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차세대 유방암약 엔허투 허가-건보 적용을" 국민청원
기사입력 : 22.06.13 06:00:32
2
플친추가

청원인 "3회 주사에 8000만원…미국·일본처럼 보험 적용해야"

현재 국민 4000여명이 청원에 동의


[데일리팜=이정환 기자] 국내 시판허가를 앞둔 HER2(사람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2) 저발현 유방암 치료제 엔허투(트라스트주맙·데룩스테칸)의 건강보험 적용을 촉구하는 국민동의 청원이 제기됐다.

최근 국회를 통해 국민청원을 제기한 청원인은 윤석열 정부를 향해 현재 우리나라에서 엔허투 접종에 소요되는 비용이 약 8000만원이라고 소개하며 국내 허가와 의료보험 적용 필요성을 개진했다.

오는 29일 청원동의 기간이 만료되는 해당 청원에는 4000명이 넘는 국민이 동의한 상태다.

엔허투는 항체-약물 접합체(ADC)로 다이이찌산쿄와 아스트라제네카가 공동 개발해 지난 2019년 미국에서 사용 승인된 항암제다.

HER2 저발현 유방암을 치료할 약제가 없는 지금 엔허투는 유방암 치료 패러다임을 바꿀 게임체인저로 평가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6월 엔허투를 신속심사 대상 약제로 지정하고 허가심사를 진행 중이나 아직 허가하지 않은 상태다.

특히 1회 사이클 투약 치료에 소요되는 비용이 약 2000만원으로 고가인 만큼 허가 후 건강보험 적용 역시 쉽지 않을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전망이다.

자신을 여성 암 환자라고 소개한 청원인은 지난 2015년 유방암 진단 이후 7년 간 치료를 지속하면서 의료진으로부터 엔허투 외 치료 방법이 없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했다.



그러나 엔허투가 국내 허가되지 않은 탓에 청원인은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를 거쳐 엔허투를 수입해 투약 중인 상황으로, 국내로 들여와 주사 3번을 맞는 데 약 8000만원을 내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청원인은 엔허투 허가와 건강보험 적용으로 불합리한 치료비용 등 투약 환경을 개선해 달라고 요구했다.

청원인은 "우리나라에서 내가 처음으로 엔허투를 투약해 많은 의료진이 큰 관심을 갖고 있지만 국내 허가가 안 돼 의료보험 적용이 안 되고 있다"며 "(투약 비용을 위해)집도 팔고 다 팔았지만 이제 치료비에 한계가 와 호소한다. 고가약이라 일반인은 주사를 맞을 수 없는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청원인은 "엔허투는 해외 선진국이 모두 사용하는 약인데 우리나라만 수입과 보험 처리가 안 된다. 일본 역시 보험을 적용 중"이라며 "고가의 비용으로 약을 맞지 못해 저세상으로 가는 환자들을 구하기 위해 엔허투 허가와 의료보험 혜택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정환 기자(junghwanss@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김정인
    청원글 내용에 아쉬움이 있습니다
    청원 글에 대한 아쉬움이 있습니다. 보험혜택까지 요구한다면 더욱 시간이 지연될 것 같아 걱정입니다. 저도 현재 딸아이가 유방암 4기 판정을 받고 투병중인데, 신약 엔허투가 너무 고가인지라 구입에 심한 갈등을 겪고 있습니다. 저는 우선 보건당국이 국내시판 허가라도 빨리 해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야만 2,000만원 가량 들어가는 비용을 700~800만원대에서 쓸 수가 있기 때문입니다.
    22.06.13 11:54:15
    0 수정 삭제 6 0
  • 김정인
    청원글 내용에 아쉬움이 있습니다
    위 댓글에 이어서....유방암 신약 엔허투가 의료보험 혜택까지 도달하려면 더욱 시간이 걸릴 터인데, 생명의 촌각을 다투는 유방암 환자들이 의료보험 혜택 이전에 최소한의 부담이라도 덜 수 있도록, 더 이상 보건당국이 시간을 끌지 말고 속히 유방암 신약 엔허투가 하루빨리 국내에서 상용화 될 수 있도록 신속한 사용허가를 눈물로 눈물로 간절히, 간절히 호소 드립니다.
    22.06.13 11:53:48
    0 수정 삭제 5 0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차세대 유방암약 엔허투 허가-건보 적용을 국민청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