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의사 소분 건기식 안착하면 약국 일반약 치명타"
기사입력 : 20.10.24 06:27:16
13
플친추가

약사들 "진료 후 소분 건기식 사고 약국선 처방조제만"

약사단체, 반대 성명..."환자는 치료로 인식해 거절 못해"

 ▲시범사업을 처음 시작한 풀무원의 소분 건기식 제품.

[데일리팜=정흥준 기자] 정부가 개인맞춤형 소분 건강기능식품을 의사·한의사 모델까지로 범위를 넓혀 추진하면서, 약사들은 약국 건기식뿐만 아니라 일반약에도 치명타가 될 것이라며 우려하고 있다.

현재로선 시범사업 단계에 불과하지만 법 개정을 통해 본격화된다면, 병의원과 한의원들에도 소분 건기식이 안착될 수 있다.

이와 관련 식약처는 소분 건기식 관련 법 개정과 관련해 수차례 의지를 내비쳤으며, 시범사업을 진행하는 도중에 법개정이 이뤄질 수 있다고도 밝혔다.

약사들의 우려는 병의원에서 진료를 본 환자들이 소분 건기식까지 구매하게 된다면, 결국 약국은 처방조제 역할만 남게 된다는 예상 때문이다.

강원 A약사는 "의사가 얘기하면 환자들은 꼭 사먹어야 한다고 생각들을 한다. 환자들에겐 굉장한 압력이 될 것이다. 지금도 건기식 쪽지처방이 있는데 더욱 심각해질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A약사는 "실제로 일반의약품 기능을 대신할 수 있는 건기식들이 있다. 의사들은 아예 처방을 하지 않고, 상담 아닌 상담으로 소분 건기식을 주게 되는 경우도 있을 것이다"라고 우려했다.

이같은 경우 의사(한의사)들은 진료일수에 맞춰 10일씩 건기식을 제공하는 등의 소포장도 기승을 부릴 것이라고 했다.

또한 영양사 상담 모델도 자칫 국민들의 건강을 위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A약사는 "환자의 질환상태를 판단하기 불가능한데 어떻게 상담을 해서 영양제를 판매하냐"면서 "건강에 위협요소가 될 수 있다. 게다가 대기업에 고용된 형태로선 단지 매출을 위해 판매가 이뤄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만약 병의원과 한의원 등에서도 본격적으로 소분 건기식이 활성화된다면, 약국들은 희비가 갈릴 것이라는 전망도 있었다.

광주 B약사는 "일반약 매출 영향도 분명 있겠지만 약국도 참여해 당연히 경쟁을 하게 될 것”이라며 "상황이 그렇게 된다면 약사들도 손놓고 있지는 않을 것이다. 어떻게든 역할을 키울 수 있도록 노력을 하게 될 거라 본다. 그렇다면 약국은 혼란을 틈타 더 성장하는 쪽과 아닌 쪽으로 확실히 분류될 수 있다"고 했다.

다만 약국들의 건기식 비중이 적은 편이기 때문에 경쟁력을 갖추는 약국은 소수가 될 거라는 의견이다.

서울 C약사는 "일반약과 달리 건기식의 경우 모든 약사들이 전문가라고 하기엔 무리다. 현재도 원산지부터 원료, 비율, 계속해서 늘어나는 개별인정들을 전부 파악하고 있는 약사들이 많지는 않을 것"이라며 "또 약국 건기식의 파이가 상대적으로 작기 때문에 경쟁을 위해 몰두하고자 하는 약사들이 얼마나 될지 모르겠다"고 했다.

식약처가 의사·한의사·영양사 등의 상담 모델로 사업범위를 넓히자, 재야 약사단체들도 오히려 환자의 건강을 해치는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며 반대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23일 실천하는약사회는 "건기식 소분행위가 약사 조제권 침해행위가 아니라며 본사업으로 추진하겠다는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면서 "병의원을 방문해 진료를 받은 환자가 의사와 한의사 상담 후 권한 건기식은 치료제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고 피력했다.

