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기자의 눈] '제약의 꽃'은 어디로…불안에 떠는 영업인들
    기사입력 : 23.05.26 05:50:13
    3
    플친추가




    [데일리팜=정새임 기자] 최근 제약업계 내 일련의 구조조정 소식으로 업계가 뒤숭숭하다. 그 중에서도 가장 불안에 떨고 있는 직군은 영업이다. '제약 영업은 미래가 없다', '영업 인력 축소는 예견된 미래'라는 암울한 말들이 곳곳에서 나온다.

    제약 영업 위기론이 사실 새삼스러운 말은 아니다. 컴플라이언스(CP) 규정이 강화될 때마다 제약 영업 위기설이 꼬리표처럼 따라붙었다. 코로나19로 비대면 영업 비중이 커졌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미국과 유럽 등 글로벌 제약사들이 구조조정에 돌입한다는 뉴스가 쏟아질 때 일부 한국법인도 타격을 받았지만, 국내 업계 전반의 위기로 번지는 분위기까지는 아니었다.

    최근 분위기는 지금까지와 사뭇 다르다. 마치 도미노처럼 제약계 구조조정이 연쇄적으로 일어나는 것 아니냐는 강력한 불안감이 엄습하고 있다.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제약-바이오 라운지에 올라온 '제약영업의 미래'에 대한 설문에서 471명 중 71%(348명)가 '부정적'이라고 투표했다. 제약 산업의 미래는 긍정적이지만 영업만큼은 비전이 없다는 의견이 이어졌다.

    일동제약의 구조조정 선언은 제약 영업인들에겐 실체적 위협으로 다가왔다. 웬만하면 구조조정을 하지 않는 국내 제약사, 그것도 제법 규모가 크고 견실한 일동제약이 구조조정을 한다는 사실이 영업인들에겐 '국내사는 이제 시작'이라는 무언의 압박처럼 느껴졌다.

    사실 일동제약처럼 공식 선언을 하지 않았을 뿐 조용히 인원 감축을 시작한 국내사들도 많다. 퇴사한 자리를 뽑지 않고 부서를 축소하는 방법이다. 몇몇 대형 제약사들이 이 방식으로 영업 인력을 줄이고 있다.

    다수 중소·중견 제약사들은 이미 영업조직을 전면 혹은 일부 외주화 한 상태다. 인건비보다 CSO에 주는 수수료가 덜 부담이라는 인식 탓에 영업의 외주화는 점점 확대하는 추세다.

    기업이 비용을 줄이기 위해 가장 먼저 고려하는 방안이 감원이고, 그 대상은 상대적으로 전문성이 떨어진다고 여기는 직군으로 향한다. 제약사에서는 인원이 가장 많고 전문직이 아닌 영업이 늘 구조조정 1순위에 오른다.

    한때 제약 영업을 두고 '제약사의 꽃'이라 불렀다. 꽃을 유지하는데 너무 많은 돈이 드는 건지, 이제는 꽃이 아니라 떨어져도 되는 잎사귀 정도로 여겨지는 건지 모르겠다.

    한 가지 씁쓸함이 남는 건 많은 회사들이 언제부턴가 영업의 가치를 잊어버린 게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어서다. 신약이든 제네릭이든 데이터가 모든 걸 결정하는 것도 아니고, 신약은 신약 나름대로, 제네릭은 제네릭 나름대로 다양한 경쟁을 벌인다. 이 과정에서 영업사원의 능력도 하나의 요소로 작용한다. 회사가 강력히 밀고 싶은 제품이 생길 때 적극적으로 영업사원을 뽑는 것도 사람이 하는 영업의 힘이 꽤나 중요하기 때문이다.

    어려울 수록 소중한 가치를 되새기는 일이 필요하다. 언제 구조조정을 할지 모를 불안한 회사가 아니라 비전을 세우고 함께 가리란 믿음을 주는 회사가 필요하다. 영업인들이 '돈이나 벌고 빨리 탈출해야겠다'는 말이 아닌 '전문성을 키워 더 발전한다'는 희망적인 말을 더 많이 할 수 있는 환경이 됐으면 좋겠다.
    정새임 기자(same@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솔직히
      솔직히 지잡대 나와가지고 취직 못하니까
      제약영업 하는거 아님?
      즈그들이 지식이 없으니까 약싸한테 현금 뒷돈주고
      힘들다고 징징징
      일동제약 유xx 가 모 틀딱 난매약국장한테 현금 리베이트 매달 함
      그 난매약국은 주인 바뀜
      주인 바뀌었는데 아직도 리베이트 하려나 모르겠음 ㅋㅋ

      이름 까고싶지만 참는다
      23.06.02 21:14:55
      0 수정 삭제 2 1
    • 박약사
      약국영업 필요성이 줄어들어 영업직이 줄고 있는데...
      제약 경영이 큰 오산을 하고 있다.
      약국과의 접점을 온라인으로 하면 되고 병의원은 CSO에 맡기는 심산인데...
      23.05.27 12:34:02
      0 수정 삭제 2 2
    • 감사합니다.
      요즘 네이버나 토픽올라오는 기사들을 보면 짜집기 또는 광고성 글이 너무 많아서 읽지 않게되는데 정새임기자님의 글 읽으면서 영업관련부서에 있는 사람으로써 내용은 안타깝지만, 흥미롭게 느껴진 것은 수필같은 느낌을 받았기때문인 것 같습니다 ~~ㅎㅎㅎ 기사 써주시느냐 많이 연구하셨을텐데 유익한 기사 감사합니다~~
      23.05.26 16:00:07
      0 수정 삭제 3 1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기자의 눈] 제약의 꽃은 어디로…불안에 떠는 영업인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