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퇴근길 차량 등에서 비대면 진료한 의사 4명 적발
    기사입력 : 23.04.21 09:09:30
    3
    플친추가

    서울시 민사단, 의료기관 밖 불법 진료 의사 수사 지속

    의료기관 밖 진료 시 500만원 이하 벌금·면허정지 가능

    [데일리팜=이정환 기자] 비대면진료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퇴근 후 의료기관 밖에서 진료를 해 의료법을 위반한 의사 4명이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민사단)에 적발됐다.

    적발된 의사들은 퇴근 후 집에서 밤까지 비대면진료 앱으로 진료하거나 퇴근하는 차 안에까지 진료한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민사단은 일부 의원이 문을 닫았는데도 심야에 진료하고 처방전을 발행한다는 제보를 받아 이달 시내 5개 의원을 현장 점검했다고 밝혔다.

    비대면 진료는 코로나19 당시 의료기관을 통한 감염을 막기 위해 2020년 2월 24일 이후 한시적으로 허용되고 있다. 언제 어디서나 진료할 수 있는 건 아니고 의료법에 따라 의사는 의료기관 내에서만 진료해야 한다.

    이번에 적발된 의사 4명은 비대면진료 앱으로 퇴근 후 집에서 밤까지 진료했고, 특히 한 의사는 퇴근하는 차 안에서 진료한 사실이 드러났다.



    시는 이번에 의료기관 외 진료행위로 적발된 의사에 대해서는 통신사의 통화내역 자료 중 발신지 확인을 통해 유사한 행위가 더 있었는지 수사를 계속할 예정이다.

    의료기관 외에서 환자를 진료한 경우 의료법에 따라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며 행정처분으로 면허정지 처분을 내릴 수 있다.

    다만 이번 사례는 비슷한 위법행위가 우려돼 공개하는 것으로 재판에 의해 확정된 사실은 아님을 유의해달라고 시는 부연했다.

    서영관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장은 "한시적으로 허용된 비대면 진료와 같은 새로운 의료제도가 시민의 건강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진행되도록 다양한 불법 요소를 사전에 파악해 신속히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환 기자(junghwanss@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비대면진료?
      비대면 참 ㅂㅅ같은 제도야
      저게 4명뿐일까?
      23.04.21 13:06:49
      0 수정 삭제 7 0
    • ㅋㅋㅋㅋ
      에라이..
      술처먹다가.. 똥싸다가.. 바람피다가도 처방 낼 기세네..
      지랄..
      23.04.21 12:42:00
      0 수정 삭제 3 0
    • 민초약사
      자존심도 없네요
      비대면을 이용한 전문직들의 일탈 심각합니다
      23.04.21 09:27:43
      0 수정 삭제 11 1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퇴근길 차량 등에서 비대면 진료한 의사 4명 적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