또 실천약은 "지금도 병의원에만 건기식을 독점적으로 공급하는 업체들이 있다. 이들이 3일치, 10일치 소분 건기식을 만들어 공급하고 의사는 쪽지처방을 낼 경우 이를 거부하는 환자가 몇이나 되겠냐"고 문제를 제기했다.
정흥준 기자(jhj@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그러면
    우리도
    처방전 조제할때 거기에 영양제 끼워서 포장해 줄 수 있게 해줘라.
    혈압약 먹을때 같이 털어먹을 수 있게.
    20.10.27 09:47:42
    0 수정 삭제 4 0
  • 이건 아니지
    건강기능식품은 식품일뿐
    의사들 보고 식품 가지고 사기쳐먹으라는 말밖에 더 되나?
    이건 아니지 않나???
    안그래도 과잉진료 리베이트가 판치는데 이제는 식품 장사까지???
    20.10.27 08:51:36
    0 수정 삭제 6 0
  • ㅋㅋㅋ
    다 죽어 그냥
    ㅋㅋㅋㅋ
    20.10.25 09:15:24
    0 수정 삭제 0 2
  • 한약사
    꼬시다 약싸개들
    깔깔
    20.10.24 16:06:16
    0 수정 삭제 6 20
  • .
    .
    병원에서 의사가 권유하는 소분건기식을 환자는 당연히 치료로 받아들일 수 밖에 없다. 건기식과 의약품의 경계도 모호한 지금의 상황에서 이는 의약분업의 파기이다.
    20.10.24 11:41:17
    0 수정 삭제 24 1
  • 박약사
    건기식제도를 다시 생각해야 한다.
    질병예방목적의 물질인 의약품이 건강증진 목적이란 이유로 "건기식"으로 탈바꿈된 것이 오류의 시작이다.의약품의 경계를 무너뜨린 건기식이 결국 의사의 의약품 취급까지 발전되엇다. 주변을 둘러 보면 제조업자, 영양사, 식약처, 의사등등 이익 수혜자(적군)로 둘러 쌓인 사면초가의 "약사"처지가 되엇다. 약사회는 "고발투쟁"에 나서라. 의약품의 건기식화를 호락호락 나두면 안된다. 사사건건 시비하는 의협을 본받아라.
    20.10.24 10:52:23
    0 수정 삭제 14 0
  • skadirtk
    어떤..
    어떤 과정과 절차를 거쳐서 이런 정책이 나왔는지 모르겠지만 밑췬넘들 밑췬 짓거리 참 많이 한다.. 할 일이 없으니 이딴 짓만 한다..
    20.10.24 10:47:17
    0 수정 삭제 6 1
  • 약사들
    소매업자라고
    비하하더만
    이제 의사들도 소매업 사장이냐
    20.10.24 10:34:07
    0 수정 삭제 10 1
  • 중년약사
    가볍게 생각마라
    지금 약사들 배부르다고 가볍게 생각마라..이 사안 지금 막거나 동참하지 못하면 약사들 엄청난 시련에 시달릴거다.누구를 원망해본들 이미 기차는 떠난뒤..우리나라 국민들 아마 엄청 좋아할거다.의사가 권해주고 깨끗한 포장에 과대광고까지 겹치면 약국은 뒷전으로 밀릴게 뻔한데 약사들은 지금 배부르고 등따시다고 별로 관심을 갖지 않는가 본데 꼭 후회 할날 온다..
    20.10.24 09:52:42
    3 수정 삭제 22 0
  • 한약사도
    소분 판매 가능하게 해주세요.
    저희도 참가부탁드려요.
    20.10.24 09:46:22
    0 수정 삭제 6 10
  • 웃기는 소리
    민주당이 약사편이라고?
    민주당은 오로지 표만 쳐다본다. 필요하면 같은편인척 필요없으면 언제 그랬냐는 뒤통수.
    20.10.24 09:44:53
    0 수정 삭제 16 1
  • 건기식은
    치료제가 아니다
    포장지에 치료효과는 보장되지 않는다고 기입해야한다.
    그래야 환자들이 헛된 기대 품고 돈 낭비 안한다.
    20.10.24 09:16:53
    1 수정 삭제 14 4
  • 열정
    하여튼 머리에 똥만 찬 공무꾼 새끼들
    아는것도 없이 앉아서 펜대만 굴리고 있으니
    저딴 ㄱ소리나 하는것
    20.10.24 07:36:19
    1 수정 삭제 19 0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의사 소분 건기식 안착하면 약국 일반약 치명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