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병원-약국 담합…"특정약 대가로 5천만원 상납"
    기사입력 : 23.09.17 19:37:38
    2
    플친추가

    복지부·17개 지자체 조사 결과 담합사례 11건 적발

    김영주 의원 "환자 원하는 약 처방 못받는 사례 발생, 복지부 특별점검 실시"

    [데일리팜=이정환 기자] 병원과 약국간 담합을 통한 불법적 '처방전 몰아주기' 관행이 전국단위로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4년간, 서울, 광주, 대구, 전남, 대전, 충북, 전북, 충북에서 총11건의 담합행위가 발생했으며 4건은 형사처벌, 7건에 대해서는 행정명령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보건복지부와 전국 17개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통해 17일 처방전 담합 관행 문제를 지적했다.

    2019년 전남 나주시 소재 한 병원은 약국과 사전 담합, 해당 약국에서만 받을 수 있는 특정 의약품에 대한 처방전을 병원에서 발급, 업무정지 52일에 달하는 행정명령을 받았다.

    또한 2020년에는 대전 중구 소재 의원에서 특정 탈모 전문의약품 처방전을 발급해 사전에 담합한 약국으로만 환자가 가도록 유도했다.

    2022년 충북 청주에서는 특정 의약품에 대한 병원의 처방전을 특정 약국에 몰아주고, 해당 의약품을 약국 외에서 처방전 없이 판매하다가 의사와 약사 모두가 기소된 사례가 발생했다.



    담합 대가로 금품이 오간 사례마저 있었다. 같은 해 전북 익산에서는 약국이 특정 의약품에 대한 처방전 발급을 약속받기 위해 병원에 3차례 걸쳐 5000만원을 상납했다. 의사는 자격정지 12개월, 약사는 자격정지 6개월 처분을 받았다.

    김영주 의원은 “대학 졸업 직후 개업한 청년약사들은 담합 약국으로 경쟁에서 밀리고 있다”며 “환자들은 원하는 약을 처방받지 못하거나, 처방받기 위해 담합한 약국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의사와 약사 담합은 워낙 음성적으로 이뤄지고 있어 제보가 있지 않은 이상 적발하기가 쉽지 않다”며 “당국은 의약품 담합에 대한 특별점검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정환 기자(junghwanss@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경기 평택.제약기업관리약사 신입 경력10년이하 바로가기
    • 종근당바이오 안산공장 품질관리약사 바로가기
    • [CSL Behring] 환자솔루션 및 대외협력(Sr. Manager) 바로가기
    • 국제약품(주) 품질관리책임약사 신입/경력 채용 바로가기
    • Clinical Trial Monitor 바로가기
    • 제약영업(서울지점/인천지점,MR) 바로가기
    • [유한양행 자회사] 유한화학 제조관리약사 모집 바로가기
    • HK inno.N(舊CJ헬스케어) 오송공장 관리약사 모집 바로가기
    • 수입관리자 약사 모집 바로가기
    • 학술마케팅 / 영업관리 바로가기
    • 의약품도매 수주관리 매입매출관리 바로가기
    • [삼원약품 울산지점] 관리약사님 모집공고 바로가기
    • Clinical Research MSL 바로가기
    • 한국에자이 Product Manager 채용 (정규직) 바로가기
    • [광동제약] 생산본부 제조관리약사 신입,경력/의약개발팀 경력직원 모집 바로가기
    • [용마로지스] 관리약사 채용 바로가기
    • 김나그네
      t 모회사 원광대
      원광대 박사약국 아닌가요 지역소문 파다합니다
      23.09.18 21:39:37
      0 수정 삭제 2 0
    • ...
      뉘앙스가 이상한데..
      병원이 요구하는게 보통아닌가
      23.09.18 01:58:24
      0 수정 삭제 5 1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병원-약국 담합…특정약 대가로 5천만원 상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