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멈춰선 비대면 진료…약사회 "PPDS 끝까지 간다"
    기사입력 : 23.11.14 05:50:17
    2
    플친추가

    계도기간 후 비대면 진료 줄며 처방전달시스템 연계 건수 극감

    최광훈 회장 "PPDS, 회원 약사 보호막으로 계속 유지"


    [데일리팜=김지은 기자] 시범사업 전환으로 비대면 진료 건수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약사회는 자체 비대면 진료 처방전달시스템(PPDS) 운영을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14일 대한약사회와 약학정보원 관계자들에 따르면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계도기간 종료 이후 약사회가 마련한 PPDS로 전송되는 비대면진료 처방 건수가 사실상 전무하다.

    현재 PPDS에는 굿닥, 솔닥, 원닥 등 3곳의 민간 비대면진료 플랫폼이 연동돼 있다. 이중 처방 전달 건수가 비교적 많았던 굿닥의 경우도 계도기간 종료 이후 처방전 전달 건수가 눈에 띄게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약정원 관계자는 “현재 PPDS로 굿닥과 솔닥, 원닥까지 총 3개 플랫폼 업체가 연동 중”이라며 “3개 플랫폼에서 그동안 꾸준히 처방전이 전달됐었지만, 계도기간 종료 이후 처방전달 건수가 급격히 줄었다”고 말했다.

    이어 “시범사업 시행에 계도기간까지 만료되면서 비대면 진료 시장 자체가 많이 위축됐다. 그 영향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약사회는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에 대비하기 위해 마련한 PPDS의 운영을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번 밝혔다.

    비대면 진료 종료 시점까지 이번 시스템을 운영하며 회원 약사들을 보호하기 위한 방패로 활용하겠다는 방침이다.

    최광훈 대한약사회장은 “비대면 진료 플랫폼에 약국과 약사사회가 휘둘리는 부분을 어떻게 막을지 고민하다 개발한 것이 PPDS”라며 “PPDS는 출시 이후 약국의 플랫폼 종속을 막는 부분에 큰 역할을 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약사회는 PPDS를 계속 운영하며 미래 지향적으로 생각하려 한다”며 “앞으로도 플랫폼이나 다른 형태의 무언가가 약사들을 종속하려 한다면, 이를 막고 약국들을 보호하기 위해 PPDS를 언제라도 방패로 사용해 보호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김지은 기자(bob83@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종근당바이오 안산공장 품질관리약사 바로가기
    • [CSL Behring] 환자솔루션 및 대외협력(Sr. Manager) 바로가기
    • 경기 평택.제약기업관리약사 신입 경력10년이하 바로가기
    • [삼원약품 울산지점] 관리약사님 모집공고 바로가기
    • 국제약품(주) 품질관리책임약사 신입/경력 채용 바로가기
    • [유한양행 자회사] 유한화학 제조관리약사 모집 바로가기
    • 제약영업(서울지점/인천지점,MR) 바로가기
    • 수입관리자 약사 모집 바로가기
    • HK inno.N(舊CJ헬스케어) 오송공장 관리약사 모집 바로가기
    • 한국에자이 Product Manager 채용 (정규직) 바로가기
    • [용마로지스] 관리약사 채용 바로가기
    • Clinical Trial Monitor 바로가기
    • 의약품도매 수주관리 매입매출관리 바로가기
    • Clinical Research MSL 바로가기
    • [광동제약] 생산본부 제조관리약사 신입,경력/의약개발팀 경력직원 모집 바로가기
    • 학술마케팅 / 영업관리 바로가기
    • 132
      댓글 알바들 몰려오겠네 ^^
      23.11.14 09:24:36
      0 수정 삭제 1 0
    • ㅊㅊㅊ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림
      견강부회도 어지간해야.
      명분도 실리도 없는.
      전국의 약사들이 약사회가 만든 플랫폼에 휘둘리게 만들어놓고.
      끝까지 가겠다니. 허허.
      공적마스크나 약사회가 만든 플랫폼이나.
      23.11.14 07:28:49
      0 수정 삭제 17 6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멈춰선 비대면 진료…약사회 PPDS 끝까지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