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예측불가→사재기→수급악화...품절사태 약국·병원 대안은?
    기사입력 : 23.05.25 15:37:19
    1
    플친추가

    박혜경 차의과대 교수 "수급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해야"

    한혜원 병약 부회장 "불안정 품목 접수·공유 채널 필요"

    보건사회약료경영학회 학술대회서 논의의 장
    [데일리팜=정흥준 기자] 의약품 품절의 늪에 빠진 약국·병원의 고충을 해소하기 위해 현장 수급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왔다.

    공급 예측불가로 인한 사재기, 과도한 재고 확보에 따른 수급 악순환이 되풀이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따라서 수급 모니터링 시스템으로 정보를 투명화하면 이같은 문제를 해소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박혜경 차의과대 약대 교수는 25일 한국보건사회약료경영학회 학술대회에서 모니터링 시스템 강화를 통한 품절약 해결 방안을 제시했다.

     ▲박혜경 차의과대 약대 교수.

    박 교수는 “품절 사전 예측이 불가해서 수급 불안이 가중된다. 객관적 정보 부재로 일선 약사들은 풍문에 의해 사재기로 대응하고 있다”면서 “의약품 수급 안정화를 위해선 긴급사용승인, 긴급도입, 위탁제조, 행정지원, 정보공개 등의 대응 조치가 있는데 특히 정보공개 측면으로 관심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물론 수급 정보 공개를 놓고 이해관계자들의 입장차는 있었다. 제약업계에선 품절예측 정보 제공시 처방 중단으로 실적 저하가 이뤄지는 걸 우려하고, 유통협회와 약사단체는 정보 공개를 찬성하고 있다.

    박 교수는 “각계 의견을 물었을 때 정부 측에서는 의약품의 공공적 성격으로 역할이 필요하고, 합리적 개입 위한 정보 수집과 공유가 필요하다는 의견이었다”고 전했다.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스위스, 이탈리아, 일본 등 해외 국가들은 이미 수급모니터링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는 설명이다.

    국내 현행 수급 모니터링은 ▲시행범위가 일부 품목에 국한 ▲부처 기관 간 정보공유 시스템 미흡 ▲의료기관과 약국 대처 방안 제한 ▲의약품 품절에 대한 공공의 역할 제한 등의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가령 프랑스의 경우엔 약국과 병원, 제조회사가 직접 소통할 수 있는 수급 모니터링 시스템을 운영중이라는 것.

    따라서 품절의 정의를 정해 각 이해관계자들이 동일한 시점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하고, 필요하다면 양방향 소통 게시판을 운영하는 모니터링 시스템을 운영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박 교수는 “현장 수급 모니터링 시스템 정보는 불안정이 이미 발생한 약에 한정된다. 합리적인 예측과 대응이 가능하도록, 의약품 수급 정보 공개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현장 수급 모니터링 시스템에 참여하는 7개 단체 회원들만 공개하는 방안을 고려할 수 있다”면서 정보 공개 범위 확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병원약국도 월 평균 품절 2.5배 급증...환자·원외약국 민원 진땀

    약국 뿐만 아니라 병원 약제부도 품절 의약품이 급증하며 고충을 겪고 있다. 병원약사들도 다빈도 품절약에 대한 중장기 대책, 국가 통제 필요한 시점과 품목 선정, 효과적인 정보 공유 방안 등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한혜원 병원약사회 부회장.

    한혜원 병원약사회 부회장은 “A상급종합병원 품절 발생 추이를 살펴보면, 2019년 월 평균 13건이었던 품절이 2022년에는 33건으로 큰 폭 증가했다”면서 “품절을 인지하고 대체약 존재 여부를 확인하고, 대체약을 구하지 못하는 경우 진료 차질이 없는 대책 가동까지 하루 이틀 안에 결정된다”며 현장 고충을 설명했다.

    이어 한 부회장은 “대체약을 찾다보니 허가 외 사용을 하기도 한다. 약가 10배 이상 차이나는 경우도 있어 비급여 통보에 따른 환자 민원도 발생한다. 또 원외약국들의 민원도 발생한다”면서 “항생제, 백신, 항암제, 희귀필수약 등의 약효군에서 품절 발생빈도가 높고 특정 품목의 반복적 품절이 발생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하지만 가수요에 따른 공급량 감소 체감, 기관별로 차이나는 수급 상황 등 품절 문제를 풀어내기 쉽지 않다는 점도 공감했다.

    한 부회장은 “다빈도 품절약에 대한 중장기적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 국내 개발을 유도하거나 원료나 제조소, 유통경로 복수 대안을 마련하기 위한 지원책을 희망한다”면서 “또 수급관리 의약품 선정과 모니터링, 수급량 조정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 국가 통제가 필요한 시점이나 품목도 선정해 법적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수급 불안정에 대한 효과적인 정보 공유 방안이 필요하다. 수급 불안정 품목을 접수하고 공유하는 채널을 만들었으면 좋겠다. 또 대체 가능한 약 정보를 제공해서 대체 처방을 유도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대책 방안을 제시했다.
    정흥준 기자(jhj@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박약사
      병원약국이라는 용어를 쓰지말라!
      약사,한약사가 개설한 장소만 약국이라는 용어를 쓸수 있고
      병원안은 "병원 약제부"라는 좋은 용어가 있다.
      의약분업 23년을 부정하고 의사가 주장하는 것처럼 "원내약국"이 있는 것으로 국민을 혼돈하게 만드는 것이 된다.
      23.05.25 20:57:19
      0 수정 삭제 3 1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예측불가→사재기→수급악화...품절사태 약국·병원 대안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