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대통령실 달려간 플랫폼들 "시범사업 전면 재검토를"
    기사입력 : 23.05.24 11:28:18
    11
    플친추가

    "시범사업안, 과거로 회귀"…원산협, 대통령에 호소



    [데일리팜=강혜경 기자] "대통령님, 저희는 비대면진료 기업을 운영하고 있는 스타트업 대표들입니다. 오늘 저희는 신문고를 울리는 절박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비대면 진료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3년 넘는 지금까지 총 3661만건 이상, 1397만명 이상이 이용했지만 의료사고 0건으로 성공한 의료정책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숱한 어려움에도 국민건강과 비대면 진료 제도 안착이라는 일념으로 묵묵히 버텨왔지만 보건복지부의 시범사업은 사실상 비대면 진료를 금지시키는 反비대면 진료 정책임이 자명해 졌습니다."

    코로나19 심각 단계 해제로 인해 내달부터 비대면 진료 전면 허용이 일부 허용으로 전환됨에 따라 비대면 진료 플랫폼 업체들이 시위에 나섰다.

    당장 내주부터 시작되는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은 사실상 사형선고로, 전면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원격의료산업협의회(회장 장지호)는 24일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안 전면 재검토를 요청하는 '대통령께 보내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왼쪽부터) 엠디스퀘어 손익선 팀장, 굿닥 임진석 대표, 닥터나우 장지호 대표, 원격의료산업협의회 장지호 회장, 메라키플레이스 선재원 대표, 솔닥 김민승 대표.


    원산협은 "더 많은 병원, 더 많은 약국이 참여해 모든 국민이 비대면 진료를 이용할 수 있도록 수수료 0원을 고수하며 기업을 운영해 왔고, 어려운 환경에서도 대통령께서 후보시절 약속했던 비대면 진료 공약과 국정과제 선정을 보며 앱 이용자들과 함께 기뻐했다"며 "하지만 국정과제에 포함된 이후 국회에서는 정쟁화가 돼 비대면 진료 관련 법안이 더욱 통과되지 않았고, 복지부의 시범사업 발표까지 이르게 됐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대통령께서 2021년 12월 3일 후보시절, 스타트업 대표들을 만나 '비대면 진료는 피할 수 없는, 받아들여야 할 현실'이라고 하면서 '혁신적인 제도와 최첨단 기술의 혜택을 국민 모두가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며 "복지부의 대상환자 제한적 시범사업은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국민 모두가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과 정면 충돌하는 방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비대면 진료를 필요로 하는 국민은 우리 곁에 있는, 나일수도 있는 일반 회사원, 맞벌이 부부, 만성질환자까지 다양하다"며 "대면진료가 어려운 환경에 있어 비대면 진료를 선택할 수밖에 없는 국민께 비대면 진료를 위해 다시 대면진료를 하라는 보건복지부 지침이 과연 상식에 부합한지 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도서지역 환자와 장애인 환자 물론 비대면 진료가 필요하고, 중요하지만 이는 몇 십 년 전부터 해온 시범사업과 무엇이 다른지 도무지 알 수 없다"며 "일주일이 남지 않은 지금, 비대면 진료는 우리나라의 핵심기술인 의료기술과 IT기술이 접목돼 글로벌 시장에서 우위를 선점할 수 있고 우리나라 국민들은 세계 최고 수준의 헬스케어 정책의 수혜를 입게 된다. 단연컨대 비대면 진료 정책이 이 모든 것의 첫발이라고 자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은 대통령께 보내는 호소문을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실 측에 전달했다.

