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복약지도 미흡·선택권 침해·배달전문약국, 대책 있다"
    기사입력 : 23.04.24 15:54:21
    3
    플친추가

    조규홍 장관 "약사 우려 대책 마련해 약사회와 협의중"

    이종성 "비대면진료가 영리화 시작점이란 약사 주장, 이해할 수 없어"


    [데일리팜=이정환 기자]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비대면진료 제도화·시범사업을 향한 약사들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대책을 만들어 약사회와 협의중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조규홍 장관은 비대면진료 복약지도 소홀 문제, 환자의 약국 선택권 제한 문제, 배달전문 약국 문제에 대한 복지부 차원의 대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24일 국회 보건복지위 전체회의에서 조 장관은 이종성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이종성 의원은 비대면진료와 관련해 전국 약사들이 크게 반발중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약사들이 비대면진료를 의료민영화 시발점이라고 주장하는 등 이해하기 힘든 이유로 반대중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조 장관을 향해 약사 직능에게 제도 관련 제대로 된 설명을 하지 않은 부분을 지적했다.

    이 의원은 "복지부가 비대면진료 필요성이 있다면 국민과 약사 직역에 충분히 사전에 설명을 했어야 한다"면서 "갈등 조율을 잘 해서 감염병 단계 완화 전까지 법제화 노력하라"고 요청했다.

    조 장관은 약사들의 우려점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 대한약사회를 중심으로 한 약국 약사와 협의중이라고 했다.

    조 장관은 "약사와 얘기해보면 크게 3가지를 걱정하고 있다"며 "비대면진료 후 복약지도가 제대로 될 것이냐와 환자의 약국 선택권 제한 문제, 배달전문약국으로 지역 약국 영업이 어려워지는 문제가 그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에 대한 대책을 나름대로 만들어서 약사회, 약국 약사와 협의중"이라고 부연했다.
    이정환 기자(junghwanss@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리필
      처방전리필제가 더 필요하다.
      리빌제가 답이다
      23.04.25 06:02:43
      0 수정 삭제 1 0
    • ㅇㅇ
      건보 재정 파탄 수순..
      의사입장에서는 분업으로 약사 직접조제를 막았으니 이제 싸구려는 싫다라고 생각하겠지..재정 파탄 시키고 약사들 직접조제 막으면 보험도입이전처럼 한명 진료하고 월급절반씩 요구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을거다. 지금도 암환자들 보장 끝나면 희망고문하면서 전재산 다 가져간다. 국짐라인과 거대자본들은 사보험을 도입하고 의료기업화를 정착시킬것이다.
      23.04.24 23:18:04
      0 수정 삭제 1 0
    • 고민약사
      왜 이해를 못할까??
      거대공룡 병원,약국 중심으로 재편성~이러면 동네병원,약국은 몰락 게다가 민간플랫폼기업만 중간에서 수수료 먹고 성장, 그리고 약사만 반대한다?? 의사들도 국짐 니들 방식은 반대한다
      23.04.24 17:40:29
      0 수정 삭제 6 0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복약지도 미흡·선택권 침해·배달전문약국, 대책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