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복지부 "비대면시범 자문단 의견, 제도화에 반영"
    기사입력 : 23.06.30 06:00:40
    1
    플친추가

    "시범사업 초기로 이용현황 파악 어려워"

    김미애·김민석 의원 서면질의에 답변


    [데일리팜=이정환 기자] 보건복지부가 비대면진료 제도화 입법 시 '시범사업 자문단' 의견을 반영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복지부는 시범사업을 넘어 의료법 개정을 통한 비대면진료 제도화가 필요하다는 견해도 반복해 드러냈다.

    29일 국회 보건복지위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과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서면질의에 복지부는 이같이 답했다.

    김미애 의원은 비대면진료 시범사업을 기반으로 우리만의 모델을 만들고 법적 근거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촉구했다.

    김민석 의원은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주요 이용자 현황과 제도화 계획을 물었다.

    복지부는 시범사업 시행 초기인 만큼 의료기관의 급여 청구건수가 충분하지 않아 현재로서 정확한 이용현황을 확인하기 어렵다고 했다.

    제도화 단계에서 복지부는 시범사업 기간 운영중인 자문단 논의 결과를 활용하겠다고 했다.

    자문단은 의·약단체, 환자·소비자단체, 원산협·디산협 등 플랫폼 앱 업체, 전문가 등이 참여한 상태다.

    복지부는 "자문단을 통해 현장 의견을 수렴하고 주기적으로 사업평가를 실시해 결과를 비대면진료 제도화 시 활용할 것"이라며 "시범사업은 제도 공백 최소화와 국민 건강 증진을 위해 불가피하게 실시했다. 의료법을 개정해 제도화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정환 기자(junghwanss@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대한약사회
      궁금합니다.
      자문단은 의·약단체, 환자·소비자단체, 원산협·디산협 등
      플랫폼 앱 업체, 전문가 등이 참여한 상태
      23.06.30 20:45:42
      0 수정 삭제 0 0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복지부 비대면시범 자문단 의견, 제도화에 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