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위기 정면돌파'...제약사 '코로나 3년' 연구인력 25%↑
    기사입력 : 23.03.31 05:50:47
    0
    플친추가
    주요 상장 제약바이오기업 30곳 3년 새 '5122→6417명'

    30곳 중 26곳 3년 간 연구인력 규모 확대...삼바 354명 증가

    셀트리온 최다 보유...전통 제약사는 한미약품 1위

    2022 제약바이오 결산 ⑫연구인력

    [데일리팜=천승현 기자] 주요 상장 제약바이오기업들이 지난 코로나19 대유행 3년 동안 연구인력을 크게 늘렸다. 10곳 중 9곳이 연구인력이 증가했다. 3년 간 연구인력 규모는 25% 확대됐다.

    3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주요 상장 제약바이오기업 30곳의 연구인력은 총 6417명으로 전년대비 11.7% 늘었다. 상장 제약바이오기업 중 연구인력 정보를 공개한 매출 상위 30곳을 대상으로 집계했다.

    제약사들은 코로나19 확산 이전과 비교하면 연구인력 규모가 크게 확대됐다. 제약사 30곳의 연구인력은 지난 2019년 5122명에서 2020년 5339명으로 4.2% 늘었다. 2021년에는 5747명으로 7.6% 증가했고 지난해에는 확대 폭이 더욱 컸다. 지난 3년 간 연구인력 규모는 25.3% 늘었다.

     ▲주요 상장 제약바이오기업 연구인력(단위: 명, 자료: 금융감독원)


    코로나19 확산으로 불안정한 환경에도 새 먹거리 발굴을 위해 더욱 적극적으로 R&D 인재 투자를 진행했다는 의미다. 주요 제약바이오기업 30곳의 R&D 투자 규모 1조9168억원에서 3년 만에 2조7259억원으로 42.2% 증가했다.

    30개 업체 중 26곳의 연구인력이 3년 전보다 증가했다. 10곳 중 9곳은 R&D 인재 투자를 늘렸다는 의미다.

    업체별로 보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연구인력은 2019년 254명에서 지난해 608명으로 3년간 354명 늘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연구인력은 2020년과 2021년 전년보다 각각 77명, 69명 증가했는데 지난해에는 1년 만에 608명 늘었다.

    바이오의약품 위탁 생산(CMO)과 위탁개발(CDO) 수주 증가로 R&D 투자도 늘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3조13억원의 매출로 국내 제약바이오기업 중 첫 매출 2조원과 3조원을 단숨에 넘어서며 높은 성장률을 기록 중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R&D 투자금액은 2019년 485억원에서 지난해 2682억원으로 3년새 5배 이상 상승했다.

    대웅제약의 연구인력은 지난해 379명으로 3년 전보다 239명 증가했다. 대웅제약의 연구 직원은 2019년 140명에서 2020년 개발본부 인력도 포함되면서 231명으로 늘었는데 2021년과 지난해 각각 51명, 97명 확대됐다. 최근 펙수클루, 엔블로 등 R&D 성과가 가시화 하면서 R&D 투자도 더욱 강화한 것으로 분석된다. 대웅제약의 R&D 투자비용은 2019년 1406억원에서 3년 만에 2014억원으로 43.2% 증가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연구인력이 2019년 124명에서 지난해 289명으로 165명 늘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코로나19 정국에서 백신 개발로 가장 주목받은 업체 중 한 곳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해 6월 국내 기업 중 처음으로 코로나19백신 스카이코비원멀티주의 상업화에 성공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2019년 R&D 비용 303억원에서 지난해에는 1130억원으로 273.0% 치솟았다.

    유한양행은 작년 말 기준 연구 직원이 345명으로 3년 전 265명보다 80명 늘었다. 셀트리온과 동아에스티, 녹십자 등 연구 인력 규모가 3년 동안 70명 이상 확대됐다. 동국제약, 대원제약, 휴온스, 경보제약, 신풍제약 등이 지난 3년 간 연구인력을 20명 이상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광동제약, 동화약품, 유나이티드제약, 영진약품 등 4곳은 지난해 말 연구인력 규모가 3년 전보다 축소됐다.

    지난해 말 기준 업체별 연구인력 규모를 보면 셀트리온이 721명으로 가장 많았다. 셀트리온은 박사급 55명, 석사급 345명 등의 인력이 생명공학연구본부, 신약연구본부, 허가본부, 임상개발본부, 의학본부, 케미컬제품개발본부 등에서 연구활동을 진행 중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608명의 연구인력을 고용했다. MSAT BU, CDO개발센터, 바이오연구소 등에서 연구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전통제약사 중 한미약품이 가장 많은 584명의 연구인력을 보유했다. 종근당과 녹십자가 500명 이상의 연구 직원을 고용했다.
    천승현 기자(1000@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관련기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위기 정면돌파...제약사 코로나 3년 연구인력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