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광약품, 오너 2세 김상훈 사장 등 361억 규모 블록딜
기사입력 : 21.06.16 13:21:58
2
플친추가

최대주주측 4인 193만8000주 처분

지분율 24.57→21.7% 변경

국세납부 및 부채상환 목적
[데일리팜=이석준 기자] 부광약품 오너 2세 김상훈 사장(53) 등 특수관계인 4인이 361억원 규모 블록딜(시간외매매)을 단행했다. 합계 361억원 규모다.

부광약품은 16일 김동연 외 특별관계자 11인 지분율이 24.57%(1735만7156주)서 21.70%(1541만9156주)로 변경됐다고 공시했다.

회사 관계자는 "특별관계자 국세납부 및 부채상환을 위한 시간외 장내매도"라고 설명했다.



김상훈 사장 등 4인이 지분을 처분했다.

김상훈 사장 97만주, 김은주씨와 김은미씨 각 45만1000주, 김동환씨 6만6000주다. 총 193만8000주다.

처분 규모는 주당 1만8650원으로 약 361억원이다. 시간외매매 대상은 알려지지 않았다.

한편 부광약품은 최근 코로나치료제 2상 환자모집을 완료했다.

2상은 104명 규모다. 마지막 환자 추적 조사가 완료되면 자료 수집 후 임상 결과를 정리하고 식약처와 향후 진행 과정을 협의할 예정이다.

부광약품은 만성B형간염 치료제로 개발된 항바이러스제 레보비르(성분 클레부딘)를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중이다.
이석준 기자(wiviwivi@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타이밍
    증여세 납부
    리스크 해소
    21.06.16 13:44:59
    0 수정 삭제 1 0
  • Apa
    이유가먼가요
    이유가만가요
    21.06.16 13:43:48
    0 수정 삭제 1 0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부광약품, 오너 2세 김상훈 사장 등 361억 규모 블록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