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3년새 10건·1500억...에스티팜, '올리고' 새 캐시카우 도약
기사입력 : 20.09.16 10:44:21
0
플친추가

459억원 규모 수출계약 추가…연이은 계약에 공장증설




[데일리팜=김진구 기자] 에스티팜이 올리고 핵산치료제 수출계약을 추가했다. 올리고 핵산치료제는 최근 3년간 약 1500억원의 공급 계약을 성사시키며 에스티팜의 새로운 캐시카우로 자리매김하는 모습이다.

에스티팜은 16일 유럽소재 제약사에 상업화용 459억원(3874만 달러) 규모로 올리고 핵산치료제 원료의약품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계약상대는 비밀유지에 대한 거래상대방의 요청에 따라 비공개다. 이번 계약에 따라 에스티팜은 2021년도분 올리고 핵산치료제 원료의약품을 생산·공급하고, 추가로 2027년까지 6년간 매년 최소 100kg 이상의 원료의약품을 공급할 예정이다.

이번 계약금액은 지난해 매출액(933억원) 대비 49.1% 수준이다. 에스티팜이 지금까지 체결한 10건의 올리고 핵산치료제 계약 가운데 가장 큰 규모다.

에스티팜은 2017년 11월 이후 지금까지 총 10건의 올리고 핵산치료제 원료의약품 공급계약을 체결한 상태다. 누적 계약금액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1466억원에 달한다. 특히 지난해 3월 이후 계약이 본격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다.

연이은 계약 체결에 에스티팜은 최근 올리고 핵산치료제 원료의약품 생산설비 증설을 결정했다. 수주물량 확보가 목적이다.

지난 2019년 8월 이미 한 차례 증설을 통해 연간 최대 생산량을 800kg 규모로 늘린 상태로, 내년 말까지 추가증설이 완료될 경우 연간 최대 생산량이 지금의 2배 수준인 1600kg 규모로 증가한다. 에스티팜은 추가증설이 완료되는 내후년부터 글로벌 2위 수준의 올리고 핵산치료제 원료약 CDMO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

올리고 핵산치료제는 유전물질인 DNA·RNA에 직접 결합해 병리적인 유전정보를 차단하는 신개념 치료제다. 기존 저분자치료제·항체치료제가 몸속 세포에 작용해 질병의 증상을 완화하는 방식이라면, 올리고 핵산치료제는 이보다 근본적인 치료가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현재 출시된 올리고 핵산치료제 방식의 의약품으로는 척수성근위축증(SMA) 치료제 '스핀라자(Spinraza)'가 대표적이다.
김진구 기자(kjg@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1등 의약전문언론 데일리팜이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의약품과 관련된 유통 및 사건사고
제약산업 현장에서의 미담 등 훈훈한 내용
제약산업 종사자들의 인사, 동정, 결혼, 부음 등 각종 소식
기타 불편 부당하다고 생각되는 내용

위와 관련된 내용을 자유롭게 보내주시면
데일리팜 취재보도본부로 전달되어 기사화될 수 있습니다.

보내주신 글 중 보도된 내용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를 지급해 드립니다.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3년새 10건·1500억...에스티팜, 올리고 새 캐시카우 도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