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출범 8년차' 동아제약, 일반약 고른 성장...매출 신기록
기사입력 : 21.03.05 06:20:40
0
플친추가

작년 매출 4148억원...창립 이래 최대치

'박카스' 부진에도...의약외품·일반의약품 등 고른 성장세

[데일리팜=안경진 기자] 출범 8년차를 맞은 동아제약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혼란 정국에도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주력제품인 '박카스' 부진에도 의약외품과 일반의약품 제품군이 고르게 성장하면서 새로운 캐시카우를 확보했다는 평가다.

4일 동아쏘시오홀딩스에 따르면 동아제약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501억원으로 전년대비 5.1% 감소했다. 매출액은 4148억원으로 전년보다 3.6% 올랐다. 2018년 3812억원에서 2년 연속 상승세를 지속하면서 창립 이래 매출 최대치를 나타냈다.



출범 이듬해인 2014년과 비교하면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19.0.%와 24.9% 성장하면서 그룹사 실적 개선에 기여했다. 동아제약은 지난 2013년 3월 옛 동아제약이 분할되면서 신설된 법인이다. 지주회사 동아쏘시오홀딩스의 100% 자회사로서 일반의약품과 소비재 등을 생산·판매한다.

동아제약은 2013년 출범 이래 매출 상승흐름을 지속했지만 2018년 처음으로 매출 하락을 경험했다. 2018년 매출은 3812억원으로 전년대비 2.9% 감소했는데, 1년만에 반등하면서 부진 위기에서 벗어났다.

동아제약의 간판제품은 2011년 의약외품으로 전환된 '박카스'다. 박카스 판매는 베트남을 제외한 해외에서 동아에스티가 담당하고, 내수와 베트남 시장을 동아제약에서 맡는다. 작년 누계 매출 기준 약국에서 판매하는 '박카스D'와 편의점 등에서 판매하는 '박카스F' 2종은 2225억원을 합작했다. 전년대비 4.5% 줄었지만 회사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4%에 달한다. 일각에서 동아제약을 향해 '박카스' 단일품목에 대한 의존도가 지나치게 높다는 지적이 제기됐던 배경이다.



동아제약이 코로나19로 인한 내수시장 침체 위기에도 호실적을 나타낸 배경에는 의약외품과 일반의약품들의 성장세가 주효했다.

'박카스'는 동아제약이 판매하는 주요 품목 중 유일하게 작년 매출이 줄었다. 하지만 감기약 브랜드 '판피린' 매출은 366억원으로 전년대비 6.1% 증가하면서 공백을 메웠다. 구강청결제 '가그린'(440억원)과 생리대 브랜드 '템포'(143억원)는 매출규모가 각각 31.3%와 32.4% 뛰었다.

일반의약품도 두드러진 성장세를 나타냈다. 여드름 흉터치료제 '노스카나겔'은 작년 매출 118억원으로 전년대비 18.0% 성장했다. '노스카나겔'은 여드름 흉터와 수술 흉터, 비대성 흉터, 켈로이드성 흉터에 효능·효과를 나타내는 일반의약품이다.

2013년 발매된 노스카나겔은 2015년까지 매출이 10억원대에 불과했지만 2016년 29억원의 매출로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다. 2017년에는 65억원으로 수직상승했고 지난해 100억원을 기록했다. 2015년 13억원에서 4년만에 매출이 7배 이상 증가할 정도로 최근 가파른 상승세를 지속 중이다.

액상소화제 '베나치오'는 지난해 104억원어치 팔렸다. 전년보다 9.5% 오르면서 처음으로 매출 100억원을 넘어섰다.

'베나치오'는 위 운동을 촉진해 과식과 체함, 구역, 구토 같은 소화불량 증상을 개선하는 액상형 일반의약품이다. 무탄산 소화제로 위에 주는 자극을 줄이고, 담즙 분비를 촉진시키는 회향 성분을 강화해 기름진 음식과 육류 소화작용을 강화한 점이 장점으로 꼽힌다. 2009년 발매 초기 매출 성적이 저조했지만 2016년 처음으로 연간판매량 1000만병을 돌파하는 뒷심을 발휘하면서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다.

감기약 브랜드 '판피린'에 이어 일반의약품 2종을 블록버스터급으로 키우면서 새로운 캐시카우를 확보했다는 평가다.
안경진 기자(kjan@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출범 8년차 동아제약, 일반약 고른 성장...매출 신기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