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무조정실, 원격진료·약배송 이달 복지부와 협의
기사입력 : 21.06.16 09:57:48
4
플친추가
의약단체 반발 등 사회적 논란 커지자 진화 나서

"이해관계자·관련 단체와 충분한 논의 바탕으로 추진"



[데일리팜=강신국 기자] 원격진료와 원격조제, 의약품 배송 허용 등을 검토 중인 국무조정실이 사회적 논란이 커지자 "관계부처와의 협의, 이해관계자 및 관련 협·단체와 충분한 논의를 바탕으로 추진하겠다"며 진화에 나섰다.

로드맵은 6월 관계부처 협의, 7월 본격적인 검토 착수의 순이다. 이에 6월 관계부처 협의과정이 규제챌린지 추진 여부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국무조정실은 16일 "규제챌린지 과제는 충분하고 균형있는 논의를 통해 검토할 예정"이라면서 "그동안 개인, 기관, 협회, 단체 등 국민 누구나가 불편·부담으로 인식하는 규제 개선을 국무조정실에 건의해 왔다. 이번 규제챌린지 과제는 '기업들이 해외보다 규제 수준이 높다고 인식하고 있는 규제'를 경제단체들이 취합해 제안한 것"이라고 말했다.

국무조정실은 "이 과제에 대해 규제 완화 여부 등은 사전 결정된 바 없다"면서 "향후 건의자, 민간전문가, 이해관계자, 관련 협·단체 등이 참여해 충분히 논의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국무조정실은 "경제단체의 제안내용을 관계 부처에 사전 공유한 바 있다"며 "구체적인 논의방식은 6월 중에 관계부처와 상세히 협의한 후 7월부터 본격적으로 검토에 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무조정실은 규제개선 여부, 방식, 시기 등에 대해서는 규제챌린지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그간 사회적 합의체 등에서 논의해온 사항, 이해관계자 의견 등을 최대한 존중해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강신국 기자(ksk@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한심
    한국이 잘되려면...
    기획재정부를 박살내야 한다.
    도대체 재벌들 퍼주기 외에는 신경쓰지 않는다.
    1년에 수십억원씩 가져가는 재벌일가들 말고
    기껏 벌어야 수천만원, 잘 벌어야 1억 남짓 가져가는 중산층들하고
    하루 벌어 하루 먹는 서민들 퍼줄 생각을 해라.
    21.06.16 17:22:59
    0 수정 삭제 0 0
  • 원격의료 반대
    원격의료 반대
    원격의료 반대합니다
    21.06.16 16:00:15
    0 수정 삭제 1 1
  • 어휴
    여기만 오면 스트레스
    맨날 좋은 기사는 하나도 없네
    21.06.16 15:09:11
    0 수정 삭제 1 0
  • 이약사
    대선 전까지는
    결론내지 않을 거다
    그러나 내년에는?
    더군다나 \"좌파\"가 척결되면?
    새로 뽑힐 약사회장님 삭발투쟁하시려면
    머리 잘 길러두세요
    21.06.16 10:20:10
    0 수정 삭제 0 6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국무조정실, 원격진료·약배송 이달 복지부와 협의