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약-서울 현직회장 낙선...최광훈-권영희 1~2층 입성
기사입력 : 21.12.10 06:00:55
6
플친추가
대약-서울시약 새얼굴 교체

서울·광주 등 초선 회장 7명 탄생

우편 투표에도 투표율 '상승'…지부간 편차 19.9%

[데일리팜=강혜경 기자] 대한약사회와 서울시약사회장 선거에서 이변이 일어났다. 대약과 서울시약 현직 회장이 고배를 마셨고, 부산과 대전, 경기 회장들은 연임에 성공했다.

9일 개표와 함께 종료된 전국 시도약사회장 선거에서는 대체로 직전 회장이 강세를 보였다. 경선지역인 서울과 광주에서 초선 회장이 탄생했고 울산과 강원, 충북, 전북, 전남 등 5개 지역에서도 새 회장이 추대됐다.

부산과 대전, 경기는 재신임을 통해 연임이 확정됐고, 대구와 인천, 충남, 경북, 경남, 제주는 단독출마로 일찌감치 연임이 결정지어졌다. 충남도약 박정래 회장과 제주도약 강원호 회장은 3선 지부장이 됐다.



◆뒷심 발휘한 후발주자들…서울 권영희·광주 박춘배 당선

이번 선거에서는 후발주자들의 반란이 눈에 띈다. 후보들 가운데 가장 늦게 출마를 결심했지만, 뒷심을 발휘한 서울시약 권영희, 광주시약 박춘배 후보가 당선됐다.

서울과 광주는 가장 많은 3명의 후보가 출사표를 내고 선거전을 벌였다.

40% 득표율로 회장에 당선된 권영희 당선인은 숙명여대 약대 출신 첫 서울시약사회장이자 직선제 도입 이후 권태정, 한동주 회장에 이은 세번째 여성 지부장이 됐다.

44.3% 득표율을 얻은 박춘배 광주시약사회장 당선인은 이번 40대 대한약사회장 및 16개 시도약사회장 가운데 가장 젊은 49세다. 박 당선인은 정현철 직전 회장의 바통을 이어받을 후보로서, 노은미·양남재 후보와 치열한 경쟁을 벌인 결과 노은미 후보를 148표차로 이기고 초선 지부장으로 취임하게 됐다.

◆자리 보전한 부산·대전·경기…회무 연속성 가져가나

변정석, 차용일, 박영달 후보는 상대 후보와 크고 작은 차이로 연임에 성공했다.

부산 변정석 당선인은 안병갑 후보를 17.8%p 차로 따돌리며 압승했다. 변 당선인은 58.9%(1160표)를 획득하며 41.1%(810표)를 획득한 안병갑 후보를 가뿐히 뛰어넘었다.

대전 차용일 당선인은 김성훈 후보를 17.6%p 차로 뛰어넘었다. 58.8%(436표)의 득표율을 획득한 차 당선인은 41.2%(306표)를 획득한 김성훈 후보를 130표차로 따돌리며 현직 프리미엄을 여실히 드러냈다.

경기 박영달 당선인은 7%p 차로 한동원 후보와 박빙 승부를 펼쳤다. 53.5%(2264표)를 득표한 박 당선인은 46.5%(1968표)를 획득한 한동원 후보와 296표차의 근소한 차이를 보였다.

◆투표율 광주 77.2%, 경기 57.3%…지부간 '19.9% 차이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인 광주와 가장 낮은 투표율을 보인 경기는 투표율만 19.9%p 차이가 난다.

대한약사회장 선거 투표율은 58.2%로 집계됐으며, 대한약사회장을 포함해 경선을 치른 5개 지부 평균 투표율은 64.8%로 나타났다.

지부 가운데는 광주가 77.2%가 가장 높았고 부산 68.2%, 대전 67.2%, 서울 60.8%, 경기 57.3% 순이었다. 광주의 경우 직전 선거 대비 5.8%p나 투표율이 상승했다.

약사회 주변 관계자는 "투표율은 곧 회원들의 회무에 대한 관심의 척도"라며 "재신임을 받은 후보들이 3년 더 회원들을 봉사하며 회무에 대한 연속성을 가질 수 있다는 데는 이견이 없지만 회무에 대한 관심도가 떨어질 경우 동력을 잃게 될 수도 있어 얼마나 초심을 유지해 가느냐가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혜경 기자(khk@dailypharm.com )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선거기사 댓글 IP 공개>
대한약사회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정체불명의 댓글로부터 영향을 받지 않도록
선거기간(10월 20일~12월 9일) 동안
'공직선거법 제82조의6(인터넷언론사 게시판·대화방 등의 실명 확인)'을 감안해
선거기사 댓글 IP주소 공개를 요청해 왔습니다.
이번 조치가 건전한 선거와 토론문화 정착에 기여하길 기대합니다.
  • 최약사 175.211.24.170
    양덕숙회장님 사랑합니다
    실패원인은 양덕숙을 내친게원인이다

    양덕숙은 kpai를 운영하는 전국적인 인물이다
    솔직히 안티도있지만 지지자들은 실로 엄청나다
    그런 인물을 서울시약 회장선거출마마저 막아놨으니
    이번에 양덕숙이 한을품고 김대업낙선에 앞장선거다
    양덕숙이 안 도왔다면 절대 최광훈이 이길수없었다
    나도 양회장님 전화받고 뒤도안보고 얼굴한번모르는 최광훈에게 투표했다
    다른데 이유가 있는게 아니다
    양덕숙을 죽인게 결국 쉬운 재선의길을 망친것이다
    이제 영원히 김대업은 아웃이라고 봐야지
    김종환도 있는데 차기는 성대에서 밀어줄수가 없는거지

    댓글 2 16 20
    21.12.10 11:54:22
    1 수정 삭제 3 13
  • 오아시스 175.205.210.21
    데일리 신문 매체 여론조사가 얼마나 신빙성없는지...
    여실히 보여주는 선거였네요...
    일반약사들의 바람을 실행시켜주는 집행부가 되길 바랍니다..
    21.12.10 10:12:07
    0 수정 삭제 12 1
  • 우아 182.213.249.130
    불통 집행부는 선거때 불통으로 심판
    저희도 불통 해드렸습니다
    21.12.10 10:00:55
    0 수정 삭제 6 2
  • 소통하라 119.207.55.105
    오죽했으면 재선불패인데 패하겠나
    소통하라
    대약 홈피 온라인 소통하고.....
    그대들은 지도자가 아니라 심부름꾼인걸 잊지마라
    21.12.10 09:54:18
    0 수정 삭제 9 2
  • 미친약사 122.37.236.181
    저는 미친약사입니다.010-5703-5403.미친약사 1명 선착순
    우연히, 나와 같은 미친 도라이 약사 1명이 더 생기면,
    돈을 주어 담을 수 있는 방법을 알아냈어요
    더 이상 희망이 없어진, 인생포기한 약사님 1명만 더 모십니다.
    선착순
    연락주세요
    21.12.10 09:39:33
    0 수정 삭제 0 2
  • 11 112.168.191.14
    111
    믿습니다 이전과는 다를거라고 생각합니다
    21.12.10 08:22:03
    0 수정 삭제 8 2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대약-서울 현직회장 낙선...최광훈-권영희 1~2층 입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