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제약사 잇단 자금 조달…R&D·시설·타법인 투자 확대
    기사입력 : 23.11.21 05:50:37
    0
    플친추가

    영진약품 303억 CB 발행…남양공장 항생동 증축 목적

    삼성제약 480억 주주배정 유증…알츠하이머 3상 투입

    알리코제약 100억 전환사채…확장 진천공장과 시너지
    [데일리팜=이석준 기자] 제약사들이 잇단 자금 조달에 나서고 있다. R&D·시설·타법인 등 부문에 투자를 확대하기 위해서다. 방식은 유상증자, 전환사채 등으로 다양하다.



    영진약품은 303억원 규모 전환사채(CB) 발행을 결정했다.

    215억원은 남양공장 항생동 증축투자에 투입한다. 이를 통해 CMO 사업 확대, 추가 매출 확보, 생산량 증대를 통한 원가 경쟁력 확보 등을 도모한다.

    나머지 88억원은 만성질환 중심 대형 신제품 자사 포트폴리오 강화, 혁신신약 파이프라인 구축을 위한 오픈이노베이션 기반 R&D 투자 등에 활용해 매출 다변화 및 지속성장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삼성제약은 480억원 규모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진행한다.

    회사는 480억원을 임상시험 연구개발비 327억원, 임상시험 관련 인건비 31억원, 기타 판관비 122억원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GV1001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3상에 주로 집행된다.

    삼성제약은 올 5월 최대주주 젬백스앤카엘로부터 국내 임상개발 및 판권을 도입한 GV1001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국내 3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중증 알츠하이머병 환자 936명 대상이다.

    알리코제약은 100억원 규모 전환사채 발행을 완료했다. 회사는 원부재료 매입 등 운영자금에 100억원을 투입한다.

    알리코제약은 올 5월 GMP 진천공장 생산라인 확장 공사를 완료했다. 총 200억원이 투입됐다. 최대 10억정 생산이 가능하다. 기존 생산능력의 2배 증가한 수치다. 회사는 시설 확충으로 2025년 매출 3000억원 달성을 정조준 한다. 이번 전환사채 자금 조달은 진천공장과의 시너지 극대화를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일동제약은 10월 전환사채 발행으로 300억원을 마련했다.

    회사는 CB 발행으로 자금 운용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일동제약은 2020년 4분기 59억원 영업손실 이후 올해 3분기까지 12분기 연속 적자가 이어지고 있다. 해당 기간 영업손실 합계는 1809억원이다.

    수년간 R&D에 드라이브를 걸면서 수익성이 악화됐다. 2019년 574억원, 2020년 786억원, 2021년 1082억, 2022년 1251억원이다. 4년 합계 3693억원이다.

    화일약품은 10월 180억원 규모 3자배정 유상증자, 80억원 규모 전환사채를 결정했다. 운영자금과 타법인 증권 취득자금에 각 130억원이 쓰인다.

    260억원 중 130억원은 CG인바이츠 몫이다. 유증과 전환사채(CB)가 완료되면 CG인바이츠는 화일약품의 잠재적 최대주주 위치에 자리하게 된다. 향후 전환사채가 주식으로 모두 전환되면 화일약품 현 최대주주인 금호에이치티의 지분율을 앞설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화일약품과 CG인바이츠의 향후 시너지 측면도 점쳐볼 수 있게 됐다. CG인바이츠는 올 6월 '뉴레이크인바이츠'로 최대주주가 변경됐다. 이후 사명을 크리스탈지노믹스에서 CG인바이츠로 변경했다.
    이석준 기자(wiviwivi@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제약사 잇단 자금 조달…R&D·시설·타법인 투자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