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최재희 비보존제약 대표, 한달만에 퇴사
기사입력 : 21.06.09 10:46:59
4
플친추가

5월 중순 합류 이후 3주가량 근무...일신상 사유


 ▲최재희 전 비보존제약 대표

[데일리팜=안경진 기자] 지난달부터 비보존제약에 출근한 최재희(55) 전 대표가 최근 돌연 퇴사한 것으로 9일 확인됐다. 대표이사 합류를 공식화한지 한달도 채 되기 전에 회사를 떠났다.

비보존제약 관계자는 "최재희 대표가 약 3주간 근무하다 최근 사임했다. 개인 사유로 회사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언급하긴 힘들다"라고 밝혔다.

최 전 대표는 중앙대학교 제약학과를 졸업한 약사 출신으로 서강대학교에서 경영대학원(MBA) 과정을 이수했다.

제약업계에 입문한 뒤로는 유한양행과 건일제약, 알리코제약 등에 30여 년간 근무하며 개발, 영업, 마케팅, 관리 총괄 등 다방면의 업무를 경험한 전문인사로 평가받는다. 비보존제약에 합류하기 전까지는 알리코제약에서 2년 4개월 가량 공동대표를 역임했다.

비보존제약은 당초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최 전 대표를 사내이사로 선임하고 이두현 회장과 함께 대표이사로 선임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최 전 대표가 임시 주총 개최에 앞서 퇴사하면서 대표이사 교체 등의 절차는 진행하지 않는다.

비보존제약의 전신은 이니스트바이오제약이다. 작년 9월 비보존 헬스케어에 인수되면서 비보존그룹으로 편입됐다. 향후 비보존 헬스케어와 합병을 준비 중이다.

안경진 기자(kjan@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해고를
    해고라 하지 못하고
    어이할꼬
    21.06.09 20:01:37
    0 수정 삭제 2 0
  • 비보존
    불법제조 걸린데라
    불합리한 불법 범죄를 강요하지 않았을까 싶음
    21.06.09 18:30:59
    2 수정 삭제 2 1
  • ㅋㅋ
    z
    21.06.09 11:27:17
    0 수정 삭제 3 1
  • 이약사
    \'히트뉴스\'에서는
    퇴사가 아니라 해고라고 하던데
    일면식도 없는 분이지만 뜬금없이 팩트가 궁금해지네요
    21.06.09 11:05:10
    3 수정 삭제 6 0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최재희 비보존제약 대표, 한달만에 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