1만6000원 판매가가 지켜지고 있다.


 ▲온라인 최저가격인 1만5500원에 판매되는 검사키트.


물론 배송비가 붙긴 하지만 자체 쿠폰 등도 지급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1만6000원에 판매되는 온라인몰 역시 '배송비 무료'를 내거는 업체도 등장했다.

이와 관련해 약국들은 우선 상황을 관망하는 분위기다. A약사는 "검사키트가 약국 뿐만 아니라 온라인과 편의점, H&B숍 등에서도 판매되기 때문에 가격 시비는 가장 민감한 부분"이라면서 "각종 쿠폰 등을 지급할 경우 약국과 가격 경쟁 자체가 불가능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약사는 "5월부터는 편의점 등을 통해서도 유통이 될텐데 그야말로 백원 전쟁이 일어나는 건 아닐지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B약사 역시 "약국 판매가 이하로 온라인에서 저렴하게 제품이 판매된다면 약국이 굳이 취급할 이유가 없어지지 않겠냐"면서 "우선 상황을 지켜본 뒤에 취급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혜경 기자(khk@dailypharm.com )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관련기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코로나 진단키트 약국유통 첫날, 온라인에도 풀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