    한편 이날 전달식에는 엠디스퀘어 손익선 팀장, 굿닥 임진석 대표, 닥터나우 장지호 대표, 원격의료산업협의회 장지호 회장, 메라키플레이스 선재원 대표, 솔닥 김민승 대표 등이 참석했다.
    강혜경 기자(khk@dailypharm.com )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빨대꽂아
      빨대꽂아 갑질하며 살겠다는 산업
      의무적으로 내는 보험 하려면 국가가 공공적으로 해야지 왜 한두기업에 몰아주고 빨대꽂게 하려는가. 개인 질병과 약품 정보 자체가 사기업에 적당하지 않다. 왜 의원,약국을 수수료 장난질에 휘말리게 하려는가.
      23.05.25 09:15:22
      0 수정 삭제 1 0
    • 쇼하지마
      쇼하고 있네~
      건강보험 재정으로 사기업 먹여 살리기?인지 그것부터 답하시고
      23.05.24 18:35:04
      0 수정 삭제 1 0
    • zz
      사형선고 ㅋㅋㅋㅋ
      원래 불법인걸 코로나라는 특수상황에 풀어줬더니 밥그릇 내놓으라고?
      그리고 의료사고 0회는 왜 들먹이냐 비대면진료의 문제점은 의료사고가 아닌데? 당연히 약 갖다주기만 하는거니까 의료사고는 안나겠지 ㅋㅋ
      23.05.24 15:54:22
      0 수정 삭제 1 0
    • 허허...
      이보시오...
      플랫폼들..
      당신들이 말하는 비대면진료의 혁신이 뭔지 묻고 싶소..
      화상전화 진료가 혁신이란 말이오?? 원격진료의 혁신이 있다고 하는데..도대체 뭔지 모르겠소.. 차리리 원격진료 가정용 로봇을 만들어서 혁신이라고 하면 이해 하겠는데....화상전화 진료는 더이상 당신들이 말하는 혁신이 아니오...단순히 배민같은 플랫폼으로 의약계를 통해 장사하겠다는 것 밖에 안보이오... 시대의 흐름과 의약계가 우려하는 상황들을 잘 판단해서 사업의 방향성을 다르게 가져가는게 맞지 않겠소??
      23.05.24 13:57:59
      0 수정 삭제 7 1
    • ㅡㅡ
      ㅋㅋ
      쟤네는 도대체 뭐하는 애들이지?ㅋㅋ
      23.05.24 13:24:37
      0 수정 삭제 10 1
    • 디지털 헬스케어
      짝퉁 원격진료 약배송
      외국것 그대로 베낀 혁신성도 하나도 없는 엉터리 신사업 김남국 같은 인간들이 뒤에서 지원한다는 소문
      23.05.24 13:18:52
      0 수정 삭제 4 1
    • 이걸보면
      알수있다.
      저들의 배후가 누구인지. 윤석열이 문제다.
      23.05.24 13:03:41
      0 수정 삭제 6 2
    • ??
      비대면 시범사업 자체를
      보이콧해야한다 의사 약사 모두다
      23.05.24 13:00:54
      0 수정 삭제 9 1
    • 친구들아
      고마해라
      마이무따아이가
      23.05.24 12:25:40
      0 수정 삭제 6 1
    • 왜 당신들에게 특혜성 정책을 국가가 해줘야 하나요? 기업 플랫폼 없이도 정부주도의 비대면진료 가능해요. 그래야 안전하고 재정 낭비 없는 정말 필요한 비대면 진료를 할 수 있죠. 자기들 투자한 돈 회수하고 싶은 걸 왜 국가가 해주지 않는다고 억지를 부리나요. 하지 말라는 것들 편법 불법 동원해서 마구잡이로 할때 당신들이 스스로 보여준 오남용 사례 때문에 안되는 겁니다. 스스로 가이드라인 만든거조차 안지켰잖아요. 이렇게 민간 기업 플랫폼이 비대면 진료를 주도하게 놓아두면 안된다는걸 몸소 보여줘 놓고 이제와 이러면 곤란하죠.
      23.05.24 12:21:06
      0 수정 삭제 25 2
    • 참나...
      이기적
      정말 이기적인 집단.... 한시적으로 허용했던 제도인데..그걸 잽싸게 물어서 여기까지 왔으면 상황이 변경되면 변화된 정책을 따라야 하지...이사람들아...의료인들을 이용해서 너희들 돈벌이로 이용하는게 보이는데..
      23.05.24 11:58:48
      1 수정 삭제 28 2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대통령실 달려간 플랫폼들 시범사업 전면 재검토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