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치열했던 감기약 공급 작전...가동률 100%↑' 속출
    기사입력 : 23.03.22 05:50:48
    1
    플친추가
    1년 새 생신실적·양 가파른 상승세 지속

    대원 '코대원' 생산실적 1년 만에 4.6배 증가…전체 생산 목표 달성률 2배 껑충

    삼일 '부루펜시럽' 생산능력 2.6배 확대…가동률 동시에 높이며 생산량 3.1배↑



    [데일리팜=김진구 기자] 지난해 주요 감기약 업체들이 생산능력을 대폭 확대하고 공장 가동률을 100% 이상으로 높이는 등 공급 확대를 위해 적극 대처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원제약은 코대원을 중심으로 전체 생산능력을 전년대비 45% 확대했다. 동시에 공장가동률을 높여 지난해 생산 목표 달성률을 155%까지 끌어올렸다. 그 결과로 코대원의 생산실적은 1년 새 5배 가까이 증가했다.

    삼일제약 역시 부루펜의 생산능력과 가동률 제고에 주력했다. 부루펜시럽의 경우 생산능력이 1년 새 2.6배 늘었고, 생산량은 3배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동아제약·동화약품·부광약품 등도 1년 내내 관련 생산라인의 가동률을 100% 내외로 유지하며 감기약 수급난에 적극 대처했다.

    ◆대원제약 생산 목표 달성률 1년 새 77→155% 껑충

    2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대원제약의 지난해 생산실적 목표 달성률은 155.1%다. 불과 1년 전인 2021년의 달성률 77.1%의 2배 수준이다.

    대원제약은 지난해 코로나 확산으로 감기약·해열진통제의 수급난이 심화하자, 코대원을 중심으로 생산능력을 크게 확대했다. 그 결과 2021년 15억1200만개 수준이던 전체 생산능력이 지난해 21억9100만개 수준으로 44.9% 증가했다.



    특히 코대원포르테·코대원에스 등 코대원 시리즈의 생산실적이 크게 늘었다. 코대원의 지난해 생산실적은 683억원으로, 2021년 148억원 대비 4.6배 치솟았다. 2020년과 비교하면 5.4배 수준이다.

    생산실적 확대는 매출 증가로도 이어졌다. 지난해 코대원 시리즈의 매출은 586억원으로, 2021년 167억원보다 3.5배 늘었다. 대원제약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같은 기간 4.7%에서 12.2%로 높아졌고, 지난해엔 펠루비를 제치고 대원제약에서 가장 많은 매출을 올린 제품으로 올라섰다.

    ◆삼일, 부루펜시럽 생산능력 대폭 확대…생산실적도 1년 새 3배 쑥

    다른 감기약 생산 업체들도 사정은 비슷하다.

    삼일제약은 지난해 부루펜정과 부루펜시럽의 생산능력을 크게 확대했다. 부루펜시럽의 생산능력은 2021년 10만 리터에서 지난해 26만4000리터로 2.6배 확대됐다. 부루펜정 역시 같은 기간 3074만정에서 4200만정으로 36.6% 증가했다.

    생산능력 확대와 함께 관련 생산라인의 가동률도 끌어올렸다. 부루펜시럽을 예로 들면, 이 제품을 생산하는 내용액제실의 가동률은 2021년 34.2%에서 지난해 87.3%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실제 가동시간 역시 642시간에서 1608시간으로 치솟았다.

    그 결과 부루펜시럽·부루펜정의 생산실적은 생산능력 확대 폭 이상으로 증가했다. 부루펜시럽의 생산실적은 2021년 7만4000리터에 그쳤으나, 지난해엔 22만8000리터로 1년 새 3.1배 증가했다. 같은 기간 부루펜정은 2774만정에서 3907만정으로 40.9% 늘었다.



    부광약품 역시 지난해 내내 공장가동률을 99%로 유지했다. 아세트아미노펜 성분 해열진통제인 타세놀정의 생산실적도 고공행진한 것으로 분석된다. 타세놀의 지난해 매출은 94억원으로, 2020년 18억원 대비 5.3배 증가했다.

    동아제약은 작년 3분기까지 판피린의 생산라인 가동률을 100% 이상으로 유지했다. 2021년 72~89% 수준이던 판피린 생산라인 가동률은 작년 1분기 115%로 처음 100%를 초과한 데 이어 2분기 126%, 3분기 127% 등으로 더욱 높아졌다. 지난해 4분기 역시 100%를 넘어선 것으로 추정된다.

    동화약품도 판콜의 원료 매입을 확대하며 생산실적을 늘린 것으로 추정된다. 판콜에스의 주 원료 중 하나인 프락토올리고당의 매입액은 2021년 9억500만원에서 지난해 12억6800만원으로 48.6% 증가했다. 같은 기간 판콜의 매출은 342억원에서 지난해 508억원으로 증가했다. 원료 매입액만큼 매출이 증가한 셈이다.

    동구바이오제약은 지난해 정제·연질캡슐 생산라인 가동률이 10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정제 생산라인의 경우 2021년 80.3%였던 가동률이 지난해 116.1%로 높아졌다. 연질캡슐 생산라인 가동률은 같은 기간 97.7%에서 113.1%로 상승했다.
    김진구 기자(kjg@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한국에자이 Product Manager 채용 (정규직) 바로가기
    • [용마로지스] 관리약사 채용 바로가기
    • HK inno.N(舊CJ헬스케어) 오송공장 관리약사 모집 바로가기
    • [삼원약품 울산지점] 관리약사님 모집공고 바로가기
    • Clinical Research MSL 바로가기
    • [CSL Behring] 환자솔루션 및 대외협력(Sr. Manager) 바로가기
    • 제약영업(서울지점/인천지점,MR) 바로가기
    • 학술마케팅 / 영업관리 바로가기
    • Clinical Trial Monitor 바로가기
    • 종근당바이오 안산공장 품질관리약사 바로가기
    • [유한양행 자회사] 유한화학 제조관리약사 모집 바로가기
    • [광동제약] 생산본부 제조관리약사 신입,경력/의약개발팀 경력직원 모집 바로가기
    • 경기 평택.제약기업관리약사 신입 경력10년이하 바로가기
    • 의약품도매 수주관리 매입매출관리 바로가기
    • 수입관리자 약사 모집 바로가기
    • 국제약품(주) 품질관리책임약사 신입/경력 채용 바로가기
    • 이제
      다시
      재고 쌓이겠네
      23.03.23 08:24:54
      0 수정 삭제 0 1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치열했던 감기약 공급 작전...가동률 100%↑ 속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